‘미리 보는’ 도쿄올림픽 하이라이트
‘미리 보는’ 도쿄올림픽 하이라이트
  • JSA뉴스
  • 승인 2020.08.04 10:23
  • 호수 12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기다리고 또 기다리는 지구촌 축제
▲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JSA뉴스] 코로나19의 팬데믹(Pandemic, 대확산)으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021년 개최로 1년 연기된 올림픽의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도쿄올림픽의 첫 메달의 주인공은 언제 나오는지, 슈퍼 토요일은 언제인지, 알아두면 좋은 정보들을 모두 모아봤다.

제32회 도쿄올림픽 경기대회는 2021년 7월23일 금요일부터 8월8일 일요일까지 열리게 된다.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시청하는 이 17일간의 스포츠 행사 동안 33개 종목서 339개의 세부 경기가 치러진다. 여기에는 올림픽 무대에 처음 등장하는 종목들도 있다.

[개막식]

2012 런던올림픽과 2016 리우올림픽의 화려한 개막식 무대 이후, 개막식의 기준이 또 한 번 높아질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모든 눈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쏠리게 될 것이다. 전 세계서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개막식을 시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두가 기대하는 이 행사는 2021년 7월23일 오후 8시(현지시각)에 시작된다.

[대회 시작]

올림픽 경기 일정은 올림픽 개막식 이틀 전인 7월21일 수요일부터 소프트볼과 여자 축구 경기로 시작된다. 개막식 당일에도 조정과 양궁 종목의 일정이 시작된다. 도쿄의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전통과는 조금 벗어난 일정이 도입됐고, 많은 종목의 결승전이 오전에 치러지게 될 예정이다. 수영도 이 중 하나며, 예선은 저녁에, 결승은 그 다음날 아침에 열리게 된다.
 

▲ 도쿄올림픽 마스코트 ‘미라이토’
▲ 도쿄올림픽 마스코트 ‘미라이토’

[첫 금메달]

대회 첫날 (7월24일 토요일)에 나오는 11개의 금메달 중 첫 번째 금메달의 영광은 여자 10m 공기소총에 출전하는 선수들 중 한 명이 차지하게 된다. 그리고 남은 10개 금메달의 주인공은 그보다는 뒤에 치러지는 양궁, 도로 사이클, 펜싱, 유도, 태권도, 역도서 나올 예정이다.

IOC·조직위 1년 후 세부 일정 공개
알아두면 좋은 주요 이벤트 정보

[후지산 절경]

대회 첫 날에 있을 남자 사이클 도로 경주를 놓치면 안 된다. 도쿄서 후지산까지의 긴 여정 동안 펼쳐지게 될 그림 같은 풍경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화려한 하이라이트 장면 중 하나를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돌아온 야구]

야구와 소프트볼이 2008 베이징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다시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다. 개최국 일본은 두 종목 모두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으며 2008 베이징 올림픽 소프트볼서 일본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부터 올림픽 3연패와 22연승을 기록해온 미국을 상대해 결승서 꺾고 소프트볼 첫 금메달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번 올림픽서 미국과 일본의 소프트볼 재대결을 기대해본다.

[가라테 첫선]

가라테의 종주국 일본서 올림픽의 첫 가라테 경기가 펼쳐지게 된다. 일본은 지난 2019년 11월 스페인의 마드리드서 열린 세계선수권서 정상을 차지했었고, 자국서 열리는 올림픽 무대서도 선수들의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 쓰리가시키 서핑 비치서 경기를 펼치고 있는 일본의 무라카미 슌
▲ 쓰리가시키 서핑 비치서 경기를 펼치고 있는 일본의 무라카미 슌

[데뷔 종목]

도쿄서 데뷔하는 스포츠는 가라테만이 아니다. 7월25일 일요일에는 ‘스케이트보드’ 종목 최초의 올림픽 메달이 남자 스트리트 선수들에게 수여되며 ‘스포츠클라이밍’과 ‘서핑’의 올림픽 첫 메달들도 나오게 된다.

[서핑]

서핑은 올림픽 데뷔가 매우 기대되는 종목이며, 7월25일 일요일부터(파도 상황이 좋다면) 세계 최고의 웨이브 라이더들이 쓰리가사키 해변의 파도에 올라탈 예정이다. 4일간 진행되는 서핑 경기는 예선만도 엄청나다. 40명(남자 20명, 여자 20명)의 선수들이 올림픽 무대에 출전할 것이며, 3인이나 4인으로 구성된 각 조의 1·2위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된다.

[1차 슈퍼매치]

7월31일 토요일 18개의 금메달이 나오게 될 예정이다. 그리고 전 세계가 숨을 죽이고 지켜볼 여자 육상 단거리 100m의 결승도 이날 벌어진다. 올림픽서 가장 관심을 끄는 종목 중 하나다.

[골든 선데이]

토요일이 엄청나다고 생각했다면, 8월1일 일요일의 경기 라인업은 더욱 엄청나다. ‘골든 선데이’라 불리는 이유가 있다. 이날은 남자 100m 결선과 남녀 체조 결선,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을 포함해 25개의 메달 경기가 펼쳐진다. 또 펜싱과 수영 이벤트의 마지막 날이며, 수영에서는 다섯 종목의 결승이 예정돼있다.
 

▲ 도쿄 타워와 레인보우 브릿지를 배경으로 자리한 오다이바 해변 공원
▲ 도쿄 타워와 레인보우 브릿지를 배경으로 자리한 오다이바 해변 공원

[2차 슈퍼매치]

모든 스포츠팬들이 꿈꿔왔던, 바로 그런 날이다. 8월7일 토요일에는 농구, 복싱, 축구, 자유형 슈퍼헤비급 레슬링, 비치발리볼의 결승전이 치러지며, 근대 5종, 여자 골프, 승마 단체 장애물, 여자 수구, 가라테의 대련 승부인 ‘쿠미테’와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승까지 벌어진다.

33개 종목 339개 경기 예정
처음 등장하는 종목들 시선

[볼트 후계자]

위대한 선수였던 우사인 볼트는 떠났지만 100m와 200m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그의 은퇴는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경쟁의 시작을 알렸다. 8월1일 일요일, 골든 선데이의 저녁 세션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새로운 100m 챔피언이 탄생한다.

[언론의 조명]

8월6일 금요일은 여자 400m와 남자와 여자 400m 계주 결승으로 육상계의 스타들이 트랙을 밟게 된다. 두 종목 다 저녁에 경기가 치러진다.

[폐막식]

폐막식은 도쿄시각으로 저녁 8시부터 시작된다. 제32회 도쿄올림픽 경기대회의 막이 내리고, 바통은 2024년 대회를 개최하는 프랑스의 파리로 넘어가게 된다. 그러나 이 마지막 날에도 폐막식 전까지는 많은 경기들이 예정돼있다.

올림픽의 전통에 따라 대회의 마지막 날에 열리는 남자 마라톤은 더위를 피하기 위해 삿포로서 오전 7시 출발이 예정돼있으며 남자 마라톤의 메달 시상식은 폐막식 중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