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재료 이력서> (7)고추
<식재료 이력서> (7)고추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0.07.31 09:30
  • 호수 12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맵지만 ‘영양의 보고’

오이, 쑥갓, 가지… 소박한 우리네 밥상의 주인공이자 <식재료 이력서>의 주역들이다. 심심한 맛에 투박한 외모를 가진 이들에게 무슨 이력이 있다는 것일까. 여러 방면의 책을 집필하고 칼럼을 기고해 온 황천우 작가의 남다른 호기심으로 탄생한 작품. ‘사람들이 식품을 그저 맛으로만 먹게 하지 말고 각 식품들의 이면을 들춰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나름 의미를 주자’는 작가의 발상. 작가는 이 작품으로 인해 인간이 식품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 ⓒpixabay
▲ ⓒpixabay

고추하면 아직도 머릿속에 생생하게 그려지는 모습이 있다.

5년 터울로 남자 동생이 태어나던 날이었다.

동생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울음을 터트린 그 순간 아버지께서 우리 집 대문에 잘 생긴 빨간 고추 너덧 개를 꽂은 새끼줄을 거셨다.

부정을 몰아냄

그게 이상해서 아버지께 그 이유를 물어본 즉 ‘부정한 기운이 집에 들어오면 동생과 어머니께 해가 될까 보아 그를 방지하기 위해 걸었다’는 식의 답변과 그 풍속이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는 이야기 역시 이어졌다.

그런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바로 그 고추가 임진란을 통해 왜(일본)로부터 들어왔다고 한다. 또한 이 말이 정설로 굳어져 있다.

참으로 황당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오래된 풍속도 그렇지만 하필이면 왜로부터 들어온 고추로 부정한 기운을 쫒고자 했는지 이해불가다.

그런데 이를 의아하게 생각하며 조사하는 중에 현재 알려져 있는 고추의 기원과 또 청양고추에 대한 진실에 접근하게 된다.

먼저 이 땅에 언제부터 고추가 존재했느냐에 대한 문제다.

그 시작에 대한 근거는 발견하지 못했으나 임진란 이전에도 고추가 존재했었다는 사실 확인하게 된다. 

연산군으로부터 손녀를 궁중에 들이라는 왕명을 거역해 교살당한 홍귀달(洪貴達, 1438∼1504)의 ‘주흘산 사당에서(主屹神祠, 주흘신사)’란 작품 중 일부 살펴보자.

松柏靈宮裏(송백영궁리)
솔과 잣나무 뒤덮인 영궁 안에서
椒醬賽歲功(초장새세공)
고추장으로 풍년 기원하네

상기 작품에 등장하는 椒醬(초장)이 바로 고추장으로, 고추장을 제수로 풍년을 기원했다는 대목이 등장한다.

그런데 이 椒醬에 대해 혹자는 ‘초로 빚은 술’을 언급하기도 한다. 이는 오류다.

그런 경우라면 椒醬(초장)이 아니라 椒酒(초주)로 기록돼야 하기 때문이다.

비타민 C 함유 감귤의 2배, 사과의 30배
일본으로부터 전해졌다는 이야기는 속설

椒醬(초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정약용이 강진에 유배돼있을 당시 남겼던 작품 중 일부 실어본다. 

萵葉團包麥飯呑(와엽단포맥반탄)  
상추에 보리밥을 둥그렇게 싸 삼키고 
合同椒醬與葱根(합동초장여총근)
파뿌리에 고추장을 곁들여 먹는다 

이를 살피면 현재 통설로 굳어져 있는, 고추가 임진란을 통해 최초로 일본으로부터 전해졌다는 이야기는 그저 속설에 불과할 뿐이다.

그를 상기하고 이제 청양고추의 진실에 접근해보자. 

혹자는 청양고추의 원산지가 충청남도 청양으로 알고 있는데 이 역시 오류다.

국립종자관리소에 청양고추의 품종 개발자로 등록돼있는 유일웅 박사의 이야기 들어보자.

청양고추 품종은 제주산과 태국산 고추를 잡종 교배해 만든 것으로 경상북도 청송군과 영양군 일대서 임상재배에 성공했으며, 현지 농가의 요청에 의해 청송의 청(靑), 영양의 양(陽)자를 따서 청양고추로 명명해 품종 등록했다.

각설하고, 한자로 苦椒(고초)라 표기하는 고추는 고진감래(苦盡甘來)란 사자성어를 연상시킨다.

이는 쓴 것이 다하면 단 것이 온다는 뜻으로, 고생 끝에 즐거움이 온다는 의미인데 고추가 딱 그렇다.

맛은 맵지만 그를 참아내면 고추는 그야말로 영양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비타민, 단백질, 섬유질, 칼슘, 철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고 특히 고추에 함유된 비타민 C는 감귤의 2배, 사과의 30배라고 알려져 있다. 

이를 염두에 두고 조선조 문인이며 서화가인 김창업(金昌業, 1658∼1721) 작품 강상해보자.

番椒(번초)
고추 

居夷未足陋(거이미족루)
구이에서 왔지만 비루하지 않고
氣味親薑桂(기미친강계)
맛과 냄새 생강과 계피에 가깝네
幸爲野人甞(신위야인상)
매운 맛 사람들 입맛에 맞아
終遠神農世(종원신농세)
끝내 신농씨 세상 이루네 

거이(居夷)는 거구이(居九夷)의 준말로 ‘구이에 거하다’라는 의미다.

구이는 동이(東夷, 동쪽 오랑캐)의 아홉 부족을 지칭하는데 공자가 살고 싶어 했던 지역을 지칭하나 구체적으로 어느 민족을 언급하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제목에 등장하는 番(번)은 몽고를 지칭하는 바 이를 감안하면 고추가 여러 곳에서 전래된 게 아닌가 추측해본다.  

고추의 전래

여하튼 김창업은 고추로 신농 세상 이룬다고 했다. 신농은 신농씨로 중국 전설에 등장하는 제왕으로 백성들에게 농사짓는 방법을 가르쳐줬다고 하는데, 김창업에 의하면 고추로 농사의 완성을 이루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도 무방하다.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