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싹쓸이에 대한 두 가지 시선
‘싹쓰리’ 싹쓸이에 대한 두 가지 시선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7.27 11:15
  • 호수 12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가요계 위협일까
신선한 자극일까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MBC 김태호 PD의 음악 예능이 다시 한 번 가요계를 휘몰아쳤다. MBC <놀면 뭐하니?>서 결성한 유재석과 이효리, 비의 혼성그룹 ‘싹쓰리’가 각종 음원 차트를 싹쓸이하고 있는 것. 유고스타, 유산슬에 이은 음악예능 3연타 홈런이다. 싹쓰리는 혼성그룹과 ‘복고송’이라는 측면서 가요계 주류와는 다른 궤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싹쓰리의 성공을 못마땅해하는 분위기도 적지 않다.
 

▲ 혼성 3인조로 태어난 싹쓰리 ⓒMBC
▲ 혼성 3인조로 새롭게 태어난 싹쓰리 ⓒMBC

MBC <놀면 뭐하니?>가 여름 시장을 대비해 만든 ‘싹쓰리’(유두래곤·린다G·비룡)의 성공은 사실상 시간 문제였다. 20여년간 보지 못했던 세 사람이 한 카메라에 담기는 신선함은 물론, 시대의 흐름에 정확히 맞닿은 이효리의 재기발랄한 표현과 막내 비의 색다른 모습, 두 베테랑 사이서 흠이 되지 않으려는 유재석의 열정, 가끔 등장하는 광희의 입담까지 <놀면 뭐하니?>의 화제성은 약 10% 시청률을 훨씬 상회했다. 

최상위 포식자

그 화제성은 음원 성적으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들이 리메이크한 듀스의 ‘여름 안에서’와 이상순이 작곡을 맡고 이효리가 작사한 ‘다시 여름 바닷가’는 물론 이효리가 즐겨듣는다며 소개한 블루의 ‘다운타운 베이비(Downtown Baby)’까지 음원 차트를 섭렵하고 있다. 

특히 다시 여기 바닷가는 화사의 ‘마리아’나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아이유의 ‘에잇’, 선미의 ‘보라빛 밤’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을 제치고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들이 출연한 MBC <쇼! 음악중심>은 2%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평소 0%를 유지하던 것에 비교하면 상당한 효과다.

또, 방송의 위력이 얼마나 강력한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방증이다. 

2020년 여름을 강타한 싹쓰리의 위력에 가요계 종사자들 사이에선 볼멘소리가 나온다. 매주 2시간에 가까운 방송으로 홍보하는 힘을 당해낼 재간이 없다는 것이다. ‘출발 선이 다르다’고 아쉬움을 토로한다. 이름조차 알리기 버거운 현 가요 시장서 싹쓰리의 탄생 과정은 시기심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또 음원 생태계를 파괴하는 ‘최상위 포식자’라고도 한다. 방송에만 나오면 엄청난 파급력을 보이고 있으니, 홍보에 열악한 소속사 입장에선 답답할 노릇일 수 있다. 

다시 여기 바닷가와 여름 안에서에 이어 지난 25일 ‘그 여름을 들려줘’를 시작으로 유두래곤의 솔로곡 ‘두리쥬와’, 그리고 린다G와 비룡의 솔로곡도 내놓을 전망이다. 앞으로 음원이 발매된다는 가정하에, 올 여름 시장은 <놀면 뭐하니?> 독주체제가 될 공산도 크다. 

이 같은 측면서 싹쓰리와 경쟁하는 기존 소속사 입장에선 현 상황이 못마땅한 것이 일정 부분 이해가 된다. 오랫동안 준비했을 가수가, 조금의 스포트라이트조차 받기 어려운 형편이니 그럴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싹쓰리를 향한 시기심은 본질적인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놀면 뭐하니?>와 같은 논란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앞선 MBC <무한도전> 가요제나, <나는 가수다> KBS2 <불후의 명곡>과 같은 경연 프로그램, 엠넷 <슈퍼스타K> <쇼미더머니> <프로듀스> 시리즈를 비롯한 오디션, JTBC <슈가맨> <비긴어게인>과 같은 음악 프로그램이 강력한 인기를 얻을 때마다 나왔던 얘기다. 

“출발선부터 달라” 가요계 볼멘소리
색다른 ‘복고 코인’ 새 먹거리 제공

어쩌면 음악 예능을 통한 음원 발매는 한국 가요시장의 하나의 문화 중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송을 통한 음원 발매는 10여년간 구축된 시스템이고, 이 시스템서도 충분히 살아남은 실력파 가수들이 있다. 그런 가운데 <놀면 뭐하니?> 때문에 자신들이 준비시킨 가수들이 영향을 받는다는 것은 다소 억지 논리에 가깝다. 이 같은 볼멘소리는 급격히 성장한 콘텐츠를 향한 생채기에 불과하다. 

이를 인지하는 듯 일부 대중은 ‘싹쓰리가 없었어도 새로운 인기 그룹이 탄생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홍보의 차이는 있다고 하지만, 성공 여부는 홍보가 모든 것을 가늠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이효리가 선택한 ‘다운타운 베이비’가 여전히 인기를 유지하는 건 그 곡이 가진 특유의 매력 덕분이다. 노래가 좋지 않았다면, 오히려 이효리의 안목이 좋지 않다며 비판받지 않았을까.
 

▲ 유재석, 이효리, 비로 구성된 싹쓰리 ⓒMBC
▲ (사진 왼쪽부터) ‘유두래곤’ 유재석, ‘린다G’ 이효리, ‘비룡’ 비로 구성된 싹쓰리 ⓒMBC

현재 가요계를 섭렵한 아이돌 체제가 아닌, 이제는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혼성그룹을 택한 싹쓰리를 향해 쓴소리를 내는 건 과하게 여겨진다. 아이돌의 비트 중심의 음악 대신 멜로디 중심의 음악을 내세웠고, 여름 안에서나 다시 여름 바닷가, 그 여름을 부탁해와 같은 곡들은 최근에 들어본 적 없는, 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여름 시즌송이다. 

김태호 PD를 비롯한 제작진은, 기획 자체가 사라져버린 혼성그룹과 멜로디 중심의 여름 시즌송을 되살리기 위해 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가요계서 시도하지 않은 소외된 장르를 되살린다는 측면서, 싹쓰리는 가요계의 새로운 자극제와 함께 먹거리를 제공하는 셈이기도 하다. 

그 예로 코요태가 리메이크한 UP의 ‘바다’ 음원차트 10위권에 진입한 것을 들 수 있다. 싹쓰리로 인해 코요태가 커다란 이득을 본 것. 마치 유산슬이라는 부캐로 인해 김신영이 만든 김다비 캐릭터가 인기를 모은 것과 비슷한 상황이다. 

<놀면 뭐하니?>의 행보는 기존의 시스템을 교란하기보다는 새로운 것을 발굴한다는 면에서 생태계의 파이를 키우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주류 아이돌 음악과 전혀 다른 길을 걷는 싹쓰리를 향한 비판은, 사실상 트집에 가깝다. 

생태계 교란?

방송이 무분별하게 음원을 내놓는 것은 가요계가 우려하는 ‘생태계 위협’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놀면 뭐하니?>는 음원 및 활동 수익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으며, 당초에 밝힌 취지서 벗어나지 않고 있다. 정당성과 책임감이 있는 싹쓰리의 행보를 평가함에 있어, 위협보다는 자극이 더 어울리는 단어이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