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우민미술상 수상자’ 민성홍
<아트&아트인> ‘우민미술상 수상자’ 민성홍
  • 장지선 기자
  • 승인 2020.07.29 10:24
  • 호수 12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코로나19, 표류하는 사물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코로나19의 여파는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에게 심리적·정신적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 자신은 그 자리에 있는 것 같지만 사회 시스템의 변화로 의지와는 상관없이 위치가 바뀌는 상황이다. 민성홍은 그 과정서 정체성, 이산과 집단, 그리고 그 경계의 모호성을 드러내는 작업에 천착하고 있다. 
 

▲ 18 다시락(多侍樂)  Playing with everyone, 2016, 세라믹, 수집된 오브제, 나무에 채색, 나무구슬, 바퀴, 조명, 종이꽃, 가변 설치
▲ 18 다시락(多侍樂) Playing with everyone, 2016, 세라믹, 수집된 오브제, 나무에 채색, 나무구슬, 바퀴, 조명, 종이꽃, 가변 설치

충북 청주 소재 우민아트센터가 지난해 6월 우민미술상 수상자로 민성홍 작가를 선정했다. 민성홍은 세라믹과 종이, 나무, 바퀴 등 버려진 가구를 재조립해 만든 ‘다시락’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용미 우민아트센터 관장 등 4명의 심사위원은 “만장일치로 민성홍 작가를 선정했다”며 “자료의 수집부터 개념의 설정, 작품 제작까지 스스로 해결하는 작가의 끈기 있는 태도가 돋보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사물의 변화

민성홍은 우민미술상 수상작가전 ‘Drift_표류하는 사물들’로 관객들과 만난다. 그는 버려진 사물이라는 객관적 상관물에 주변 환경의 영향력 아래 있는 개인과 집단적 삶의 태도를 유비하는 작업을 지속해왔다. 객관적 상관물은 개인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사물과 사건을 통해 객관화하려는 창작기법을 뜻한다. 

이번 전시서 그는 외부환경의 변화로 인한 사회구조적 불안이라는 정서적 전이에 대한 개인과 집단의 대응방식을 임시 주거 공간, 애드벌룬, 병풍, 방어벽 등의 구조물로 형상화했다.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새로운 정체성을 끊임없이 구축해나가야 하는 현대인의 생존 방식과 인식적 변화를 반영한 작업이다. 

만장일치로 수상
“끈기 있는 태도” 

민성홍에게 사물은 분신적 의미를 가진 대상인 동시에 외부로부터 부여된 고정성을 탈피하고 다른 존재들로의 가능성에 무한히 열려 있는 존재다. 노마드 세계관이 투영된 사물은 주변 환경에 따라 자아 정체성의 변화를 꾀하는 복수적 존재에 대한 욕망이 투영된 대상이거나 상황 인식이 시각적으로 확장된 형태다. 

이번 전시는 버려진 사물을 보이는 주체서 행위 하는 주체로 변화를 꾀한 다시락 작업과 신작 Drift_표류하는 사물들 시리즈로 구성됐다. 민성홍은 작품들을 통해 표류하는 사물에 투영된 인식 변화와 적응 태도를 가시화했다.
 

▲ 05 Drift_제한성을 위한 연습 Drift_ Exercise for limitation, 2020, 세라믹, 나무구슬에 채색, 금속링, 에드벌룬, 패블릭에 피그먼트 프린트, 가변 설치
▲ 05 Drift_제한성을 위한 연습 Drift_ Exercise for limitation, 2020, 세라믹, 나무구슬에 채색, 금속링, 에드벌룬, 패블릭에 피그먼트 프린트, 가변 설치

이는 지난해 열린 ‘전이를 위한 연구’ 전시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업이다. 또 상황과 인식의 변화로 인해 정체성이 불분명해지거나 불확실해진 존재인 사물의 확장 가능성을 찾아 한계를 뛰어넘으려 다양한 시도를 모색했다. 사물이 가진 의미와 기능을 확장해 변화의 속성을 연습, 연구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변화된 시대의 생존방식을 찾는 구체적인 대안에 대해 실험했다. 

팬데믹으로 심리적 압박감
변모를 위한 다양한 시도

비정형, 가변성, 적응 방식 등의 제목이 붙은 신작들은 위기와 변화에 대처하는 민성홍의 고민을 드러낸다. 위기 상황에 특정 방식을 고수하지 않으면서 자기 방어적이면서 유연한 태도는 예측할 수 없는 형태로 들이닥치는 변화의 파고에 휩쓸리지 않고 적응하려는 다양한 노력의 면면을 보여준다. 

신작과 함께 걸린 다시락 시리즈는 상주와 유족의 슬픔을 덜어주기 위한 장례 놀이서 그 의미를 따왔다. 여기에 시각적 대상의 해석과 행위의 가능성을 확장시켜 상실의 슬픔을 넘어 새로운 시작과 재탄생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적응의 노력

우민아트센터 관계자는 “주변 환경의 변화를 수용하는 삶의 인식적 태도를 작업적 태도와 일치시켜온 민성홍에게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은 전시 때만큼이나 불안감을 안겨준 것으로 추측된다”며 “작업을 제작하는 과정을 사회적 시스템과 관계를 이해하는 과정으로 인식한 그는, 변화에 휩쓸리지 않고 변모하려는 다양한 시도들을 표류하는 사물들의 실험을 통해 보여주고자 했다”고 전했다. 전시는 9월5일까지.

<jsjang@ilyosisa.co.kr>

 

[민성홍은?]

1972년 서울 출생

▲학력

샌프란시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대학원 회화 전공(2004)
추계 예술 대학교 서양화 전공(1999)

▲개인전

‘전이를 위한 연구’ Space XX(2019)
‘Fence around’ CR 콜렉티브(2018)
‘Overlapped Sensibility’ Art Loft(2018)
‘Known or Unknown’ 아트스페이스 휴(2018)
‘Rolling on the ground’ 문래예술공장 스튜디오 M30(2017)
‘Overlapped Sensibility: Imbued 채우다’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 갤러리(2015)
‘Overlapped Sensibility: Carousel’ 갤러리 Planet(2015)
‘Compression’ 갤러리 마노(2012)
‘the ISLAND’ Gallery Art Ga(2011)           
‘Festival in the Island’ Sabina Lee 갤러리(2008)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