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곤지암부터 영덕흉가까지…’ 대한민국 3대 흉가는 어디?
<일요시사TV> ‘곤지암부터 영덕흉가까지…’ 대한민국 3대 흉가는 어디?
  • 배승환 기자
  • 승인 2020.07.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기사 전문]

무더운 여름. 이런 시기에 빠질 수 없는 특집이 있죠.

이번에 일요시사TV가 준비한 소식은 ‘한국의 3대 흉가’입니다.
 

대한민국 3대 흉가 3위 영덕 횟집
과거 토요 미스테리 극장에서 취재했었던 영덕횟집입니다.

영덕 횟집이 지금의 흉가가 된 데에는 몇 가지 소문 때문인데요.

‘한국전쟁 때 건물 지하실에 숨어 있던 주민들이 폭격에 의해 사망하자 원귀가 되어 출몰한다’, ‘인천상륙작전 당시 전사한 학도병들을 묻었다’는 등의 소문이 있습니다.

그럼 폐쇄 후 철거하면 되는 거 아니냐? 하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철거하려던 포크레인 기사가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등의 소문 때문인지 아직 철거되지 않은 채 흉흉한 건물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사실 이곳은 1980년 주인이 횟집을 그만두고 미국으로 이민 가면서 흉가처럼 방치되었다고 하는데, 문제는 횟집 주인이 이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원귀에 의한 환청과 환각 때문이라고 하네요.

소문을 떠나 이런 폐허를 방문한다면 무서울 것 같네요.
 

대한민국 3대 흉가 2위 늘봄가든
충북 제천에 위치한 늘봄가든은 본래 타지에서도 방문할 만큼 유명한 맛집이었습니다.

과거 유명했던 맛집이 지금은 왜 흉가로 유명해졌을까요?

늘봄가든의 몇 가지 흉흉한 소문 때문인데요.

소문에 의하면 ‘사장의 딸이 사고로 인해 세상을 떠나고, 아내와 종업원은 거래처를 가던 중 트럭 사고로 사망, 남편은 가게에 가스를 틀고 자살했다’라는 내용입니다.

이후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증언에 따르면 그릇이 깨지는 소리가 난다, 문이 혼자 여닫힌다 등의 소문만 무성했습니다.

폐허가 된 늘봄가든의 사진을 보면 왜 이런 루머들이 떠돌았는지 이해는 되네요.

사실 폐쇄된 이유는 늘봄가든 앞에 4차선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손님이 끊겼고, 월세를 내지 못해 장사를 접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리모델링 되어 일반 매장이 들어섰습니다.
 

대한민국 3대 흉가 대망의 1위 곤지암 정신병원
CNN에서 선정한 ‘세계 7대 괴기 장소’로 꼽힌 곤지암 정신병원, 원래 이곳은 1996년 7월에 폐업한 곳으로 정식 명칭은 남양신경정신병원입니다.

‘병원 운영 당시 이유 없는 사고와 자살이 많았다’, ‘의사들이 환자들로 실험을 했다’, ‘폐교 후 종종 비명이 들린다’는 등 흉흉한 괴담이 무성합니다.

하지만 이 소문들을 입증할 사실이 전해진 건 없습니다.

그렇다면 곤지암 정신병원이 폐쇄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병원 설립 당시부터 있었던 급수와 하수처리 문제로 폐쇄되었고, 토지주인 또한 미국으로 이민을 가면서 지금까지 방치된 건물이 되었습니다.

당시 공포체험을 위한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자 현재는 CCTV 및 경찰 등의 순찰로 입장이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20년 넘게 방치되었던 곤지암 정신병원은 2018년에 철거되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가장 유명했던 흉가답게 철거 후에도 종종 이곳을 방문하는 간 큰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일요시사TV가 준비한 대한민국 3대 흉가 잘 보셨나요?

무더운 여름 일요시사TV의 영상과 함께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라며, 좋아요와 구독은 사랑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