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빤 고기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빤 고기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7.21 09:13
  • 호수 12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버릴 갈비를 양념 재활용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빤 고기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pixabay
▲ 최근 송추가마골서 소주로 세척한 후 새 양념에 재워 고기를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pixabay

송추가마골의 식재료 관리가 도마에 올랐다. 이른바 ‘빤 고기’. 회사 측은 언론 보도 직후 즉각 사과에 나섰지만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다. 일부에선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사실 인정

문제가 불거진 곳은 송추가마골 양주 덕정점. 해당 지점은 지난 2월까지 상태가 나빠 판매하기 어려운 변질된 고기를 소주에 세척해 나쁜 냄새를 없앤 뒤 다시 새 양념에 재워, 다른 고기와 함께 손님들에게 판매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소주에 세척된 고기들은 손님이 몰릴 때 해동이나 찬물이 아닌 온수에 고기를 녹인 뒤 실온에 보관하다 다 판매하지 못한 고기들로 알려졌다. 당시 지점 책임자도 소주 세척 고기를 판매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 사실은 해당 갈비 체인업체서 퇴직한 직원이 한 언론에 고기 세척 사실을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변질 우려가 있는 고기가 그대로 판매돼 식중독 등 음식물 사고가 발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송추가마골 본사는 물의를 빚은 덕정점의 문을 닫았다. 관련 영상이 지난 8일 한 방송사의 보도로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제기되자, 다음날 9일 긴급회의를 통해 해당 지점인 덕정점을 폐점하기로 한 것이다.

온수에 고기 녹인 뒤 실온 보관
변질된 재료 소주로 세척해 판매

송추가마골은 사과문도 냈다. 김재민 대표는 “오랜 기간 송추가마골을 신뢰하고 사랑해준 고객 여러분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자는 송추가마골의 비전에 비춰볼 때, 이번 일은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며 “특정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 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대표의 사과와 후속 조치 완료 발표에도 송추가마골에 대한 논란은 더욱 확대되고 있는 모습이다. 일부에선 “말로만 끝낼 일이 아니다” “해당 지점 방문 손님들에게 보상해야 한다”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 “당장 폐업해야 한다”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 ⓒ송추 가마골 홈페이지
▲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고기 비싸게 파는 곳인데 저렇게 재활용을 하네’<365j****> ‘먹는 걸로 장난해?’<zzzb****> ‘고발한 직원 정말 양심적이다’<reds****> ‘자주 가던 곳인데… 싼 것도 아니고 진짜 열 받네! 어쩐지 어머니가 여기서 먹으면 배탈이 나던데 다 이유가 있었네∼’<meri****> ‘아 진짜 이 나라는 범죄자들에게 왜 이렇게 관대해? 지점만 아니라 해당 업종 영구 정지시켜야 된다’<prun****>

‘이렇게 넘어가면 안 되죠! 이 나라 법이 돈 몇 푼에 해결해주니 반복되는 일이 생기는 겁니다. 먹는 걸 가지고 장난치면 무조건 세게 해야 합니다’<yyh3****> ‘도대체 대한민국은 소비자를 위한 국가인가 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나라인가? 벌금이 고작 30만원? 이런 장사라면 누가 마다할까? 악마의 유혹은 결국 솜방망이 처벌이 원인이다’<ange****>

해당 지점 폐점 조치
사과문에도 논란 확산

‘장난을 쳤다고 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닙니다. 명백한 사기입니다. 더군다나 일부러 자신의 이익을 위해 위험한 쓰레기를 손님에게 먹게끔 한 행위는 살인행위에 해당합니다. 저런 곳은 폐업처리를 시켜야 하며, 해당자들은 중형을 줘야 합니다. 더불어 관리감독에 소홀했거나 등한시한 본사 및 지자체 해당 공무원들도 중징계를 줘야 합니다’<bang****>

‘양심 없는 식당 주인들 참 많네요’<dhrf****> ‘저 점포 하나 때문에 다른 프렌차이즈 사장님들 눈물 흘리시겠네’<devr****> ‘양심적으로 운영하는 고깃집까지 피해를 본단 말이다’<bsm3****> ‘양념고기는 한 번쯤 의심해봐야 한다. 마트서 일하는 지인이 왜 양념고기가 더 저렴하겠냐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던 기억이…’<mnot****>
 

▲ ⓒ 송추 가마골
▲ ⓒ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변질된 고기를 팔아 이윤을 챙기는 못된 점포는 없어져야 맞는 거죠’<xmaz****> ‘불매운동 어떻게 하면 제대로 할 수 있습니까? 본때를 보여줘야 앞으로 다시는 다른 음식점들도 그렇게 안 하지 읺겠습니까?’<dake****> ‘그따위로 장사하면 망하게 된다는 걸 알려줘야 한다’<elpa****> ‘그 지점에서 먹은 거 환불합시다’<kkwa****>

불매운동

‘나도 조그마한 식당을 하지만 진짜 저런 식당 많다. 그 덕에 우리도 그러려니 하는 손님들도 있겠지만… 최소한 식당 하는 사람들은 남은 음식 다시 상에 올리는 짓은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많다. 우리 집 음식물 쓰레기가 유난히 많이 나오니 수거하시는 분들이 묻더군요. 이 집은 왜 많이 나오냐고…’<ih76****>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송추가마골은?

송추가마골을 운영하는 외식기업 ‘동경’은 1981년 10평 규모 테이블 4개의 ‘마포갈비’로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송추가마골 9개 매장을 비롯해 송추가마골 인 어반 11개, 송추가마골 반상 4개, 가마골백숙 1개, 카페1981 5개, 오핀 로스터리·카페·베이커리 3개 등 총 33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