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개인전 ‘균형’ 한성우
<아트&아트인> 개인전 ‘균형’ 한성우
  • 장지선 기자
  • 승인 2020.07.20 10:14
  • 호수 12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탈락한 자리를 그리는 제스처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재단법인 송은 문화재단서 2019-2020 송은 아트큐브 전시지원 공모 프로그램 선정 작가 한성우의 개인전 ‘균형’을 선보인다. 한성우는 언어화되거나 역사화되지 못한 흔적에 관심을 쏟아왔다.
 

▲ 사계-환절기(작품번호17)_캔버스에 유채_28x55cm_2019
▲ 사계-환절기(작품번호17)_캔버스에 유채_28x55cm_2019

송은 문화재단은 젊고 유능한 작가들의 전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송은 아트큐브를 운영하고 있다. 2002년 1월 개관한 이래 매년 공모를 통해 작가를 선정하고 전시 기획을 바탕으로, 공간과 도록 제작 등을 후원하는 중이다. 

부수적인 자리

한성우 작가는 2019-2020 송은 아트큐브 전시지원 공모 프로그램 작가로 선정됐다. 의도된 행위와 시간으로부터 탈락된 흔적이 벽이나 바닥에 남는 방식처럼, 이미지가 완성돼가는 것을 끊임없이 유보하면서 그가 바라본 대상의 현실이 고정된 인식에 붙잡히기 이전의 감각을 주시한다. 

이번 전시 ‘균형’에서는 보고 그리는 행위 안에서 대상과의 거리 감각을 느끼고 조율해온 과정을 두 가지 시리즈를 통해 소개한다. 

먼저, 뭉치고 흩어지면서 전시장 벽면을 점유하는 ‘사계-환절기’ 시리즈는 흔적의 방식을 계절과 계절 사이, 언어로 고정되지 않는 시간인 환절기의 이미지로 그려냈다. 상상한 장소의 풍경을 그리고 지우는 과정을 거듭한 한성우의 제스처는 사건의 증거로 캔버스 위에 켜켜이 축적된다. 

언어·역사화되지 못한 흔적
대상과의 거리 감각 조율

‘균형’ 시리즈는 세 폭이 나란히 놓여 대형 화면을 구성하는 작품이다. 작업실 내부의 벽을 경계로 나뉜 작업의 흔적들을 실마리로 삼아, 보다 직접적으로 표면의 이미지를 그렸다. 상상하거나 기억 속에 남아있거나 실제로 본 벽의 이미지들은 서로 다른 질감으로 한 화면 안에 교차하면서 보는 이의 시선이 표면에 함몰됐다가 빠져나오기를 반복하게끔 한다. 

그의 회화는 벽이나 바닥에 남은 흔적과 닮아 있다. 흔적은 어떤 의도로부터 탈락된 자리에 남는다. 과정의 증거기도 하다. 얼룩은 시작과 끝이 정해진 무수한 시간을 받아낸 무언가다. 쌓이고, 떨어지고, 긁히고, 무너지고, 다시 쌓이는 흔적은 구체적인 사건서 비롯된, 분명한 사실들이 존재하는 상태다. 
 

▲ 사계-환절기(작품번호10)_캔버스에유채_100x100cm_2019
▲ 사계-환절기(작품번호10)_캔버스에 유채_100x100cm_2019

한성우는 이런 흔적의 성격을 어떤 대상을 바라보고 그리는 태도이자 방법으로 옮겨왔다. 납작한 캔버스 표면 위에서 물감에 물감이 덧씌워지고, 뭉개지거나 떨어져 나가고, 스미거나 무너지는 과정을 거쳐 완성했다.

대상은 지각하는 순간을 둘러싼 분위기와 분리될 수 없고, 풍경은 매순간 새롭게 탄생한다. 한성우의 회화는 비교적 선명한 이미지에서 점차 대상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는 작업으로 이동했다. 

사계-환절기·균형 시리즈
구체적 감각의 경로 좇아

하지만 그 대상은 여전히 부수적인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들이었고, 반면 캔버스 표면에 드러나는 한성우의 몸짓은 선명해졌다. 건물 옥상의 냉각탑을 그릴 때도, 무대의 뒤편이라는 장소를 상정하고 그것을 그려나갈 때도, 그의 그리기는 자신이 보는 행위를 통해 감각한 풍경의 분위기를 체현하는 것이었다. 

그 이미지는 구체적인 감각을 좇아온 경로가 됐다. 지금 바라보는 어떤 자리가 상상이든 실제든 의미에 포섭되지 않고 부단히 붓질을 반복하는 한성우의 그리기는, 구상과 추상의 관습적인 구분 사이서 또다른 자리를 상상하게 하고 있다. 
 

▲ 균형
▲ 균형

김인선 ‘헬로! 아티스트’ 작가 선정위원은 한성우를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한 코너인 헬로! 아티스트에 추천하면서 “그의 페인팅은 우직하다. 세상의 급변하는 시각적인 현상에 찰나의 감각으로 대응하는 성향의 작가가 아니다”라며 “그의 커다랗고 무겁고 두꺼운 페인팅을 들여다 보면 마치 작업실에 틀어박힌 장인처럼 물감과 캔버스를 다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선명한 몸짓

그러면서 “먼지나 찌꺼기, 물감, 목재 등 누군가가 흘리고 뿌리고 내팽개친 남겨진 것들은 분명 공간 속에서 어떤 풍경일 수 있지만, 한성우는 그 너머의 에너지들을 끌어내고자 하는 듯 보인다”며 “그의 우직한 고찰은 꽤 오랫동안 지속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jsjang@ilyosisa.co.kr>

 

[한성우는?]

▲학력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사 전문사 졸업(2016)
고려대학교 미술학부 졸업(2013)

▲개인전

‘균형’ 송은 아트큐브(2020)
‘한성우 개인전’ 아원고택(2019)
‘대포 08’ 별관(2019)
‘땅 위의 밤’ A-L(2017)
‘땅 위의 밤’ 온그라운드2(2017)
‘가능한 장면’ 청주창작스튜디오(2017)
‘풍경의 뒷모습’ space bm(2015)
‘풍경-그림과 그리기’ 스페이스 윌링앤딜링(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