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79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79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20.07.13 09:48
  • 호수 12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신동환
남·1988년 6월26일 해시생

문> 저는 부모님과의 불화로 5년 전에 가출을 해 집안과 소식을 끊고 살아오다 지금은 많은 사고와 질병에 시달리고 있어, 이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너무 막연합니다.

답> 누구나 세상의 모든 것은 주어진 책무와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그 다음은 권리로서 승리와 행복이 있습니다. 묵묵히 때를 기다릴 줄 아는 것도 성공의 비결입니다. 귀하는 30세 이전까지 독립운이 아니므로 부모의 곁을 떠나면 안 되며, 독립을 하게 되면 운이 역행하여 무너지고 흩어져서 모든 것을 잃게 됩니다. 한시바삐 부모님 곁으로 돌아가도록 하세요. 반항과 거부가 계속되면 폐인이 돼, 다시 돌이킬 수 없는 벼랑에 서게 됩니다. 마침 두 가지의 운이 함께해 좋은 계기가 마련됩니다. 가정으로 돌아가 부모님께 사과하고 최선을 다해 미래를 향해 나아가세요.

 

권민서
여·1978년 3월12일 인시생

문> 저는 제 나름대로 모든 것을 잘 갖추었다고 자부하고 있지만 아직 결혼도 하지 못했습니다. 주변에서 바라보는 시선도 따갑고 외로움이 심해져 답답합니다.

답> 귀하는 학창시절 공부도 잘했고 사회생활에서도 운세의 혜택 또한 많아서 앞으로 기대가 많이 됩니다. 그리고 공부가 계속 이어져 성장의 속도도 더욱 빠르게 진행됩니다. 그러나 귀하는 성격이 너무 강하고 고집이 셉니다. 문제가 되는 처세의 방법을 빨리 고치세요. 솔직한 것은 좋으나 잘 참지 못하는 것, 경쟁에서 승리욕이 지나치게 강한 것 등이 오히려 인격을 손상시키고 있습니다. 상대의 단점보다 장점을 존중하는 것 등을 수용하면 귀하에겐 더할나위 없는 인생이 펼쳐집니다. 현재 결혼도 가까이 다가와 있습니다. 소띠나 쥐띠와의 인연이 좋으며 9월생은 제외입니다.

 

장영진
남·1973년 6월23일 미시생

문> 저는 결혼을 한 이후 계속 실패만 거듭되고 있는데 이 모든 것이 1970년 8월 인시생인 아내 때문이라고 하여, 정말 헤어져야 하는 것인지 지금 고민이 많습니다. 

답> 귀하의 모든 실패가 부인 때문이라는 것은 아주 잘못된 판단이며 낭설입니다. 오히려 부인의 운기 보존으로 그동안 건강과 신변의 안전에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귀하의 운이 박복하고 그동안 많은 불운에 시달려 왔지만 올해 말까지가 마지막 고비입니다. 안경점 또는 안경 부속품의 생산업으로 성공을 하게 됩니다. 직업은 바꾸지말고 계속 유지하세요. 내년 전반기에는 자금 지원도 받게 되고 많은 혜택이 주어집니다. 그리고 부인도 함께하도록 하세요. 애매모호한 동업이나 친지들의 동참은 단호하게 거절하고 직원 수를 늘리는 것은 아주 좋습니다. 

 

유보영
여·1985년 4월20일 진시생

문> 제가 1983년 12월 오시생과 헤어지고 난 후 임신이 된 것을 알았습니다. 우리가 재결합으로 다시 인연이 될지, 아니면 아기를 유산시키고 깨끗하게 정리를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답> 임신과 연분은 별개이나 귀하의 임신은 축복입니다. 임신 여부를 떠나 두 분의 인연은 계속 이어집니다. 상대 역시 귀하를 정리한 것이 아니고 일시적 감정과 시운의 충돌로 인한 잠시 공백일 뿐입니다. 상대는 성격이 좋고 자상하고 세심한 청년이나 자존심이 강해 먼저 굽히지 못하는 결점이 있어서 지금 많이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귀하는 매사에 분명하고 솔직하며 사교에 뛰어난 기질이 있습니다. 귀하가 먼저 다가가세요. 내년 봄에 혼례로 두 분의 출발이 시작되고 아기의 탄생으로 경사가 겹칩니다. 상대는 금융직을 지키되 회계사에 뜻을 두고 자격고시에 합격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