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재료 이력서> (3)깻잎
<식재료 이력서> (3)깻잎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0.07.09 10:13
  • 호수 12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쓰임새는 오곡 중에서 가장 유익”

오이, 쑥갓, 가지… 소박한 우리네 밥상의 주인공이자 <식재료 이력서>의 주역들이다. 심심한 맛에 투박한 외모를 가진 이들에게 무슨 이력이 있다는 것일까. 여러 방면의 책을 집필하고 칼럼을 기고해 온 황천우 작가의 남다른 호기심으로 탄생한 작품. ‘사람들이 식품을 그저 맛으로만 먹게 하지 말고 각 식품들의 이면을 들춰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나름 의미를 주자’는 작가의 발상. 작가는 이 작품으로 인해 인간이 식품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 깨 ⓒpixabay
▲ 깻잎 ⓒpixabay

고려 제 17대 임금인 인종 시절 척준경이 이자겸의 난을 척결한 이후 <고려사절요> 기록이다.

왕이 일찍이 깨 다섯 되를 얻은 꿈을 꾸었다.

이를 척준경에게 말하니 준경이 대답하기를 “깨는 한자로 임(荏)이요, 임은 임(任) 자와 음이 같으니, 임(任) 자 성을 가진 후비를 맞을 징조요, 그 수가 다섯이란 것은 다섯 아들을 둘 상서입니다.”

임(任) 자 성

척준경은 이자겸과 함께 인종을 폐위하고자 대궐에 침입했다 왕의 권유로 뜻을 바꿔 이자겸을 잡아 귀양 보내고 공신이 된 인물이다.

간략하게 이야기하자면 역사상으로 그저 그런 인물이라는 말이다.

그런데 그 척준경의 해몽이 후일 적중한다. 인종은 이자겸의 두 딸을 폐위시킨 이후 곧바로 중서령(中書令) 임원후(任元厚)의 딸을 비(공예왕후, 恭睿王后)로 맞이하고 그녀와의 사이에서 다섯 아들을 낳게 된다.

또 다섯 아들 중에 세 아들이 모두 왕위에 오르니 (첫째 아들 의종, 셋째 아들 명종, 다섯째 아들 신종) 척준경의 해몽에 감탄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척준경은 이자겸을 몰아낸 바로 이듬해에 정지상의 탄핵을 받고 그 역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여하튼 깨는 참깨와 들깨 모두를 총칭하는 단어다.

그런데 참깨는 참깨 과에 속하고 들깨는 꿀풀 과에 속한다.

아울러 식용으로 사용하는 깻잎은 들깨의 잎이라 먼저 들깨에 대해 살펴보도록 한다.

조선 말기 학자이며 독립운동가로 활약했던 이만도(李晩燾, 1842∼1910)의 작품 들깨(荏子, 임자)를 감상해보자. 

一分畊貝畝(일분경패묘) 비옥한 밭 한 귀퉁이에 경작하여 
三足晒墻堧(삼족쇄장연) 세 갈래로 담장 가까이 말렸네
謹避村鷄啄(근피촌계탁) 마을 닭이 쪼아먹지 못하게 하고
還嫌谷鳥咽(환혐곡조연) 골짝 새가 삼키는 걸 꺼려했네
日熏防倒落(일훈방도락) 태양 비칠 때 넘어지지 않게 하고 
風摵護旁顚(풍색호방전) 바람 불 때 엎어지지 않게 하였네
積以終年力(적이종년력) 한해 내내 힘을 다하여 쌓아
照來不夜天(조래불야천) 등불 켜 밝은 세상 마주하네

들깨는 앞서 등장한 대로 한자로 荏(임)인바 깨는 荏子 그리고 그 깨의 잎을 荏葉(임엽)으로 표기한다. 

필자가 어린 시절 집을 나서면 여기저기서 깨를 볼 수 있었고 우리 집에서도 밭농사의 일환으로 깨를 재배했었다.

그런데 아무리 기억을 짜내보아도 깻잎을 식용했던 기억은 전무하다.

그저 산과 들판에서 놀다 뱀에 물리면 깻잎을 으깨어 즙을 내어 먹거나 즙을 내고 난 찌꺼기를 물린 곳에 바르는 정도였다. 

물론 과거에도 깻잎을 식용했다는 기록은 존재하지 않는데 그 깻잎이 어느 순간 식탁에 오르기 시작했고 급기야 각광받는 음식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를 살피면 불현듯 돼지감자가 떠오른다. 

어린 시절 우리 집 뒤꼍에 돼지감자가 자생하고 있었고, 급기야 호기심이 발동해 그 뿌리 즉 돼지감자를 입에 넣고 깨문 즉시 뱉어버렸었다.

이후 돼지감자는 돼지들이 먹는 감자 정도로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귀한 음식으로 자리매김했다.

깻잎 역시 돼지감자처럼 현대에 들어 효능이 밝혀지면서 친숙해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참고로 깻잎을 식용하는 나라는 일본과 우리나라밖에 없고 특히 생깻잎을 먹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무이하다는 사실을 밝힌다.

깨와 관련해 이응희가 작품을 남겼다. 감상해보자. 

오장을 윤택하게 하고 머리털을 부드럽게
등잔 기름으로 밤을 밝히고 냄새제거까지

荏(임) 깨

田家種百穀(전가종백곡) 농가에서 여러 곡식 심는데
此物寧不營(차물녕불영) 이 곡식 어찌 심지 않겠는가
細玉盈箱穫(세옥영상확) 가는 옥 상자에 가득하고
香油滿甕盛(향유만옹성) 향기로운 기름 가득 담았네
三蟲能去盡(삼충능거진) 삼충 거의 다 제거할 수 있어
五內得滋榮(오내득자영) 오장 모두 번영할 수 있네
擧世無君澤(거세무군택) 세상에 깨 혜택 없으면
何由保此生(하유보차생) 어찌 이내 삶 보전하리오

水荏(수임) 들깨

副居眞荏貴(부거진임귀) 참깨 다음으로 귀하지만 
名幷色無同(명병색무동) 이름과 색 같지 않네
粉粟盈金朶(분속영금타) 좁쌀 가루 금주머니 가득하고
玄珠滿綠縫(현주만록봉) 검은 구슬 초록 자루에 가득하네
澤及回文婦(택급회문부) 혜택은 회문 쓴 여인에게 미쳤고 
功多點易翁(공다점역옹) 공로는 주역 점찍은 노인에게 많네 
明光能繼晷(명광능계귀) 밝은 빛이 밤을 낯처럼 밝히니
嘉穀未爭雄(가곡미쟁웅) 좋은 곡식들 이와 다툴 게 없네

*澤及回文婦(택급회문부) : 전진(前秦) 때 두도(竇滔)가 진주 자사(秦州刺史)가 돼 멀리 유사(流沙)로 가게 됐다.

이에 그의 아내 소씨가 그리운 마음을 담아, 전후좌우 어디로 읽어도 문장이 되는 〈회문선도시(回文旋圖詩)〉를 지어 비단에 수놓아 보냈다고 한다.

즉 소씨가 〈회문선도시〉를 쓸 때 들깨 기름 등잔 아래서 수를 놓았다는 뜻이다.

功多點易翁(공다점역옹) : 당나라 때 신선을 매우 좋아했던 고변(高騈)의 〈보허사(步虛詞)〉에 ‘청계산 도사를 사람들은 알지 못하니, 하늘을 오르내리는 학 한 마리뿐이로다. 동굴 문 깊이 잠기고 푸른 창은 춥기만 한데, 이슬방울로 주묵 갈아 주역에 권점 찍노라’고 했다.

주역에 권점 찍을 때 등잔 기름으로 들깨 기름을 썼다는 뜻이다.

암내 제거

아울러 이응희는 들깨에 대해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오장을 윤택하게 하고 삼충을 죽이고 머리털을 부드럽게 하고 음식맛을 보태는 것은 비록 참깨에 비길 바가 아니다.

하나 담기(痰氣)를 가라앉히고 체증을 없애고 수도(水道)를 틔우고 안색을 좋게 하는 효능은 소자(蘇子, 차조기)와 같으며, 등잔 기름으로 밤을 밝히는 공효와 기름으로 방습하는 쓰임새는 실로 오곡 중에서 가장 유익하다.

그 잎은 9월에 따서 응달에 말려놓았다가 달여서 복용하면 몸 냄새를 없애고 호취(狐臭, 겨드랑이에서 나는 노린내)를 감추는 효능이 있다고 한다. 

이응희 역시 깻잎의 약용에 대해 언급했는데, 암내(겨드랑이서 나는 고약한 냄새)가 심한 사람들은 새겨둘만하다.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