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우의 시사펀치> 남북해법을 제시한다!
<황천우의 시사펀치> 남북해법을 제시한다!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0.06.29 11:49
  • 호수 12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주도로 북한의 대남정책이 강경 적대 노선으로 선회한 일을 두고 두 가지 재미있는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다. 첫째는 김여정의 분노의 중심에 대북전단 살포가 자리하고 있다는 대목이다.

물론 김여정이 <노동신문>에 자신의 명의로 밝힌 담화문서 대북전단이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며 핵문제를 걸고 무엄하게 놀아댄 것”이라며 극도의 분노를 표출하며, 모든 남북관계 단절을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이에 대해 통일부는 즉각 탈북자 단체에 대북 전단 살포 중단을 요청하고 그를 방지할 법안까지 만들겠다고 했다.

탈북자 단체의 별 의미 없는 전단 살포 행태도 못마땅하지만, 통일부가 김여정의 분노의 본질이 대북전단 살포라 판단하고 대응하는 일은 참으로 한심스럽다. 그는 단지 구실일 뿐임을 삼척동자도 가늠하리라 본다.

둘째는 북한정권서 김여정이 전면에 등장한 일에 대해 한국의 유력 언론은 물론 주요 외신까지 김정은이 김여정을 후계자로 만들기 위한 과정이라 보도하고 있는 대목이다.

김정은의 건강에 치명적인 변수가 생기지 않았다면, 권력의 속성을 몰라도 너무나 모르는 근시안적 사고다. 자고로 권력은 부자지간에도 나누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단지 말뿐만이 아니다. 굳이 실례를 들지 않더라도 고금의 역사를 살피면, 권력이란 물건은 다른 사람과 절대로 나눌 수 없는 속성을 지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김여정의 등장은 무슨 의미를 지니고 있을까. 필자는 이에 대해 김정은의 깜짝쇼를 예상하고 있다. 그동안 김정은은 체제 유지를 위한 수단이지만, 과도할 정도로 악랄하면서도 잔인한 역할로 일관해왔다.

즉 김정은은 일정 기간 김여정에게 악역을 맡기고 어느 순간, 필자는 그 시기를 미국 대통령 선거 직전이라 추측하지만, 선한 역으로 등장해 트럼프에게 의미 있는 선물보따리를 풀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각설하고, 이제 제목을 통해 언급한 대북관계 해법을 찾아보자. 이를 위해 필자가 2017년 9월 북한이 대륙 간 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을 성공적으로 단행했을 때 <일요시사>를 통해 게재했던 ‘통일을 지우자’라는 칼럼 중 일부를 인용해본다.

‘우리가 틈만 나면 언급하는 통일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살펴보자. 통일이란 말 그대로 남과 북으로 갈려 있는 우리 영토와 민족이 하나 되는 일을 의미한다. 그런데 통일의 주체로 우리는 언제나 남한을 기정사실화했다. 이제 역지사지로 북한 입장서 이 말의 의미를 되새겨보자. 정말로 통일이 된다면 북한은 그로 인해 어떤 결과를 맞이하게 되는 걸까. 당연하게도 북한의 지배 계층은 그 존재가 사라지게 된다.’

아울러 말미에 북한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통일에 대한 환상은 지워버리고, 통일이란 용어가 들어간 모든 기구 역시 지워버리자고 역설했었다. 그런 맥락서 현재 정부 부처에 설치돼있는 통일부를 폐지하자는, 결론적으로 북한을 통일이 아닌 외교의 대상으로 전환하자는 이야기다.

지나친 관심은 오히려 독이 된다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의 남북관계가 딱 그랬다. 남한은 지금까지 북한에 대해 애걸에 가까울 정도로 집착해왔다. 그게 바로 지금의 북한을 만든 것이다. 따라서 정부 차원에서는 향후 북한에 대해 일체의 관심을 두지 말자는 이야기다.
 

※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