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필·홍성욱 프로의 실전 레슨> 바람직한 스윙을 위한 팁
<홍승필·홍성욱 프로의 실전 레슨> 바람직한 스윙을 위한 팁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6.29 09:48
  • 호수 12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정확도 높이기 위한 선결 과제

바람직한 스윙은 비거리 향상은 물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필수다. 부드러운 동작에서 간결한 스윙이 만들어진다. 어떻게 하면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을까? 생각보다 원리는 간단하다.
 

바로 동작 전환, 원활한 체중 이동
‘룩업’이 아닌 ‘헤드업’이 필수

다운스윙을 할 때 왼쪽 골반을 돌려야 하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일 것이다. 하지만 왜 골반을 돌려야 하고, 어떤 방법으로 돌아야 정확하게 회전을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전에 먼저 탑스윙까지 움직이는 동작을 간략하게 알아보자.

꾸준히

어드레스에서 탑스윙까지 몸의 동작을 생각해보면 ‘골프채 > 팔 > 상체 > 하체’ 순서로 움직이게 된다. 탑스윙이란 다운스윙을 위한 전 단계 동작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또 하나의 동작이 있다는 것은 모르고 있다. 바로 전환 동작이다.

전환 동작이라는 것은 다른 방향이나 상태로 바뀌거나 바꾸는 자세를 말하는 것인데, 다시 말해 탑스윙까지 ‘골프채 > 팔 > 상체 > 하체’ 순으로 올라왔기 때문에 다운스윙에서는 ‘하체 > 상체 > 팔 > 골프채’ 순서로 움직여야 한다.

다음 동작은 체중 이동이다. 체중 이동은 말 그대로 체중을 옮기는 것이다. 그럼 체중을 어떤 방법으로 옮겨야 할까. 왼쪽 골반을 타깃 방향으로 밀어준다는 느낌이면 된다. 단, 오른쪽 무릎에서 왼쪽 무릎으로 힘을 옮기는 동작도 함께 연결돼야 한다.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한 머리의 위치이다. ‘헤드업(Head Up)’이 이뤄져야 한다. 단지 ‘룩업(Look Up)’이 되면 안 된다. 단어 그대로 시선을 공에서 벗어나면 안 되는 것이다. 너무 헤드업을 안 하려고 머리를 잡게 된다면 오히려 머리는 우측으로 기울어지고 배가 공 쪽으로 나가면서 몸의 체중 이동은 이뤄지지 않는다. 

백스윙은 천천히 부드럽게
상·하체의 균형 잡힌 사용

자신이 룩업이 되는지 모른다면 공을 치기 전 공의 상표가 보이게 놔둬보자. 그리고 공이 맞을 때까지 그 상표를 보는 연습을 한다면 과도한 헤드업과 룩업이 안 되게 연습할 수 있을 것이다.

장타자일수록 백스윙이 부드러우면서도 천천히 만들어지는 것을 볼 수가 있다. 그 이유는 일관된 백스윙 순서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야구에서 투수가 던지는 모습을 보면 최대한의 에너지를 분출하기 위해 일정한 패턴으로 와인드업을 하는 것과 같다. 다음과 같은 순서로 백스윙을 해보면 처음에는 끊어지는 기분이 들지만 연습을 2~ 3회 천천히 반복하고 원래 템포로 수없이 반복 연습을 한다면 그 어색함은 금방 사라질 것이다

백스윙 탑에서 다운스윙 전환 시 제일 쉬운 방법은 왼손스타트다. 많은 골퍼들은 하체로 스타트를 한다. 하지만 왼손을 밑으로 내린다는 느낌으로 먼저 해야 하체를 사용해 같이 시동을 걸 수 있다. 하체만 먼저 자꾸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실행하면 오히려 상체에 힘이 들어가 양팔과 클럽을 컨트롤하지 못할 수 있다.

대부분 백스윙 시 체중 이동이 오른발에서 왼발로 이뤄진다고 생각하지만, 발바닥 안에서도 지면 압력의 변화가 만들어진다. 백스윙 탑에서는 오른발 뒤꿈치에서 왼발 앞꿈치로, 임팩트 시 왼발 뒤꿈치에서 오른발 앞꿈치로 이동한다.

간결함

이와 같은 변화를 간단하게 느낄 수 있는 연습 방법에 대해서 설명하겠다. 얼라이먼트 스틱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양발을 어깨넓이로 벌리고 스틱을 발 중간에 놓고 어드레스를 취한다. 이후 스윙을 천천히 해보면 스윙 중 발바닥의 압력점의 이동을 느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