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 투자는 이런 곳에!
이럴 때 투자는 이런 곳에!
  • 장경철 칼럼리스트
  • 승인 2020.06.22 09:34
  • 호수 12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춘 서울 교통요충지의 아파트,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상가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 교통요충지 주거시설이나 상업시설은 교통이 편리한 것은 물론, 생활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실수요자와 투자자들 사이에서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

교통이 좋은 자리에 위치한 주거단지는 인근의 다양한 문화시설을 한걸음에 누릴 수 있어 직주근접 입지를 선호하는 직장인 및 신혼부부들에게 인기가 높다. 입지와 배후 수요 등이 탄탄한 지역의 임대용 소형 아파트, 오피스텔이나 도시형 생활주택은 임대 수요가 몰리고 있는 특징이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서울 핵심지역을 잇는 GTX나 신안산선, 서울경전철 등 광역 교통망이 속속 생기면서 서울 교통망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며 “서울 교통요충지는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구축해 각종 생활인프라가 형성되고 있다. 타 지역에서 유입이 더욱 수월해서 강한 상권이 약한 상권을 유입하는 빨대효과도 기대돼 상가투자처로도 유망해 보인다”고 말했다. 

왕십리역

입지와 배후 수요 등이 탄탄한 서울 주요 교통요충지 주거단지에 실수요는 물론 임대 수요가 몰리는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지역으로 왕십리역, 청량리역, 상암DMC(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역, 여의도역, 신풍역, 등촌역 등이 있다.

먼저 왕십리역은 지하철 2·5호선과 경의·중앙선, 분당선에 이어 서울경전철 동북선 경전철이 개통되면 ‘퀀튜플 역세권’이 될 예정이다. 왕십리역부터 제기동역, 고려대역, 미아사거리역, 월계역, 하계역, 상계역까지 총 연장 13.4㎞를 잇는 동북선 경전철은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 교통요충지 
노려볼 만한 단지

▲왕십리 지음재(도시형 생활주택·소형 오피스·상가)= ㈜도시공감이 왕십리역에서 도보 4분 거리,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초소형 아파트인 도시형 생활주택 ‘왕십리 지음재’를 분양 중이다. 대지면적 446㎡, 건축면적 240.11㎡에 지하 2층~지상 10층 총 63세대 규모의 도시형 생활주택(지상 4~10층), 근린생활시설 3호(지하 1층~지상 1층), 업무시설 16호(지상 2~3층)로 지어진다. 

도시형 생활주택의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16.76㎡ 35가구, 13.72㎡ 28가구로 이뤄져 있다. 즉시 입주가 가능하며, 주차는 총 41대가 가능하다. 분양가는 1억대 후반부터 2억대 초반으로 공급된다. 업무시설은 전용면적 16.52~26.95㎡으로 소형 오피스(사무실)로 분양가는 대부분 1억대로 공급된다. 세무사사무실, 법무사·중개업소·여행사·네일아트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상가는 편의점·치킨호프전문점·애견센터 등이 권장업종이다.

청량리역

청량리역은 최근 최고의 분양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청량리역은 도시철도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광역철도 강릉선KTX, 경춘선ITX까지 총 5개의 철도노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다. 향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이하 GTX)B·C노선을 비롯해 SRT북부 연장, 강북횡단선, 면목선 등 5개의 철도노선이 추가 착공 및 개발 예정에 있어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교통의 요지로 자리매김할 지역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오피스텔)= 현대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짓는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의 분양을 시작한다. 청량리동 235-6번지 미주상가 B동을 개발하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0층 규모로, 전용면적 20~44㎡ 오피스텔 954실과 상업시설 및 공공업무시설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원룸형 타입과 분리형 타입으로 공급하며 각각 전용 20~21㎡ 820실, 전용 34~44㎡ 134실로 이뤄진다.

단지 내에 청량리동 주민센터 ·자치회관·동대본부 등 기존 동주민센터 시설과 문화·복지 관련 시설 등 복합청사가 들어선다. 이 단지는 철도 교통요지인 청량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도로망을 통해 광화문, 시청 등 업무 중심지구로 접근이 용이하다. 

상암DMC역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는 서울 목동~청량리를 잇는 강북횡단선이 들어설 예정이다. 최근 부천 원종동~서울 홍대입구를 연결하는 서부광역철도(원종홍대선)의 부지도 확정됐다. 향후 두 노선이 개통되면 상암DMC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일대는 경의중앙선, 6호선, 공항철도, 강북횡단선, 원종홍대선 등 5개 개 노선을 품은 퀀튜플 역세권이 된다. 
 

▲상암DMC파크시티(지역주택조합)= 서울 마포구에서 1차 조합원 모집을 마감한 ‘상암DMC파크시티’가 2차 일부 잔여세대에 한정 조합원 모집 중이다. 지하2층~지상29층, 6개동, 총 314세대로 전용면적별 45㎡ 23가구, 59㎡ 244가구, 84㎡ 47가구 등 선호도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여의도역

5호선과 9호선이 교차하는 여의도역 상권은 수도권 전역을 잇는 여의도환승센터 역시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올림픽대로·강변북로·서부간선도로·마포대교 등을 통해 서울 전역과 수도권 지역으로 이동이 가능한 교통 요충지로 꼽힌다. 

또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B(수도권광역급행철도) 노선이 계획 중이다. 샛강역~서울대 입구를 잇는 신림선 경전철(2022년 예정), 안산·시흥~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복선전철(2024년 예정)공사도 진행 중이다.

“출·퇴근 편하게 하세요”
동네에 다양한 문화시설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오피스텔)= 현대엔지니어링은 더블 역세권 입지인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를 분양한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들어서며 지하 6층~지상 17층, 전용면적 25~77㎡, 총 210실의 주거형 오피스텔로 지어진다.

여의도에 최초로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오피스텔로 전용 25㎡형(원룸)부터 77㎡형(3룸)까지 다양한 평면으로 구성된다. 건물 외관에는 방향에 따라 다이내믹한 이미지 연출이 가능한 입면 디자인을 적용해 특색을 살릴 예정이다.

신풍역

신길뉴타운이 들어서는 신풍역 일대도 교통요충지라는 평가다. 지금도 서울 7호선이 지나며 지난해 9월 착공에 들어간 신안산선이 2024년 개통되면 신풍역은 환승역이 되어 안산·시흥을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와 여의도를 잇는 교통요충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신길 센트럴자이(아파트 단지 내 상가)= GS건설이 시공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뉴타운 센트럴자이’아파트 단지 내 상가를 분양 중이다. 스트리트형으로 조성되는 상가는 108동에 10개 점포, 103동에 4개 점포가 들어서며, 1층 상가로만 구성된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37.65~53.32㎡ 소규모 업종 위주의 면적으로 공급된다.

편의점·미용실·세탁소·커피전문점·문구점·중개업소·베이커리·패스트푸드점 등 생활밀착형 업종이 권장업종이다. 5월 말 현재 편의점은 실수요로 확정됐고, 분식 프랜차이즈 및 정육 전문식당이 임대가 확정돼 있다. 브랜드 세탁소와 햄버거 전문점이 임차로 협상 중에 있는 등 속속 입점이 이뤄지고 있다. 실투자금 2억대면 분양이 가능하다. 

등촌역

서울 강서구 등촌동 일대 역시 저평가됨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교통호재로 주목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등촌역 일대는 2020년 말 개통될 예정인 월드컵대교(강서구~마포구)가 들어서면 상암DMC와 마포, 홍대, 강변북로, 자유로 등 강북 주요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강화된다. 여기에 17.25㎞의 서부광역철(원종~가양~홍대입구)도 추진 중으로, 사통팔달 교통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등촌역 한울H밸리움 1차(아파트)= 서울 강서구 등촌동 일원에 조성되는 ‘등촌역 한울에이치밸리움 1차’가 호수 지정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2층, 지상 15층, 총 58세대로 이뤄져 있으며, 3bay설계를 통한 공간 활용도 극대화와 드레스룸·파우더퍼니쳐 무상 제공이 이뤄진다. 

마곡지구 개발 역시 등촌역 한울H밸리움 1차의 가치를 높이는 호재 요소다. 마곡지구 개발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면서 인접한 주거단지로서의 후광효과를 얻고 있기 때문. 마곡지구는 서울특별시에서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도시 개발사업 부지로 강서구 마곡동, 가양동 일원에 조성 중인 가운데 최근 100%에 가까운 공급률을 보이며 순항 중이다. 산업시설 용지 분양도 마감 단계로 LG와 코오롱, 롯데 등 65개 기업이 입주를 마쳤거나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