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다G’ 이효리, 롱런의 비결
‘린다G’ 이효리, 롱런의 비결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6.16 10:49
  • 호수 12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가고 싶은 길 걷는 ‘마싸’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휘어잡은 가수 이효리가 다시 한 번 대중문화계를 뒤집어 놓을 준비를 하고 있다. MBC <놀면 뭐하니?>서 유재석, 비와 함께 혼성그룹 SSAK3(싹스리)를 결성, 신곡 무대 준비에 한창이다. 특히 대중은 이효리의 무대 복귀에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는 중. 예나 지금이나 그의 활활 타는 인기 비결은 무엇인지 짚어봤다.
 

▲ 가수 이효리 ⓒMBC
▲ 롱런 중인 가수 이효리 ⓒMBC

연예인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잊혀지는 것’이라고 한다. 일부 연예인 중 인기가 없어질까 두려운 마음에 이미지를 소모하는 악수를 두기도 한다. 잊혀지는 것과 인기 사이서 갈팡질팡하다 방송가서 사라진 스타들이 적지 않다. 

마이 싸이더

이 같은 측면서 이효리는 상당히 전략적이다. 인싸와 아싸 사이의 의미로 생겨난 마싸(My Sider)의 대표적인 주자로서 아무도 걷지 않은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있다. “더 높은 점프를 위해 잠시 쉼을 택한 것”이라는 과거 발언이 점차 실제로 다가오고 있는 모양새다.

1998년 핑클 데뷔 이후 2012년까지 쉼 없이 질주했던 이효리는 2013년 결혼 후 연예인으로서 브레이크를 건다. 2014년 약 4개월여 동안 메인 MC를 맡은 SBS <매직아이>를 끝으로 그는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각 방송사, 그리고 영화 및 가요 분야에 따라 담당 출입 기자가 있는 스포츠·연예 신문사에 ‘이효리 담당’ 기자가 따로 있었던 때였다.

당시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가 갑자기 사라진 것은 국내 연예계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서 친근했던 이효리였기에, 그의 활동 중단은 더욱 생경하게 전달됐다. 가끔씩 MBC <무한도전>이나 <라디오스타> 등 유명 프로그램에 이벤트성으로 출연하기는 했으나, 고정 예능을 맡기까지는 무려 3년이란 시간이 필요했다. 2017년과 2018년 tvN <효리네  민박> 시즌1과 시즌2를 맡으며, 그간 ‘섹시의 아이콘’으로서 화려했던 이미지 대신 제주도서 소탈하게 살고 있는 ‘소길댁 이효리’를 보여줬다. 

지금껏 알고 있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그의 새로운 모습에 대중의 관심은 집중됐다. 이효리가 입고 있었던 의상이나 먹는 것, 그가 오가는 곳 모두 대중의 관심사가 됐다. 제주도 관공서가 ‘이효리 집’을 묻는 관광객 때문에 애를 먹을 정도였다고 하니, 그 인기는 가늠하기 힘들다. 잊히는 두려움을 극복하고 내린 결단은 결과적으로 더 큰 보상으로 돌아온 것이다.

그 전략적인 선택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나는 단타로 치고 빠질 거야”라고 쉼 없이 말하는 이효리는 실제로 매년 한 번 정도의 예능 출연을 하며 치고 빠지는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JTBC <캠핑클럽>이었다. 이효리와 함께 가요계를 평정한 핑클의 멤버들과 캠핑을 떠나는 여정서 과거의 추억을 소환했다. 그간의 소회를 밝히는 멤버들의 모습은 세대를 풍미한 아이돌이 아닌, 엄청난 파도를 지나 이제 겨우 여유를 찾은 한 인간으로 비춰졌다.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에게 할퀴고 상처 냈던 과거를 적극적으로 반성하는 이효리의 눈빛서 대중은 위로를 받았다. <캠핑클럽>의 모습 역시 그동안 그에게서 보지 못했던 또 다른 얼굴이었다. 

‘섹시 아이콘’ ‘소길댁’ 넘나드는 변신
대중의 니즈 건드린 존중 섞인 솔직함

그간 자신의 본연의 모습을 보여왔던 이효리는 2020년 올여름, 또 다른 새로운 모습 ‘린다G’로 대중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린다G는 미국서 자수성가해 약 200여개의 미용실 체인점을 둔 스토리가 있는 그의 부캐다. 그의 양옆에는 비슷한 시기에 성공해, 월드스타라는 칭호를 획득한 비의 부캐 ‘비룡’과 수십년간 왕좌의 자리에 있는 유재석의 새로운 부캐 ‘유두래곤’이 있다. 

‘싹 쓸어버리겠다’라는 의지로 SSAK3를 결성했다. 이제는 사라진 혼성그룹을 만들어보겠다는 기획 아래 이효리가 입성한다. 이 혼성그룹은 90년대 감성과 2020년의 세련미를 녹여낸 곡을 통해 모든 아이돌이 복귀하는 여름 시장에 몸을 불사를 전망이다. 이 과정서 그의 진솔한 입담과 뼈 때리는 일침에 대중은 환호했다. 지금 대중의 니즈와 정확히 맞닿아 있다. 

언제나 솔직했고 정확했던 이효리는 더욱 날카로운 언변으로 무장하고 있었다. 오랜 기간 대중으로부터 놀림당하다가 ‘1일3깡’으로 화려하게 재기한 비를 만나 “너 정말 괜찮니?”라는 짧은 말은, 대중이 최근 밈 현상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조명된 비에게 가장 묻고 싶은 질문이기도 했다. 

“왜 남자만 꼬X를 잡냐” “오랜만에 다리 보여주려고, 치마 입었는데 왜 담요를 덮냐” 등의 멘트는 걸크러쉬로 다가왔고, 이제는 방송서 금기된 성적 농담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에도 충분했다.
 

▲ ⓒMBC
▲ ⓒMBC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놀면 뭐하니?>는 6월 1주 토요일 비드라마 부문서 26%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2주 연속 동영상 화제성 1위도 기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도 <놀면 뭐하니?>가 잠식했다. 이토록 대중을 열광시킨 건 이효리의 활약이 7할 이상이다. 그만큼 이효리의 활약상은 대단했다. 

춤 실력은 이전의 그것과 다를 바 없었고, 노래는 고음을 제외하고는 안정적이었으며, 랩 실력은 더 발전돼있었다. 적재적소의 유머 감각, 맞는 건 맞고 아닌 건 아니다라고 분명하게 말하는 솔직함, 자신의 치부를 거리낌 없이 드러내는 것도 자유로운 영혼 이효리만의 매력이었다.

여러 논란에 치이고 치여, 자기검열을 하다 자신의 매력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일부 예능인들 사이서 이효리의 행보는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존중을 바탕으로 한 솔직함이 무엇인지 단 4회차 만에 완벽히 보여줬다. 

진짜 매력

그동안 이효리는 대중과 적정선의 거리를 두고 있다가 언제나 신선한 얼굴로 방송에 나타났다. 보여줄 때는 화끈했고, 떠날 때는 시원하게 사라질 줄 아는 욕심 없는 태도도 드러냈다. 탁월한 재능을 바탕으로 휴식과 일을 적절히 분배하며, 누구도 걸으려 하지 않았던 길을 걷는 이효리. 아주 오랫동안 꾸준히 뜨거운 사랑을 받는 비결 또한 스스로 만들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