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으로 굴러가는 깐부치킨, 왜?
빚으로 굴러가는 깐부치킨, 왜?
  • 양동주·구동환 기자
  • 승인 2020.08.11 13:54
  • 호수 12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실적 좋아졌는데 ‘빚투성이’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구동환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깐부’의 재정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빚에 의존하는 경향이 뚜렷해진 데 따른 반대급부다. 빚이 쌓이는 속도가 워낙 빠르다 보니, 자본과 부채 간 심각한 불균형마저 우려된다.
 

▲ 깐부치킨 매장
▲ 깐부치킨 매장

‘㈜깐부’는 2006년 경기도 용인시 성복동의 4평 남짓 컨테이너 가게서 출발한 치킨 프랜차이즈다. 2008년 2월 법인 설립과 함께 본격적으로 매장을 확대한 깐부는 지난해 말 기준 201개 가맹점을 거느린 회사로 자리매김한 상태다. 현재 김승일 대표이사가 지분 80%를 보유하고 있으며, 나머지 20%는 자기주식이다.

빛 좋은 개살구

최근 깐부는 내실 위주의 흑자 경영을 도모하는 분위기다. 이 같은 기조는 최근 영업 흐름을 통해 유추할 수 있다. 2014년 320억5300만원으로 최고점을 찍었던 깐부의 매출은 지난해 말 기준 269억7500만원에 머물러있다. 가맹점 감소가 매출 보합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을 보면 2018년 말 기준 207개였던 깐부치킨 가맹점은 지난해 말 기준 201개에 그쳤다. 250개를 넘겼던 2014년과 비교하면 가맹점 감소율은 20.6%에 달한다.

대신 영업이익은 최근 들어 꾸준히 늘고 있다. 2017년 6억1500만원에 불과했던 깐부의 영업이익은 이듬해 2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24억7500만원 수준으로 증대됐다. 40억원대를 기록했던 2014년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악이었던 2016년(4억5700만원)과 비교하면 확실한 반등세다.

영업이익 상승과 매출 하락의 영향으로 영업이익률도 확실한 우상향을 거듭하고 있다. 2017년 2.2%에 불과했던 깐부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를 기점으로 1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2015년(13.4%)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수익 향상 잰걸음
상환 앞둔 차입금 잔뜩

그러나 수익성 향상에 성공한 것과 별개로 빚은 빠르게 쌓이는 추세다. 급격한 부채 증가로 인해 재정건전성에 적신호가 켜질 가능성마저 엿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깐부의 총자산(총자본+총부채)은 321억2700만원으로, 전년(176억4000만원) 대비 82.1% 늘었다. 이는 2018년 72억1100만원이던 총부채가 300% 가까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부채의 급증은 양호했던 깐부의 부채비율(총부채/총자본)에 부정적 요소로 작용했다. 2018년 69.1%였던 부채비율은 총부채의 증가로 인해 지난해 말 기준 192.8%까지 치솟았다. 통상 부채비율은 200% 이하를 적정 수준으로 인식한다는 점에서 아직 큰 문제가 아니지만, 지난해를 기점으로 총부채가 총자본을 앞질렀다는 점은 눈여겨 봐야 한다.

유동비율(유동자산/유동부채) 역시 나빠졌다. 2018년 45억5400만원이던 깐부의 유동자산은 1년 새 10억원 이상 감소한 반면 유동부채는 같은 기간 72억1100만원서 208억7500만원으로 증가했다. 이로 인해 가뜩이나 기준치를 하회하던 유동비율은 16.7%로 주저앉았다. 유동비율은 기업이 보유하는 지급능력이나 신용능력을 판단하기 위한 지표로서, 통상 200% 이상을 적정 수준으로 인식한다. 
 

대폭 늘어난 총차입금이 부채비율과 유동비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까지만 해도 49억4000만원 수준에 머물렀던 깐부의 총차입금 규모는 지난해 186억2000만원으로 확대된 상황이다. 모든 차입금이 1년 내 상환을 필요로 하는 단기차입금이었고, 국민은행으로부터 중소기업자금대출 명목으로 빌린 125억원이 차입금 급증의 가장 큰 이유였다.

차입금의 증가는 빚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화됐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깐부의 차입금 의존도는 전년 대비 30%p. 상승한 58%에 달했다. 이는 깐부의 재무제표가 공개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30% 이하를 적정 차임금의존도로 인식하는 통상적인 개념과 큰 간극을 나타낸다.

구멍 난 항아리

또 같은 기간 순차입금(총차입금-현금성자산)은 178억200만원으로 불어났다. 이는 전년(19억5400만원) 대비 9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당장 보유한 현금으로 빚을 갚아도 채무가 180억원 가까이 남아있다는 뜻이다. 총차입금이 증가한 가운데, 현금성자산은 오히려 전년 대비 20억원 이상 줄어든 8억1800만원으로 감소한 데 따른 변화였다.
 

<heatyang@ilyosisa.co.kr>
<9dong@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