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붕 두 가족’ 삼진제약 2세 경영 밑그림
‘한 지붕 두 가족’ 삼진제약 2세 경영 밑그림
  • 구동환 기자
  • 승인 2020.08.11 13:54
  • 호수 12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50년 창업 우정 지켜질까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최근 삼진제약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공동창업자들이 자녀에게 지분 증여를 하며 2세 경영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 같은 관측은 2세들이 10년 전부터 경영수업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 삼진제약 ⓒ삼진제약
▲ 삼진제약 ⓒ삼진제약

삼진제약은 김영배, 조의환, 최승주, 공정오 등 4명의 동업으로 시작됐다. 1968년이 설립연도지만 1972년 대한장기식품을 인수, 주식회사 삼진제약으로 명칭을 바꾸면서 제약사로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공동경영

공동창업자 중 가장 연장자인 김영배 회장이 2001년 말 유일한 계열사였던 일진제약으로 옮겼고, 김 회장 이전에 일진제약 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공정오도 2002년 초 삼진제약의 공식 직함서 물러났다. 이후 공동창업자 가운데 동년배인 조의환 회장과 최승주 회장의 경영으로 현재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친구 간 경영으로 인해 승승장구하던 삼진제약은 최근 실적서 주춤한 모습이다.

삼진제약 공시를 살펴보면, 지난해 영업이익이 471억원으로 전년(595억원) 대비 20.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2600억→2419억원)과 순이익(255억→139억원)도 각각 7%, 45.4% 줄었다.

삼진제약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한 적은 2012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그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857억원, 173억원을 기록해 직전년도와 비교해 7.98%, 27.91% 감소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매출액은 1920억원서 2600억원으로, 영업이익은 301억원서 595억원으로 늘었다. 해당 기간 매년 전년대비 성장했지만, 지난해 ‘세무조사’ 관련해 잡손실이 발생해 수익이 크게 감소했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진제약이 최근 세금문제로 시끄러운 상황을 정리하고 다시 성장에 돌입 중이다. 올해 실적은 2018년도 수준으로 회복을 계획하고 있다”며 “삼진제약의 2020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 20.7% 증기한 2553억원, 569억, 당기순이익은 동기간 209.2%증가한 431억원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삼진제약은 2세에게 주식을 증여하며 세대교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대주주인 조 회장은 지난 4월 초, 보유하고 있던 주식 15만주를 장남인 조규석 전무와 차남인 조규형 상무에게 각각 7만5000주씩 증여했다. 조 회장은 이어 4월25일 각 10만주 씩 두 아들에게 또 다시 증여했다. 이번에 증여된 삼진제약 지분 17만5000주는 6월5일 종가 기준(주당 2만7400원)으로 48억원의 가치다. 

조 회장은 증여로 보유 주식 수가 168만9322주(지분율 12.15%)서 133만9322주(지분율 9.64%)로 줄었다. 두 형제들은 각각 17만5000주(지분율 1.26%)를 보유하게 됐다.

조 전무는 미국 미국 텍사스대 대학원서 회계학 석사를 받고, 삼일회계법인서 근무했다. 이후 2011년 삼진제약에 입사해 경리 및 회계 업무를 맡으며 2015년 12월에 이사, 2017년 12월에 상무로 승진했고, 올해 전무로 승진했다. 

두 회장 올해 80세 내년 임기만료
자녀들 10년 전 입사해 경영 수업

또 다른 공동창업주 최 회장도 지난달 15일과 21일 외동딸 최지현 전무 등에게 증여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15일, 44만주를 이준원·최지윤·송동욱·송해성·송해강·최지선·PARK MIN KYU·박윤서 등에게, 지난달 21일에는 36만주의 보유주식을 최지현·이남규 등에게 부여했다. 이 중 최지현 전무를 뺀 나머지는 삼진제약에 근무하지 않은 특수관계자로 알려졌다. 최 전무는 수증으로 지분율이 2.44%까지 올라갔다.

조 회장은 증여로 보유 주식 수가 122만7033주(지분율 8.83%)서 42만7033주(지분율 3.07%)로 줄었다. 최 전무의 보유 주식 수는 33만8692주(지분율 2.44%)로 늘어나게 됐다. 지분율만 놓고 보면 최 회장의 장녀인 최 전무가 조 회장의 장남과 차남보다 여전히 앞서고 있다.

조 회장 두 아들과 최 회장 딸이 지분을 확보함으로써 2세 경영권 승계 작업이 본격화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오너 2세 3명은 2008∼2010년부터 삼진제약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업계에선 조규석씨와 최지현씨가 2017년 말 동시에 상무로 승진한 데 이어, 지난해 동시에 전무로 승진하고 지분도 비슷한 시기에 확보하면서 1세대에 이어 2세대도 양 집안이 공동경영에 대한 의지가 크다고 해석하고 있다.
 

삼진제약의 경우 1세대 창업주들이 여전히 공동경영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후계구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오너 2세들도 그동안 소유 지분이 없어 두 회장의 증여 과정을 통해서만 지분 보유가 이뤄졌다. 그러다 올해 오너 2세인 조 상무와 조 이사, 최 상무 등이 나란히 승진했다. 창업자 2명이 80대 고령인 점을 감안할 때 2세 경영체제를 위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현재 구도서 2세 경영으로 전환되면 이 체제는 변화를 겪을 것이 분명해 보인다. 우선 삼진제약은 이 회장 퇴임 후 장홍순 부사장과 최용주 부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해 4각 체제를 이뤘다. 더 나아가 2세 경영이 본격화된다면 5각 체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

그간 조용하던 경영 2세들의 지분 확보는 1세대 경영인들의 퇴진 시점과 맞물려 있어 더 눈에 띈다. 조 회장과 최 회장 모두 오는 2021년 임기가 만료된다. 두 사람 모두 올해 80세로 적지 않은 나이라 경영승계 구도를 가시화해야 하는 시점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 회장이 먼저 증여에 나섰기 때문에 조만간 조 회장 측도 본격적인 증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조 회장 역시 11% 보유주식을 한쪽으로 몰지 않고 형제에게 분산해 증여할 경우 창업주에 이어 창업 2세도 가족공동경영 체계가 갖춰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할 말 없다”

특히 삼진제약은 실적감소, 창업자의 고령화 등의 이유로 2세 경영 분위기가 역력하다. 창업주 경영 임기만료 시점인 2021년부터는 2세들의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다. 2세 주식 증여에 대해서 삼진제약 측은 “많은 사람들이 지분증여를 보고 2세 경영을 위한 밑그림이라고 보고 있는 게 사실이다. 본사 내부에서는 딱히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