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오너 4세 승계플랜
동국제강 오너 4세 승계플랜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9.23 09:20
  • 호수 12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리 보고 저리 봐도 장자 먼저?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동국제강이 4세 경영에 불을 지피는 모양새다. 유력한 후계자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는 최근까지 회사 지분을 적극 확보하는 중이다. 지난해에 비해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왜일까.
 

▲ 동국제강 페럼타워 ⓒ고성준 기자
▲ 동국제강 페럼타워 ⓒ고성준 기자

동국제강은 국내 철강업계 3위다. 포스코, 현대제철 등과 경쟁한다. 창업주는 고 장경호 회장으로 지난 1954년 회사를 설립했다. 장경호 회장의 3남인 고 장상태 회장이 그 뒤를 이었다. 이후 장상태 회장의 장남 장세주 회장과 차남 장세욱 부회장이 경영권을 이어받았다. 동국제강은 현재 ‘3세 형제 경영’ 체제다.

지펴진 군불

동국제강 최대주주는 장세주 회장(13.94%)으로 장세욱 부회장(9.43%)은 2대주주다. 두 형제의 장남들에게도 회사 지분이 있다. 후계 경쟁력을 선점한 인물은 장세주 회장의 장남,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다.

장선익 이사는 지분을 보유하면서 동국제강 임원으로 재직 중이다. 반면 장세욱 부회장의 장남 장훈익씨는 회사 지분만 쥐고 있으며 따로 직을 맡고 있지 않다.

장선익 이사는 1982년생이다. 지난 2007년 동국제강 전략경영실에 입사했다. 이후 해외 법인을 거치며 지난 2015년 법무 팀으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 2016년 12월 동국제강 전략팀장으로 승진하면서 회사 전반을 살피고 있다.

올해 들어 장선익 이사는 동국제강 지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장선익 이사는 기존 37만9540주(0.4%)서 장세주 회장의 증여로 10만주를 확보했다. 47만9540주(0.5%)를 끝으로 그해 변동은 없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지난해와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장선익 이사는 지난 6월3일까지 동국제강 지분을 총 19차례에 걸쳐 매입했다. 지난 3월 1000주를 시작으로 지난 4월에만 7차례에 걸쳐 8만7006주를 취득했다.

지난 5월에는 매수 규모를 2배 정도 늘렸다. 모두 10차례에 걸쳐 16만6245주를 사들인 것. 지난 6월에도 5만6932주를 추가 확보했다.

장선익 이사는 모두 31만1183주를 사들였다. 그는 73만5459주(0.83%)를 확보 중이다.

지분 순위도 한 단계 올랐다. 장선익 이사는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동국제강 4대주주였다. 바로 위에는 부친의 여동생인 장윤희씨가 있었다. 하지만 지분 매입 결과 장선익 이사가 그 위로 올라섰다.

지난달 말 기준 장선익 이사는 동국제강 3대주주 자리에 안착했다. 작은아버지인 장세욱 부회장 바로 아래다. 다만 지분 격차는 상당하다.

장선익 이사 지난해 1차례 지분 매입
올해 들어 벌써 19차례나…갑자기 왜?

장선익 이사의 지분 변동을 두고 여러 가지 해석들이 나온다. 동국제강서 4세 경영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대표적이다. 장선익 이사의 최근 행보는 설득력을 더한다.

장선익 이사는 올해 초 ‘2020년 철강업계 신년 인사회’에 참석했다. 해당 행사에는 국내 철강업계 주요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그만큼 규모도 상당하다.

이날 장선익 이사는 장세욱 부회장과 함께 행사에 참여했다. 그는 국내 철강업계 CEO 등을 비롯한 임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눴다. 사실상 차기 동국제강을 이끌 경영인으로 행사에 참여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장선익 이사의 지분 매입을 곧바로 승계와 연결 지을 수 없다는 분석도 있다. 장선익 이사의 지분 매입만 있었던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오너 일가서도 크고 작은 지분 매입이 있었다.

장세주 회장은 지난 4월에만 7차례에 걸쳐 20만주를 매입했다. 지난 5월에도 모두 4차례에 걸쳐 20만주를 추가 확보했다. 장세주 회장이 취득한 지분은 모두 40만주다. 대략 15억7000만원이 사용됐다.
 

▲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장세욱 부회장 일가의 지분 매입 소식도 들렸다. 장세욱 부회장은 지난 4월 3억6000여만원을 들여 10만주를 매입했다. 장세욱 부회장의 자녀 장훈익, 장효진씨는 앞서 지난 3월 2만주를 각각 추가 확보하기도 했다.

영역 확장

동국제강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조228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가량 줄어든 수치다. 반면 영업이익은 16.27% 증가한 561억원이었다. 하지만 순손실을 피할 수 없었다. 동국제강은 지난해 1분기 7억원가량의 순이익을 냈지만 올해 동기간 1200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해외법인 지분법 손실 등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kjs0814@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동국제강 무파업 26년…어떻게?

최근 업계 곳곳서 코로나19 여파로 임금 협상 등에 난항을 겪는 가운데 동국제강은 올해도 25년째 ‘항구적 무파업 선언’을 지켜냈다.

동국제강 노사는 지난 1994년 국내 최초로 이를 선언한 바 있다.

지난 3일 장세욱 부회장과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동국제강 인천공장서 ‘2020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장세욱 부회장은 “이번 임금협상 타결은 노사가 글로벌 경제 부진 등 철강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위기의식을 공유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동국제강의 상생 노사문화는 대외적 자랑거리다.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100년 영속기업의 기틀을 마련하자”고 답했다. <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