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 팬들과 함께하는 톱 골퍼들
비수기 팬들과 함께하는 톱 골퍼들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6.01 10:07
  • 호수 12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투어 멈췄지만 소통은 계속

코로나19 여파로 투어 일정에 전면 조정이 불가피해지면서 유명 골퍼들 역시 때 아닌 강제휴무에 돌입했다. 몇몇 골프스타들은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본인들의 소식을 알리고 있다.
 

호주의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지난달 28일 2013년 마스터스 챔피언이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14승을 올린 애덤 스콧과 뇌종양을 앓는 로스 캠벨의 사연을 보도했다.

호주에 사는 76세의 로스 캠벨은 프로 골퍼 애덤 스콧(호주)의 팬이지만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하지만 캠벨은 가족들에게 ‘스콧은 내 절친한 친구이고, 정기적으로 골프를 같이 친다’고 말해왔다고 한다.

훈훈한 미담

스콧은 알지도 못했던 이 노인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캠벨의 가족은 눈물을 흘렸다. 뇌에 7개의 종양이 있는 데다 폐암까지 앓고 있는 캠벨은 상태가 악화하면서 현실과 자신의 소원을 착각하는 증세를 보인 것이다.

휠체어에 앉아서 생활하는 그는 스콧과 골프를 치는 사이라고 착각하며, 항상 스콧의 전화를 기다렸다. 이런 상황을 보다 못한 캠벨의 딸이 스콧에게 어렵게 연락을 취했고, 스콧은 캠벨의 소원을 이뤄줬다.

스콧은 캠벨에게 전화했고, 오래된 친구처럼 이야기를 나눴다. 이 모습을 지켜본 캠벨의 아내 팸은 ‘유명 선수들은 팬들에게 많은 요청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애덤은 우리가 연락하자 곧바로 소원을 들어줬다. 남편이 스콧과 통화하는 동안 나는 울었다’고 전했다.

애덤, 뇌종양 노인 팬에 전화 
존 댈리, “보드카 얘기는 농담”

스콧은 캠벨에게 전화는 물론이고 2013년 마스터스 우승 장면과 퍼팅 연습 장면이 담긴 동영상도 함께 보냈다. 이제 캠벨은 온종일 동영상에서 스콧의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존 댈리(미국)는 망언으로 곤욕을 치렀다. 댈리는 지난달 20일 유튜브 영상에서 보드카 한 병을 들어 보이며 “나는 매일 이걸 마신다”며 “이게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방법이고 다음날 다이어트 콜라를 마시면 숙취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달 29일 유튜브에 올린 50초짜리 영상을 통해 “웃자고 한 얘기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세상에 산다는 게 창피하다”며 “이 어려운 시기를 유머로 이겨내자는 의도에서 재미 삼아 했던 말이고 누구를 불편하게 만들 뜻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이 바이러스를 이겨내자고 기도하고 있다”는 그는 “지금은 유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댈리는 트위터에 ‘세상에 그걸 믿고 따라 하는 사람이 있을까? 기자들은 정신 차려라. 웃자고 한 농담이었다’는 글도 올렸다.
 

이런 댈리의 해명은 최근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를 퇴치하려면 살균제를 사람 몸에 주사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가 큰 물의를 빚자 “(따지고 드는 기자들을) 비꼬려고 한 말”이라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응과 비슷하다.

공교롭게도 댈리는 보드카를 권하는 영상과 해명 영상 모두를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기업인 트럼프 오가니제이션(The Trump Organization) 계정을 통해서 게시했다. 댈리는 디오픈과 PGA 챔피언십 등 두 번이나 메이저 골프 대회를 제패했고 당대 최고의 장타자로 이름을 날렸지만, 알코올 중독과 도박, 복잡한 사생활에 각종 기행으로 더 유명하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코로나19로 인해 홀인원을 도둑맞았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스피스가 미국 텍사스주 캐럴턴의 마리도 골프클럽에서 열린 마리도 사마리탄 펀드 인비테이셔널에서 17번홀 홀인원 상황을 연출했다’고 보도했다.

스피스, 코로나19 때문에 날아간 홀인원
안병훈·이경훈, SNS로 근황 전해

스피스가 홀인원을 기록할 뻔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홀 안에 설치된 플라스틱 컵 때문에 오히려 공이 물에 빠지는 해프닝을 겪었다. 스피스는 110야드 파 3홀인 17번홀에서 시도한 티샷이 홀 안으로 들어가는 듯했으나 홀 안에 설치된 플라스틱에 맞고 튀어나와 오히려 그린 주위 물속으로 향했다는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골퍼들이 공을 꺼낼 때 손을 너무 많이 넣지 않도록 홀 안에 플라스틱 컵을 설치해놓는 경우가 있는데 바로 그 플라스틱 컵의 영향으로 스피스의 홀인원이 날아간 셈이다.

스피스는 ‘나는 이것을 에이스로 치겠다’며 ‘거의 4년 만에 나온 홀인원인데, 최근 내가 부진했기 때문에 이것이 좋은 징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대회는 해당 골프클럽 캐디들을 돕기 위한 자선대회 형식으로 열렸다.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올해의 선수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우승했다. 그는 우승 상금 9000달러(1000만원)를 기부했다. 스피스는 이 대회에 정식으로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PGA 투어 선수위원회에 참석하느라 대회 마지막 날에만 순위와 상관없이 샷 감각을 조율했다.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의 안병훈(29)과 이경훈(29)은 SNS에서 팬들의 궁금증에 솔직하게 답했다. PGA 투어에서 우정을 쌓아가는 이들은 신종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회가 중단되자, 지난달 26일 밤 인스타그램 동영상 인터뷰로 팬들과 만남의 자리를 마련했다.

미국에서 서로의 집을 방문하며 자주 만난다는 안병훈과 이경훈은 집에서 만나면 예전에는 비디오게임으로 축구를 자주 했다고 한다. 안병훈은 “골프는 몰라도 축구 비디오게임은 경훈이보다 한 수 위”라며 “한번은 인도 팀을 선택해 골키퍼를 이용해 골을 넣기도 했다”고 자랑했다.

매치 플레이에서 만나기 싫은 선수로는 두 선수 모두가 현재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를 꼽았다. 지난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매킬로이와 동반 플레이를 했던 이경훈은 “드라이버 샷을 멀리, 똑바로 치는데 압도됐다”고 털어 놓았다. 안병훈도 “매킬로이의 스윙은 공이 클럽에 맞을 때 다른 선수와 소리가 다르다. 정말 좋은 스윙을 가졌다”고 높이 평가했다.

소소한 재미

코로나19로 대회가 중단돼 답답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이경훈은 꼭 우승하고 싶은 대회로 메모리얼 토너먼트를 꼽았다. 이 대회는 당초보다 3주 늦어진 7월16일 미국 오하이오주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안병훈은 제일 우승하고 싶은 대회를 자신의 후원사가 개최하는 CJ컵을 꼽는 재치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