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퀸’ 넘보는 김민아의 특별한 매력
‘예능퀸’ 넘보는 김민아의 특별한 매력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5.29 10:50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예능 생태계 흔드는 ‘미친 여자’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차분한 걸음걸이로 등장해 날씨를 전하는 단아한 기상캐스터가 천직인 줄 알았다. 게임 방송의 승자들과 인터뷰를 할 때만 해도 여성적인 이미지가 강했다. 게임 관련 유튜브 방송 <왜냐맨>서 욕을 하기 시작하더니, 단숨에 ‘미친 캐릭터’로 급부상했다. ‘선넘규’라 불리는 장성규의 여자 버전, 방송인 김민아 이야기다. 겁 없이 던지는 아슬아슬한 발언으로 ‘민아슬’로 불리기도 하는 김민아는 유튜브를 넘어 메이저 방송가를 지배할 포식자로 급부상 중이다. 
 

▲ ▲▲ ⓒ김민아 인스타그램
▲ ⓒ김민아 인스타그램

‘또라이’ ‘4차원’ ‘미친 여자’ ‘사이코’. 1991년생 방송인 김민아에게 붙는 애칭이다. 이제 겨우 서른의 귀엽고 밝은 얼굴을 한 여성에게 어울리지 않는 애칭이지만, 김민아라면 다르다. 

긍정 에너지

스스로 ‘미친 여자’라고 소개하기도 하고, 지상렬 앞에서 혀를 내밀고 “내 혀 어떠냐”고 끼를 부리기도 하며, 차분하게 방송하는 모습을 보고 ‘가식 떠는 것 같아 역겹다’라는 댓글에, 본연의 모습을 숨기고 방송을 잘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당사자니, 어쩌면 당연한 애칭인지도 모른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아무 맥락 없이 서장훈에게 “야 이 개XX야”라고 욕을 던지고, 산(山)을 연상시키는 손가락 욕도 서슴없이 날리며, 870만 조회 수를 기록한 유튜브 채널 ‘워크맨’의 ‘찜질방 편’에서 자신에게 일을 시키는 관리자의 멱살을 잡는 것도 김민아에겐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또 길가던 시민에게 인터뷰를 요청하던 중 육상 선수라고 하자 갑자기 ‘요이땅’하고 달리기를 한 뒤 패배하자 “아 씨 더럽게 빠르네”라며 숨을 헐떡거리며, 자신을 알아본 시민에게 “뽀뽀해줄까요?”라고 당찬 멘트를 던지기도 한다. 산 깊은 곳에 위치한 ‘잣나무 캠핑장’에 갈 때 ‘잣나 머네’라면서 짜증을 부리고, 가장 높은 곳의 데크를 보곤 야릇한 표정을 지으며 “밤에 시끄럽겠다”면서 섹드립을 던진다.

때론 상대의 어머니를 소환하며 패드립도 아끼지 않는다. ‘똘끼’ 가득한 언행을 하는 캐릭터다 보니 가끔 선을 넘는다고 비난을 받기도 하나, 그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 

그 이유는 다양하다. 먼저 가식 없는 솔직함이다. 예능과 다큐를 오고 가는 유튜브 세계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진정성. 극도의 실제상황을 즐기는 시청자들이 몰리는 곳이니 어련할까. 김민아는 여러 상황서 진정성을 보인다.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으나, 본질을 꿰뚫는 화법으로 사랑받은 장성규로부터 방송을 배웠다는데, 재능 자체가 타고난 것으로 보인다.
 

▲ ⓒSM C&C
▲ 김민아 ⓒSM C&C

<왜냐맨>에서 자신을 꾸짖는 장민철에게 윽박지를 때나 무리한 요구를 하는 제작진에게 반발할 때, 거리낌 없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다. 그 표현이 아슬아슬하게 선을 걸친다. 혹자는 선을 없앴다고도 한다. 

<워크맨>서 자신에게 많은 일을 시키는 관리자들을 상대할 때, 어린이들을 포함한 다수의 시민과 인터뷰를 할 때도 꾸밈이 없다. 혹은 tvN <온앤오프>서 연예인 패널들과 대화를 나눌 때도 마찬가지다. 선을 넘는 이미지는 고수하지만, 정도껏 예의를 갖추고 본심을 드러내는 점이 자연스럽다. 가식을 권위적인 것보다 싫어하는 1020에 특화된 캐릭터다. 

기존 방송에서 리액션을 한답시고 웃기지도 않은 것에 크게 웃는 예능인들에게서 지겨움을 느낀 시청자들이 김민아에게 마음을 뺏기는 건 매 순간 감정에 솔직한 모습 때문이 아닐까.

인기 비결은 진정성‧성실함‧인품
방송인의 천부적인 재능 ‘외연 확장’

방송 외적인 곳에서 예의가 티 나게 바른 점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특히 사람을 존중하는 모습이 김민아의 행동에 묻어있다. 

“나 따위가 악플을 남겼었다”고 밝히며 반성하는 네티즌에게 그는 “누가 완벽하게 옳은 삶을 살았을까요? OO님이 저를 욕하셔서 제가 괴로워했든 상처받았든 제가 감당할 몫이고 제가 선택한 길이다. 스스로 ‘나 따위가’라며 자신을 폄하하지 말라. 스스로 도덕관에 남을 욕하는 것이 좋지 않은 일이라고 결론내렸으면, 앞으로 그렇게 살면 된다. ‘나 같은 놈이’ 욕해서는 안 되는 거였다고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댓글을 통해 그의 인품을 알 수 있다.

자신을 욕한 것은 차치하고, 스스로를 비하하는 네티즌을 먼저 걱정하는 성품이 글에 담겨있다. 

기상캐스터 업무는 물론 유튜브 스타답게 엄청난 양의 스케줄을 스스로 처리하다 최근 SM C&C에 소속된 뒤 스타일리스트와 매니저의 도움을 받는 그다.

의상을 비롯한 각종 짐을 스스로 드는 것은 물론 스케줄 정리와 이동을 모두 홀로 처리했던 그가 “스태프들의 서포트를 받으며 비교적 수월하게 방송에 임하고 있다”며 두 스태프에게 꾸벅 90도 인사를 하는 것도 그가 평소 사람들을 어떻게 대하는지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었을 때 자가 격리를 한 것은 물론 ‘슈퍼전파자’가 될까 두려워 방송 관계자들에게 빠르게 알린 점도 이타적인 면이 나온 부분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알려지는 것이 방송인에게 큰 타격이 될 수 있음에도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 공포에도 안일하게 행동하는 일부에게 본보기가 될만하다. 

그뿐만 아니라 새벽 4시30분에 기상해 약 5년 동안 JTBC 기상캐스터 업무를 수행하는 것은 물론 빼곡한 스케줄을 훌륭히 소화하는 성실함도 그가 인정받는 대목이다.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았을 가수 아이유마저 김민아의 성실함에 감탄할 정도로 치열한 방송계에서 억척스럽게 생존 중이다. 

솔직함과 성실함, 주위를 대하는 올바른 애티튜드가 여러 순간, 곳곳서 드러나다 보니 아무리 조커 분장을 하고 정신없는 춤을 추고, 이상한 표정을 짓고, 하이 텐션으로 흥분하고, 처음 보는 사람의 멱살을 잡고 삿대질하며, 불쾌할 만한 발언을 서슴없이 날려도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방송을 위한 캐릭터라는 것을 충분히 구분한다. 그래서 그의 선 없는 행동이 귀엽게 전해진다. 
 

▲ ⓒtvN
▲ ⓒtvN

김민아의 인생도 캐릭터처럼 변화무쌍하다. 약 한 시간 반을 이동한 뒤 가파른 언덕을 넘는 것이 너무 힘들다는 이유로 고등학교 2학년 개학 첫날 자퇴를 했다. 남들보다 1년 먼저 대학을 가겠다는 엄포를 내놓으며 부모를 설득하고 실제로 경인 교대에 입학했다. 하지만 입학하자마자 교사의 길이 적성에 맞지 않음을 느끼고 승무원으로 진로를 바꿨다가 겉모습만 보고 진로를 결정했다는 것을 인지하고 방송인의 길로 접어들었다.

차분한 이미지의 기상캐스터로 출발해 게임 방송 OGN의 LCK의 인터뷰어로 게임과 인연이 닿았고 <왜냐맨>과 <워크맨>으로 매력을 어필한 뒤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십세기 힛-트쏭>을 비롯해 MBC <라디오스타> 등의 게스트로 등장하면서 영역을 확장했다.

이제는 tvN <온앤오프>에서는 고정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방송의 외연이 확장되는 과정서 차분한 면과 여성적인 이미지, 소탈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여친 등 캐릭터의 스펙트럼도 넓어지고 있다. 

캐릭터 스펙트럼

오랫동안 여성 예능인들은 ‘설 자리가 없다’고 토로해왔다. 그 이유는 어쩌면 너무도 뻔한 방송의 루틴에 젖어있었음일지도 모른다. 억지로 꾸며내는 것이 아닌, 마치 동물처럼 감정에 솔직한 김민아로부터 여성 예능인들의 ‘설 자리’가 있는 것은 아닌지 짐작해본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