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리뷰> 편견의 뒷면 ‘초미의 관심사’
<직격리뷰> 편견의 뒷면 ‘초미의 관심사’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5.26 11:56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영어를 할 줄 모르는 흑인, 빨간 탈색 헤어와 피어싱을 한 성실한 고깃집 사장, 음치 프로듀서, 온 몸에 타투를 떡칠한 미혼모, 털이 덥수룩한 게이, 전설의 깡패 출신 경찰. 속 안을 들여다보지 않고 겉모습으로만 판단하기엔, 각자의 인생은 너무도 복잡하다. 너무 많은 정보를 처리하는데 지친 인간이 정보를 단순히 파악하기 위해 곧잘 사용하는 편견은 때로는 그릇된 판단으로 이끈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편견의 오류를 재기발랄하고 유머러스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 ▲ 초미의 관심사 ⓒ트리플픽쳐스
▲ 영화 <초미의 관심사> ⓒ트리플픽쳐스

<초미의 관심사>는 가게 임대비를 몰래 들고 사라진 막내 딸을 찾기 위해 순덕(치타·김은영 분)을 찾아오는 엄마(조민수 분)에서 출발한다. 서로 안부조차 물을 사이가 못 되는 모녀 지간이다. 보자마자 서로 험한 표정과 말을 쏘아댄다. 막내 딸을 찾아달라고 조르는 엄마에게서 심드렁했던 순덕. 그런 순덕도 비상금을 털렸다. 입만 열면 칼 끝이 챙하고 부딪히는 느낌의 모녀는 돈 때문에 손을 잡는다.

그렇게 모녀는 막내딸이 살고 있는 이태원 고시원을 비롯해, 그녀가 있을 만한 곳을 모두 찾아다닌다. 학교, 타투샵, 클럽 등을 하루 종일 다니면서 많은 사람과 만난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과 만남, 대화를 통해 잊었던 모녀의 정을 새삼 느낀다. 

여러 사람을 만나는 과정을 통해 모녀가 서로를 이해하게 된다는 스토리의 <초미의 관심사>의 진짜 매력은 편견을 대하는 방식이다. 편견이 있을 법한 순간, 꼭 한 번씩 비튼다.

험악한 표정으로 택시비를 주지 않고 도망갈 것 같은 엄마는 무려 1만원이 넘는 잔돈을 받지 않고, ‘꺅’하고 소리를 지르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마치 무서운 게 나타난 것 같은데, 알고 보면 오랜만에 절친을 만난 식이다. 문제를 주고 조금은 비틀어서 답을 내는 형식의 구성이 일관된다. 그 과정이 상당히 유쾌하다. 

사람을 표현하는 방식도 비슷하다. 험상궂은 인상의 흑인은 그 누구보다도 자상한 한국인이고, 얼굴에 피어싱을 한 빨간 머리 남자는 사업을 하다 빚더미에 몰린 트렌스젠더다. 온몸에 타투가 그득한 여인은 아이를 키우기 위해 하루 하루를 최선을 다하는 미혼모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인식과 실제 사건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다양하고 독특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있는 이태원을 배경으로 선택한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남연우 감독의 연출 감각이 뛰어나다는 게 전달된다. 군더더기 없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과정서 관객의 심리를 가지고 논다. 코미디 감각도 뛰어나다. 갑작스럽게 튀어나와 덤블링을 해대는 외국인이 보여주는 웃음의 강도는 굉장히 세다. 큰 웃음이 터진다. 영화 <분장>으로 각종 영화제를 휩쓴 남 감독의 발군의 실력이 여전하다는 것을 증명한다.
 

▲ ⓒ트리플픽쳐스
▲ ⓒ트리플픽쳐스

데뷔 첫 연기로 나선 치타는 ‘첫 연기’인가 싶을 정도로 좋은 연기를 보여준다. 냉소적이면서 차가운 이미지를 만든다. 대사에 절제가 묻어있다. 억지스러운 장면이 하나도 없다. 심지어 후반부 감정신에서도 꽤 준수하게 표현한다. 아울러 재즈 가수다 보니 노래와 랩을 하는데, 이는 명불허전이다. 첫 연기라는 점에서 예상된 우려를 러닝타임 내내 깨부순다. 가수 출신 연기자의 새로운 탄생이다.

반면 조민수의 연기는 전반적으로 과하다. 치타의 절제되고 냉소적인 면 때문에 오버스러운 모습이 더욱 부각될 수밖에 없었다 치더라도 너무 과하다. 몇몇 장면에서는 오글거리기도 한다. 발성이나 말투 표정 등 연기의 기본이 탄탄함은 무시할 수 없으나, 설정을 너무 강하게 잡은 것 같다. 

의외의 발견은 정복 역의 테리스 브라운이다. 한국말을 못하는 흑인인 정복은 악착같이 싸워대는 두 모녀 사이를 예쁘게 이어준다. 진심어린 행동과 다양한 표정 등이 눈에 띈다. 다수의 작품서 쓰임새가 많을 것 같은 인상이다. 

영화는 편견과 포용을 말한다. 편견이 생길 법한 사람들을 진심으로 대하며, 포용하는 법을 보여준다. 노골적이지 않다. 우화적인 이야기로 ‘인간을 존중하는 법’을 전한다. 예상을 깨는 엔딩마저 이 영화는 예측이 어렵다. 대규모 자본이 투입된 그 어떤 영화보다도 미덕이 많은 작품이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