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리뷰> 더 나은 내일이 오길 ‘국도극장’
<직격리뷰> 더 나은 내일이 오길 ‘국도극장’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5.26 16:59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사법고시 준비 6년차 기태(이동희 분)는 고향 벌교로 돌아온다. 사법고시가 폐지된 마당에 더이상 미래를 볼 수 없기 때문이다. 6년 동안 홀로 고독히 싸웠건만,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자신의 모습이 처량하다.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 일자리 없냐는 말을 하고 싶지만, 자존심 탓에 쉽게 입이 떼이지 않는다. “서울 가서 공부하길래 뭐라도 될 줄 알았다”는 친구의 속마음은 야속하기만 하다.
 

▲ 영화 &lt;국도극장&gt; ⓒ명필름랩
▲ 영화 &lt;국도극장&gt; ⓒ명필름랩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기태는 모친(신신애 분)의 소개로 재개봉 영화관 국도극장의 매표 및 청소‧관리인으로 취직한다. 오는 사람이 없어 일이랄 것도 없는 곳. 그 국도극장서 밤낮으로 술에 취한 오씨(이한위 분)와 가수의 꿈을 위해 온갖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영은(이상희 분)을 만난다.

겉모습만 봐도 풍족한 삶을 영위하는 것 같지는 않은 두 사람은 누구보다 당당하게 살아간다. 서울에서 6년간 외로움과 사투를 벌였던 기태는 두 사람으로부터 온기를 느낀다.

가족은 지긋지긋하다. 자신의 마음은 알아주지 않는 아픈 모친은 형만 챙긴다. 형은 ‘그동안 한게 뭐있냐’며 다그치기만 한다. 그러던 중 모친의 행동이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챈다. 치매에 걸렸다. 형은 모친을 요양원에 맡기고, 캐나다로 이민 가려 한다.

기태는 초등학교 동창 영은이 좋다. 언제나 밝은 모습이 불안한 기태에게 안정감을 준다. 그런 영은이 본격적으로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겠다면서, 함께 가자고 제안한다. 기태는 그 제안에 선뜻 응하지 못한다. 
 

▲ ⓒ명필름랩
▲ 영화 <국도극장> ⓒ명필름랩

영화 <국도극장>은 서스펜스도 없고 극적인 전개도 없다. 이렇다할 강렬한 장면이 없다. 비루한 기태의 삶을 담담하게 보여준다. 담배 연기에 답답함을 날려보내는 게 유일한 위로인 기태의 작은 변화를 통해 새로운 희망를 기대한다. 

좋은 영화를 잘 만들기로 유명한 명필름의 영화 제작 시스템 명필름랩서 다섯 번재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3기 연출 전공인 전지희 감독의 데뷔작이다. 따스한 햇볕 아래서의 담배 한 모금 같은 잔잔함이라는 색감을 찾아냈다. 

군산을 배경으로 했다는 이 영화의 정적인 배경에도 꼭 심심하지 않은 건, 배우들의 명연기다. 이야기의 화자 기태를 맡은 이동휘는 주무기인 코미디 연기를 과감히 버렸다. 어설프게 자신의 재능을 드러내려 하지 않는다. 철저히 담백한 연기를 보인다. 그래서인지 기태가 더 애잔한다.

여러 작품서 코믹 위주의 연기로 각인된 이한위와 신신애도 편안한 시골 사람의 얼굴로 나온다. 독립영화를 비롯해 다양한 작품에서 필모그라피를 쌓아가고 있는 이상희는 이 영화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다. 긍정 에너지를 이곳저곳에 전한다. 연극무대 출신인 김서하는 이기적인 장남으로 보이는 희태를 결국 공감하게 만든다. 

손으로 그린 영화 간판은 <흐르는 강물처럼> <박하사탕> <봄날은 간다> <첨밀밀> <영웅본색>으로 계속 바뀐다. <영웅본색>의 영어 제목은 <어 베러 투마로우(A Better Tommorrw)>. “내일은 더 낫겠지”라는 의미다. 기태에게도, 이 영화를 보는 이들에게도 더 나은 내일이 있길 바라는 창작자의 마음이 교훈적이지 않아 더 와닿는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