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엔블랙야크, SM티케이케미칼과 국내에 버려진 페트병 생명 연장 위해 ‘맞손’
㈜비와이엔블랙야크, SM티케이케미칼과 국내에 버려진 페트병 생명 연장 위해 ‘맞손’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05.2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주)비와이엔블랙야크가 (주)티케이케미칼과 업무 협약을 맺고 있다.
▲ 지난 22일, (주)비와이엔블랙야크(회장 강태선, 사진 왼쪽)가 블랙야크 서울 서초구 양재사옥서 (주)티케이케미칼(대표이사 이상일)과 업무 협약식을 갖고 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비와이엔블랙야크(회장 강태선, 이하 블랙야크)가 SM그룹의 화학섬유 제조기업 ㈜티케이케미칼(대표이사 이상일)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에 버려지는 페트병의 생명 연장에 힘을 모은다.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블랙야크 양재사옥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블랙야크 강태선 회장과 티케이케미칼 이상일 대표를 비롯해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가 2월부터 시행 중인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시범사업’과 연계해 폐페트병이 의류용 재생섬유로 생산되는 재활용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국내 페트병 분리 배출 비율은 약 80%로 높으나 이물질 등의 순도 문제로 의류용 장섬유로 재활용되는 비율이 매우 낮다.

이 때문에 현재 국내 시장의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제품은 재생섬유 대부분을 일본이나 대만 등 해외서 수입해오고 있는 실정이다.

22일,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이상일 티케이케미칼 대표 참석해 업무 협약 체결
국내 기술 페트병 자원 순환 모델 구축해 재생섬유 수입 의존도 감소,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클린 마운틴 365 캠페인 티셔츠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서 한국 지속 가능 패션 알릴 예정

이에 블랙야크는 수입산 rPET(알피이티)를 사용하는 타 업체와 달리 유일하게 국내서 분리 배출된 폐페트병을 활용해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 양산체계를 보유한 티케이케미칼과 협력해 아웃도어의 기능성이 더해진 의류, 신발, 용품 등을 개발하고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이는 수입 의존도를 낮추고 대량생산이 가능한 지속가능 패션의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하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를 위해 블랙야크는 ‘뉴라이프텍스’ TF팀을 구성해 수거부터 재생섬유 추출, 최종 제품 생산, 판매까지 티케이케미칼과 함께 국내서 버려지는 페트병의 자원 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데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이번 협약의 첫 결과물로 5월 말 선보이는 클린 마운틴 365 캠페인 티셔츠를 시작으로 하반기 제품 확대와 함께 다양한 참여형 캠페인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또, 2021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스포츠용품 박람회 ISPO 전시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도 지속가능 패션에 대한 화두를 적극적으로 던질 계획이다.

강태선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서 버려지는 페트병을 국내서 처리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고부가가치 산업의 원동력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친환경 재생섬유에 블랙야크의 기술력이 더해진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며 국내서 생산된 재생섬유의 수출 판로까지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