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연예인 발목 잡는 과거사
비연예인 발목 잡는 과거사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5.25 11:44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학폭, 불륜…폭로로 얼룩진 방송가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방송가가 불륜과 학교폭력 폭로로 얼룩지고 있다. 비연예인들의 방송 출연이 늘어나면서 이에 따른 잡음도 함께 커지는 모양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발달로 특정인의 과거사 폭로가 예전보다 쉬워지면서 방송 출연자들의 과거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사실상 비연예인들의 사생활과 인성 검증이 불가능에 가깝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방송가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 학폭 논란이 불거졌던 김유진 PD ⓒMBC
▲ 학폭 논란이 불거졌던 김유진 프리랜서 PD ⓒMBC

과거부터 비연예인을 출연시켰던 프로그램들은 한차례씩 생채기를 입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인 M.net <슈퍼스타K>를 비롯해 KBS2 <안녕하세요>, MBN <나는 자연인이다> 등 일반인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서 종종 문제가 발생했다. 

논란 확산

과거에는 일반인 출연자가 한 에피소드를 담당하는 데 그쳐, 논란이 크게 확장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부러우면 지는 거다>나 채널A <하트시그널> 등 일반인 대상 연예 예능이나 관찰 프로그램이 늘어나면서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가장 큰 이슈에 있는 인물은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프리랜서 PD. 황금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4일에는 김 PD가 극단적 시도를 감행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TV 출연 후 ‘설현 닮은꼴’로 대중의 이목을 받은 김 PD는 뉴질랜드 유학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를 당했다. 

대중은 즉각 학폭 가해자였던 김 PD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대한 해명과 사과 후 <부러우면 지는 거다>서 하차한 뒤에도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그러자 김 PD는 “억울함을 풀어 이 셰프와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현재는 치료를 받고,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선 지나친 비난으로 인해 한 생명이 위험에 처했다는 동정론이 형성됐지만, 반대편에서는 ‘피해자가 받은 피해가 더 크다’며 여전히 날 선 시선을 보내는 등 논란은 더욱 커졌다. 

또 김 PD로부터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밝힌 글쓴이가 과도하게 김 PD를 몰아세우고 있다는 글도 게재됐고, 김 PD 측은 글쓴이를 검찰에 고소하면서 이 사건은 혼란 양상이다.

김PD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제현은 “고소인은 피해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과문을 긴급히 게재했는데, 이로 인해 고소인이 피고소인의 허위사실을 모두 인정하는 것처럼 인식됐다. 더는 허위사실 유포를 묵과할 수 없어 고소를 결정했다”고 했다.

연애 예능의 원조 격인 <하트시그널3>는 학교폭력 논란으로 프로그램 재미가 반감됐다. 세 명의 출연자가 학교폭력과 버닝썬 출입, 대학 내 갑질 등의 논란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프로그램 속 출연자들의 알콩달콩한 만남은 시청자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

특히 이가흔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밝힌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서 “이가흔은 엄마 욕도 했다. 그 말투며 그 단어들이 12년이 지난 지금도 몸서리치는 아픔으로 기억에 생생하게 남아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가흔은 글쓴이를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한 상태다. 

방송 출연 자가검열이 필요한 시대 
무차별 ‘인민재판’ 신중히 접근해야

교폭력과 함께 대두되고 있는 문제는 불륜이다. MBC 부동산 예능 <구해줘 홈즈> 예고편에  등장한 한 커플이 ‘불륜 관계’라는 폭로가 있었다.

이들을 폭로한 이는 “두 사람은 신혼이라고 밝혔지만, 1년 전 이혼하고 1년여간의 소송 끝에 몇 달 전 상간녀 소송서 승소했다. 4살 아이 홀로 키우고 있다. 방송을 보던 중 예비 신혼부부 예고편에 전남편과 상간녀가 나오는 데 경악했다. 나는 아직 주위에 이혼 사실을 알리지도 못했는데. 주변 사람들이 방송 보고 연락이 올까 두렵다”고 밝혔다. 

글을 올린 이는 상간녀 위자료 소송 판결문을 공개했다. 판결문에는 상간녀가 남성이 배우자가 있는 자임을 알면서도 부정행위를 했다고 쓰여 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MBC는 해당 예고편을 삭제하는가 하면, 두 사람이 등장하는 장면도 통편집했다. 
 

▲ 하트시그널3 ⓒ채널A
▲ 연예 예능의 원조 격인 채널A <하트시그널3> ⓒ채널A

KBS Joy <연애의 참견>에 재연 배우로 활동 중이었던 한 여배우는 이종사촌 형부인 의사 A씨와 불륜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이 여배우는 이종사촌 언니의 가정을 파탄낸 다음, 형부와 새살림을 차리려던 계획을 1년 반 동안 숨기고 패륜 행위를 벌였다. 

지난 2018년 배우로서 수입이 일정하지 않은 것을 안타깝게 여긴 피해자는 남편이 개원하는 의원의 접수·수납 업무를 요청했다. 해당 여배우는 관련 업무를 하던 중 A의 수입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아채고, A와 부정한 행위를 지속했다.

심상치 않은 상황을 알아챈 피해자는 여배우에게 출근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으나, 여배우는 가족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몰래 원룸을 얻어 형부와 동거를 시도했다. 이후에는 더욱 대담하게 불륜 행각을 저질렀고, 이종사촌 언니의 가정을 파괴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해당 여배우에게 출연 불가 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사는 출연자의 과거사 논란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입장이다. 연예인의 경우 소속사에 책임을 물을 수도 있지만, 비연예인은 당사자가 속이거나 말을 하지 않으면 알 방법이 만무하다.

각 프로그램서 4차 면접이나 SNS 확인, 변호사를 통한 계약서 작성 등 다양한 방법으로 검증을 하지만 이를 통해서도 완벽할 수 없다. 

한 방송 관계자는 “일반인 출연자의 경우 아무리 철저히 조사를 한다고 해도, 완벽하게 검증할 수 없다. 논란이 생기면 얻어맞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검증시스템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출연자의 과거에 문제가 있다는 게 밝혀지면 프로그램도 피해를 받지만 당사자가 더 큰 피해를 받는다. 방송 출연을 함에 있어 스스로 자가검열이 필요한 시대가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증 한계

일각에선 사실 여부로 확인되지 않은 무차별 폭로가 또 다른 폭력을 낳는다는 부정적인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때로는 피해사례의 내용이 부풀려질 때도 있다. 잘못에 비해 억울한 피해를 받을 수도 있다. 그런 가운데 온라인에 올라온 글이 자연스럽게 ‘인민재판’으로 흘러가는 대목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