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우즈의 일거수일투족
'골프 황제' 우즈의 일거수일투족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5.25 10:05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회 쉬어도 화제 만발

코로나19로 전 세계 골프투어가 중단됐지만, 유명 골프스타의 일거수일투족은 여전히 팬들의 관심거리다. 특히 명실상부 최고 골프스타인 타이거 우즈는 늘 화제의 중심이다.

지난달 28일 <골프채널>은 시니어 투어에서 뛰고 있는 마크 캘커베키아(60·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우즈 덕분에 30만달러(약 3억7000만원)를 벌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2007년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캘커베키아는 당시 47세의 나이에도 선전을 펼치며, 우즈와 챔피언조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했다. 첫 홀에서 버디를 성공하며 기세를 올렸지만, 18번홀에 접어들었을 때 우즈는 이미 8타차로 달아나 사실상 우승이 결정됐다.

투어 중단됐지만…

남은 것은 2위 싸움으로, 엄청난 상금이 걸린 대회라 순위가 중요했다. 캘커베키아가 파3 18번홀에서 2.4m 파 퍼트를 준비하고 있을 때 우즈가 다가오더니 “중요한 퍼트입니다. 천천히 준비해서 넣어버리세요”라고 말했다.

그는 파 퍼트를 넣고 투어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해 61만9500달러를 받았다. 이 퍼트 하나는 결국 30만달러의 가치가 있었다. 캘커베키아가 파 퍼트를 놓쳤다면 공동 3위로 떨어져 40만9500달러를 받을 뻔했다. 더욱이 플레이오프 순위에서도 밀려 적어도 5만달러를 덜 받게 된다.

그는 “우즈가 그 퍼트의 중요성을 알고 있었다. 그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퍼트를 성공해 30만달러를 예금계좌에 더 넣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즈는 필드 위에서는 냉정한 승부사이지만, 동료선수들 역시 왜 그를 선망의 대상으로 여기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캘커베키아 30만달러 벌어준 사연
뜀박질 열심히 하더니 무릎 고장

<USA투데이>는 지난달 27일 우즈와 미켈슨의 빅매치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취합한 결과 메모리얼데이 연휴 기간인 5월24일 메달리스트에서 열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페이튼 매닝과 톰 브래디(이상 미국) 등 미국프로풋볼(NFL) 스타들이 가세해 2대 2로 맞붙는다.

메달리스트골프장은 그레그 노먼(호주)이 설계한 고급 회원제 골프장으로 사실상 우즈의 홈코스다. 우즈가 평소 실전 샷 감각을 조율하는 곳이다. 이곳은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회원들의 라운드는 허용하고 있다. 

미컬슨 역시 올해 초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떠나 플로리다주 주피터로 이사하자마자 단골이 됐다. 미컬슨의 새 집 또한 골프장과 가깝다.

우즈와 미컬슨은 2018년 1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크리크골프장에서 ‘캐피털 원스 더 매치: 타이거 vs 필’ 이벤트를 펼쳤다. 승자가 총상금 900만달러를 독식하는 방식으로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미컬슨이 당시 연장 4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겼다. 

이번에는 AT&T 워너미디어와 PGA 투어 공동 주관이다. 터너 스포츠 TNT 채널이나 워너미디어의 채널 한 곳이 ‘건당 과금 방식’(pay-per-view)으로 중계한다.

우즈는 매닝, 미컬슨은 브래디와 짝을 이룬다. 매닝과 브래디 모두 핸디캡 8의 아마추어 고수다. 포볼(2명이 각각의 공으로 플레이하고 좋은 스코어를 채택)이나 포섬(2명이 1개의 공으로 번갈아가면서 플레이)으로 대결할 확률이 높다. 최소한의 필수 인원만 경기장에 투입돼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어긋날 일은 없다. 대회 수익금은 전액 코로나19 성금으로 기부한다.

타이거 우즈는 가장 후회스러운 일로, 지나친 뜀박질로 무릎이 망가진 것을 고백했다. 골프TV에서 우즈는 팬과의 대화 시간에 “젊은 시절 당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뭐냐”는 질문에 “달리기를 지나치게 하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답했다.
 

우즈-미컬슨 2대 2 관심 고조
침 뱉기 금지…우즈 노렸나

그는 “일주일에 30마일(약 48㎞)이나 뛴 게 내 몸과 무릎을 망가뜨렸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젊은 시절에 아침에 4마일(약 6.4㎞)을 뛰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할 만큼 달리기를 열심히 했다. 심지어 골프 연습과 웨이트 트레이닝 등 일과를 마칠 때도 4마일을 추가로 뛰는 게 다반사였다.

결국 그는 고질적인 무릎 부상에 시달렸고 2008년 US오픈 우승 때는 무릎뼈가 부서진 채 연장전까지 치렀던 사실이 나중에 밝혀지기도 했다. 그는 “25살 무렵에 정말 운동을 많이 했다. 그때는 체육관에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골프 선수는 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유럽프로골프투어는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대회를 재개할 때를 대비해 ‘침 뱉기 금지’를 더 엄격하게 규제할 계획이다.

코스에서 침을 뱉는 행위는 골프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에티켓 위반인 데다, 투어 선수에게 요구되는 품위 있는 행동이 아니기 때문에 벌금 부과 대상이다. 유럽프로골프투어는 품위 유지보다는 공중위생에 더 방점을 두고 규정을 강화할 방침이다. 코로나19가 주로 침 비말로 감염되기 때문에 침 뱉기는 예의를 넘어 공중 보건을 위협하는 행위라는 판단이다.

선수들의 침 뱉기는 드문 일이 아니다. 씹는 담배를 즐기는 더스틴 존슨(미국)도 종종 경기 중에 침을 뱉는 모습이 노출됐다. 2018년 브룩스 켑카(미국)는 디오픈 경기 도중 침을 뱉었다가 대회를 주관하는 R&A의 조사를 받았다.

에티켓 위반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에서 가장 유명한 침 뱉기 사건의 주인공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다. 2011년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최종 라운드 12번홀에서 파 퍼트를 놓친 우즈가 그린에 침을 뱉는 장면이 TV 중계 화면에 잡혔다. 흉측하다는 비난이 쏟아졌고 경기위원회는 벌금을 부과했다. 규정상 이런 행동에는 400달러에서 1만6000달러의 벌금을 매기는데, 우즈에게 부과된 벌금 액수는 밝혀지지 않았다. 우즈는 배려 없는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