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골프장 코로나 직격탄
트럼프 골프장 코로나 직격탄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5.25 09:53
  • 호수 12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들 운영 코스 560명 일시 해고

영국·아일랜드에 구제 요청
특혜 논란 발 빠른 선 긋기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24일 “스코틀랜드 턴베리와 애버딘, 아일랜드 둔버그 등 유럽 내 3개 코스가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을 하지 못해 영국과 아일랜드 정부에 운영자금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영국과 아일랜드는 기업이 종업원을 해고하지 않는다면 임금의 80%에 해당하는 자금을 지원해주는 긴급 구제금융을 운용하고 있다. 이들 3곳 골프장 직원은 500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인 에릭과 도널드 주니어가 운영하는 트럼프 오가니제이션도 이 목록에 포함돼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형식상 사업에서 손을 뗐다. 에릭 트럼프는 <USA투데이>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영국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사업장을 닫았다’며 ‘구제금융은 회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종업원과 가족들 때문’이라고 특혜 논란에 대해 미리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핸디캡 3의 골프광에 지구촌 곳곳에 20개 명코스를 소유한 부동산재벌로 유명하다. 매년 캐딜락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트럼프내셔널 도럴리조트를 찾아 우승자에게 직접 트로피를 수여하는 등 뜨거운 열정을 과시한다. 도럴리조트는 최근 560명을 일시 해고했다. 이달 초에는 미국과 캐나다 지역 트럼프호텔 직원 1500명이 직장을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