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집합금지 명령 ‘코인노래방’까지 확대됐지만, 여전히 위험에 노출된 시설들
<일요시사TV> 집합금지 명령 ‘코인노래방’까지 확대됐지만, 여전히 위험에 노출된 시설들
  • 김희구·배승환 기자
  • 승인 2020.05.2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태원 클럽 사태 후 지난 9일 서울시는 유흥시설(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등)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현재 영등포역 인근 노래방은 약 20여곳으로 파악되는데 대부분의 점포는 문을 닫은 상태다.

영등포의 또 다른 사각지대인 윤락업소는 어떨까?

이태원 클럽 사태를 계기로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당국의 추가적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