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배진교 당선인, 심상정과 호흡은? 
정의당 배진교 당선인, 심상정과 호흡은?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5.20 09:30
  • 호수 12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배진교 신임 정의당 원내대표 ⓒ고성준 기자
▲ 배진교 신임 정의당 원내대표 ⓒ고성준 기자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정의당이 배진교 당선인을 국회 첫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배 당선인은 구청장 출신으로 21대 총선서 비례대표 후보로 국회에 입성한 초선이다.

정의당은 지난 12일, 국회서 4·15총선 당선자 총회를 열어 배 당선인을 ‘만장일치’로 합의 추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배 당선인은 21대 국회 개원 후 1년간 심상정 대표와 당을 이끌게 됐다.

배 당선인은 수락연설서 “21대 국회서 유일한 진보정당 첫 원내대표로서 대단히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비록 교섭단체(20석 이상)는 안됐으나, 여전히 일당백 실력을 가진 정의당 6명 의원은 국회를 넘어 시민을 향해 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
노동운동가 출신 초선

이번 정의당 당선인 중 유일한 남성이자 최연장자인 배 당선인은 노동운동가 출신이다.

20대 중반이던 지난 1992년 인천 남동공단 부품공장서 일하다 프레스기에 눌려 새끼손가락 두 마디를 잃었다.

이후 그는 2010년 열린 지방선거서 민주당과의 단일화를 통해 민주노동당 후보로 인천 남동구청장에 출마해 당선됐다.

정의당 창당에 참여한 후, 19대 대선 당시 심상정 대통령 후보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