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줄 마르는 명문제약의 주머니 사정
돈줄 마르는 명문제약의 주머니 사정
  • 양동주 기자
  • 승인 2020.05.21 08:52
  • 호수 12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수장 바뀌고 고꾸라진 실적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박춘식호 명문제약이 휘청거리고 있다. 거듭되는 적자로 인해 부정적인 목소리는 한층 높아지고 있다.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외부 자금을 수혈해야 하는 지경에 처했다.
 

▲ 박춘식 명문제약 사장
▲ 박춘식 명문제약 대표

명문제약은 지난해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다. 매출은 수년째 제자리걸음인 가운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투자 자산서 예상치 못한 손실을 기록한 게 치명타였다.

참담한 성적표

명문제약은 지난 1월 매출액 1553억원, 영업손실 29억원, 순손실 108억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하지만 외부감사인의 회계감사를 거치면서 확정 실적에 변동이 가해졌다. 영업손실과 순손실이 각각 5배, 2배가량 급증한 것이다.

연결 기준 2018년 49억3700만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명문제약은 지난해 영업손실 14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확정 공시했다. 판관비 항목이 영업손실에 중대한 영향을 끼쳤다.

판관비는 2018년 695억원서 지난해 827억원으로 1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판관비 증가의 대부분은 대손상각비(회수 불가능한 채권을 비용으로 처리) 항목이었다. 2018년 -5억원이던 대손상각비는 지난해 109억원으로 늘었다.

순이익 역시 적자로 돌아섰다. 2018년 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던 명문제약은 지난해 208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순손실 전환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로 인한 금융비용 증가 때문이다. 

명문제약은 우리은행서 판매된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의 회수 가능성이 희박해지면서, 펀드 투자 금액 전액을 지난해 재무제표에 평가손실로 반영했다. 명문제약이 펀드에 투자한 금액은 29억원이다.

지난해 실적이 예상치를 훨씬 하회한 덕분에 박춘식 대표 체제를 향한 시선은 한층 싸늘해졌다. 명문제약이 하향세를 나타낸 시점과 전문경영인(CEO) 체제를 도입한 시기가 맞물린다는 점이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명문제약은 2017년 11월 대주주인 우석민 회장이 대표직서 물러나고, 기존 박춘식 대표와 신임 배철환 대표의 공동경영체제를 도입했다. 2018년 1월 배 대표가 사임한 뒤 박 대표 단독 체제가 계속되고 있다. 

우 회장은 오너 2세 경영인이고, 박 대표는 영업사원으로 입사해 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6년 대표이사에 올랐다. 업계서 박 대표는 32년째 ‘명문맨’을 고수해 온 입지적 인물로 통한다.

박춘식 사장 체제 위기
라임 유탄에 휘청

전문경영인 체제는 우 회장의 결단으로 이뤄졌다. 2001년 이규혁 전 회장과의 공동대표로 경영 전면에 나섰던 우 부회장은 대표이사 부임 시절 매출 80억대에 불과했던 명문제약을 1400억대 회사로 키웠다.

우 회장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다. 경영성과를 높이기 위해 제도적 변화 방안을 고심하던 우 회장은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경영인에 힘을 실어주는 선택을 했다. 안정보단 변화를 꾀한 결정이었다.

전문경영인 체제의 본격 가동을 앞두고 대규모 설비투자가 진행됐다. 370억원이 투입된 2018년 향남 제2공장이 완공됐고, 이후 장치·설비 설치에 대한 200억원대 투자가 이어졌다. 2017년 13억원이던 연구개발비는 지난해 25억원으로 증대됐다.
 

▲ 우석민 명문제약 회장 ⓒ문병희 기자
▲ 우석민 명문제약 회장 ⓒ문병희 기자

이 같은 결정은 중장기적 관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의중으로 읽혔다. 영업이익, 순이익 감소가 두드러졌음에도 향후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거두지 않았던 셈이다. 재선임 과정을 거치며 박 대표에게 힘을 실어준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하지만 증설 효과 및 수탁생산 내재화를 토대로, 올해부터 이익률 개선을 예상했던 것과 달리 명문제약은 올해 1분기마저 부진한 성적표를 공개한 상태다.

명문제약의 연결 기준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62% 감소한 329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7124만원서 올해 1분기에 33억원 적자로 돌아섰고, 순손실은 40억원가량 증가한 53억원에 달했다.  

실적이 악화되면서 재무 건전성마저 흔들리고 있다. 올해 1분기 부채비율은 244.3%로 전년 (229%) 대비 15% 이상 확대됐다. 특히 1년 이내에 갚아야 할 차입금이 924억원서 1032억원으로 늘었다. 

명문제약은 유상증자 카드를 꺼내든 상태다. 재무구조 개선을 목적으로 지난달 300억원(708만주) 유상증자에 관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사용 목적은 채무상환자금 201억원, 시설자금 50억원, 운영자금 49억원 등으로 공시했다. 명문제약이 유상증자를 통해 자금 조달에 나선 건 2016년(224억원) 이후 4년만이다. 당시 유상증자는 ‘공장증설자금’ 마련을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이마저도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 13일 명문제약은 신주배정기준일 기준 1차 발행가액을 3510원으로 확정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기존 4240원에 비해 730원 낮아진 수준이다. 이로써 이번 유상증자로 조달되는 총 예상 금액은 300억원서 249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대표 바뀌더니…

발행가액 조정으로 자금조달 규모가 줄어들면서 명문제약은 자금사용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채무상환자금과 운영자금은 각각 156억원, 42억원으로 줄었다. 이번 유상증자의 주목적이 채무상환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명문제약 입장서 발행가액 조정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