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초대석> 큰 그림 그리는 윤화섭 안산시장
<일요초대석> 큰 그림 그리는 윤화섭 안산시장
  • 장지선 기자
  • 승인 2020.05.18 14:08
  • 호수 12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부도를 제2의 페블비치로”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안산시가 안산의 보물대부도를 세계적 관광지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이미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는 상황서 또 한 번의 도약을 통해 경기도의 하와이를 넘어 세계의 대부도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플랜의 핵심은 골프 세계대회 유치. 대부도는 2의 페블비치를 꿈꾸고 있다.
 

▲ 윤화섭 안산시장
▲ 윤화섭 안산시장 ⓒ안산시

119US오픈이 지난해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서 열렸다. US오픈은 마스터즈, PGA 챔피언십, 브리티시 오픈과 함께 세계 4대 메이저 골프대회로 불린다. 1919년 문을 연 페블비치는 개장 100주년인 2019년에 또 한 번 US오픈 대회를 개최했다.

고급 골프장

페블비치는 전 세계서 가장 위대한 퍼블릭 코스로 불린다.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하는 미국 내 100대 퍼블릭 코스서 2003년부터 줄곧 1위에 올라 미국 골프의 자존심으로 평가받고 있다. 회원제와 퍼블릭 코스를 모두 합해 평가하는 순위서도 단 한 번도 10위권 밖으로 벗어난 적이 없다.

197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가난한 해안도시에 불과했던 페블비치는 US오픈을 유치하면서 세계적인 휴양도시로 거듭났다. 1972년 이후로 5차례나 더 US오픈을 유치하면서 페블비치의 가치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라우스는 죽기 전에 단 한 번 라운딩 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페블비치서 하고 싶다고도 했다.

세계적 골프대회는 지역 전체를 뒤흔들 만큼 파급력이 강하다. 소득 1만달러 이하의 어촌마을이었던 페블비치 역시 US오픈을 유치하면서 9만달러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부촌으로 자리매김했다. 현재는 미국의 대표적인 부자동네 LA 비벌리힐스에 버금갈 정도로 호화 주택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페블비치는 US오픈을 유치하면서 푸드와 와인, 관광을 골프와 결합했다. 그 결과 페블비치 푸드&와인 페스티벌이 탄생했고, 이는 현재 미국 3대 요리축제 중 하나로 꼽힐 만큼 성장했다. 페블비치 골프장의 절경을 배경으로 열리는 이 행사에는 매년 100여명의 정상급 셰프들과 할리우드 유명 인사들을 포함해 8000여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한다.

가난한 해안도시, 골프대회로
지역경제 활성화·이미지 제고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지역은 매년 마스터즈 대회 개최로 1억달러(1200억원)가량의 경제적 효과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4월에 열리려던 대회가 코로나19로 인해 11월로 연기됐지만 분위기는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 인근 호텔은 이미 예약 경쟁에 불이 붙었다. 호텔 예약과 집 임대만으로 수백만달러의 경제효과가 날 정도다.

세계 골프대회 유치는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가시적인 효과와 함께 도시 이미지라는 무형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회다. 여기에 부자들의 스포츠로 불렸던 골프가 대중화되면서 국내외 골프산업의 규모가 커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많은 지자체서 세계 골프대회 유치를 목표로 삼고 도전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안산시는 안산의 보물섬대부도를 전면에 내세웠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취임 초부터 대부도의 발전 가능성을 눈여겨 봐왔다. 윤 시장은 대부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런 자연환경에 골프라는 세계적인 스포츠를 접목한다면 더 유명한 관광지로 거듭나는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 면적 34.9, 해안선 길이가 61에 이르는 대부도는 연간 관광객 수만 1000만명에 달한다. 시화방조제를 쌓아 차량 이동이 가능, 접근성이 높고 ‘경기도의 하와이’로 불릴 정도로 자연경관이 빼어나다. 안산9경 중 5곳을 보유하고 있을 만큼 안산시 볼거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대부도 아일랜드리조트(대표 권모세)는 2의 페블비치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일랜드리조트는 231(70만평) 규모의 골프장으로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어 전체 27홀 중 20홀서 바다를 볼 수 있다. 해송서 나오는 피톤치드, 갯벌서 나오는 갯벌 오존 등 중금속을 정화하고 암을 치유하는 자연에너지가 풍부한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 아일랜드CC ⓒ아일랜드CC
▲ 아일랜드CC ⓒ아일랜드CC 홈페이지

세계적인 골프 코스 설계자 미국의 데이비드 데일은 자연적인 것을 최대한 살려서 친환경적인 골프장을 만든다는 것이 설계의 1원칙이라며 대부도는 산과 바다가 만나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가진 장소라고 말했다.

목장과 헬기 착륙장을 갖춘 수도권 최고 고급 골프장 아일랜드리조트는 이미 7번의 KLPGA 대회를 개최한 경험이 있다. 세계 골프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장소로서 검증은 충분히 이뤄졌다는 평가다.

하지만 아직 세계 골프대회 유치 이력은 없다. 지난 2015년 안산시와 아일랜드리조트는 세계여자골프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를 유치하려 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대부도 내 부족한 숙박시설과 도로시설이 문제로 지적됐다. 자연환경에 걸맞은 인프라가 준비되지 않았던 것.

빼어난 자연환경 무기로
인프라 갖춰 유치 도전

현재 대부도의 상황은 5년 전과 비교해 눈에 띄게 달라졌다.

아일랜드리조트 관계자에 따르면 2021년 골프장 부지 내에 300객실 규모의 럭셔리 호텔이 들어선다. 또 드라이브를 하면서 바다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도로 길도 열렸다. 여기에 레슨프로 임진한 아카데미를 확정해 대부도를 골프선수들의 성지로 거듭나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안산시는 지난 4월 사업비 429억원을 들여 대부도 서부해안을 따라 대부북동 낙조전망대와 해솔길이 있는 구봉도 초입 돈지섬과 아일랜드리조트 인근 바다와 만나는 뻑국천 주변 길을 잇는 해안도로를 개통했다.

윤 시장은 대부도서 세계 골프대회를 개최하게 된다면 대부도는 한국의 페블비치로 거듭날 수 있다국제 관광지로서 첨단 도시행정 인프라가 들어오게 되면 국내외 해외 관광객 유입으로 현재보다 10배 이상의 경제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일랜드CC

그러면서 세계 골프대회 유치를 통해 안산의 발전은 물론 나아가 한국의 국격을 드높일 수 있는 효과를 가져오리라 확신한다수년 내에 대부도서 세계적인 선수들의 명품 샷 대결을 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