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71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71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20.05.18 10:07
  • 호수 12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백영진
남·1977년 10월2일 유시생

문> 실직 이후 음주와 도박으로 방황하다 이제 겨우 마음잡고 작은 일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빚 독촉에 너무 시달려 다시 흔들리고 있습니다. 

답> 악운이 스치고 간 자리에는 후유증이 남습니다. 그러나 지금이 마지막 관문이고 수습 단계입니다. 겁부터 내며 피하지 말고 이제부터 정면으로 부딪치세요. 기간 연장으로 일단 해결됩니다. 그리고 그만뒀던 선박직과 다시 인연이 돼 장기간 해외에 체류하게 됩니다. 외항선이며 항해사로 다시 복직하게 됩니다. 지금이 좋은 기회이니 즉시 교섭에 나서길 바랍니다. 도와줄 귀인도 만나게 됩니다. 귀하의 운이 다시 시작되는 좋은 시기입니다. 만약 음주와 도박이 다시 시작된다면 이제는 구제불능이 됩니다. 순간의 잘못으로 평생을 망치게 됩니다. 

 

한미경
여·1987년 8월13일 오시생

문> 착실하게 직장에 잘 다니고 있지만, 독립하고 싶은 생각에 흔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성교제의 경험이 전혀 없는데, 결혼도 하고 싶습니다.

답> 지금 움직이게 되면 큰 낭패를 보게 됩니다. 현재 직장을 유지하세요. 그리고 디자인 쪽으로 준비를 하더라도 웹디자인이나 보석 디자인 쪽입니다. 지금 직장에서 서서히 미래의 준비를 만들어가세요. 아주 좋은 절호의 기회입니다. 귀하는 끈기와 전진력이 강하고 침착하면서 차분한 성격이 아주 큰 장점입니다. 운세 또한 생산적이어서 운과 성격이 조화를 잘 이뤘습니다. 그러나 지금 운은 마음이 흔들리고 안전을 파괴하는 위험한 상태입니다. 정신과 마음을 잘 다스리고 외부의 유혹에 철저히 방어하세요. 결혼운도 가까워지고 있으니 조급해 하지 마세요.

 

최상준
남·1985년 4월19일 해시생

문> 저는 1987년 6월 미시생인 여자와 평생을 약속한 사이입니다. 그런데 그 여자가 유흥업소에 다닌 적이 있습니다. 실망과 절망 속에서 방황하고 있습니다. 정리하자니 자신이 없습니다. 

답> 상대 여성은 귀하의 연분입니다. 여성분은 유흥점에서 일했으나 자기 관리에 철저합니다. 지난해에 가산이 몰락해 어찌할 수 없는 숙명적인 선택이었으며, 본래의 모습은 전혀 다릅니다. 상대는 희생정신이 강하고 비굴하지 않으며 정이 많고 목표가 정확하며 책임감이 아주 강합니다. 거기다 매우 건전하며 건실한 보기 드문 여성입니다. 귀하를 선택한 것은 자신과의 공통점을 발견했기 때문이며 사실 첫사랑인 것입니다. 두 분은 운명적으로 맺어진 연분이며 더할 나위 없는 인연입니다.

 

장은영
여·1982년 9월30일 진시생

문> 박사과정을 마쳤으나 현재 학원 강사직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것이 한계인지 아니면 어떤 길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결혼도 자꾸 무산돼 혹시 독신으로 사는 건 아닌지 궁금합니다.

답> 귀하의 운세는 운기가 다양하여 할 일이 많고 지금도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은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하나의 과정으로, 완성 단계는 아닙니다. 내년을 기점으로 자리를 옮겨 확실한 위치에 머무르게 되며 전임 교수직에 오르게 됩니다. 내년 3월 내정으로, 공채가 아닌 직접 인연으로 이어집니다. 올해는 새로운 도전의 준비과정으로 언제나 말과 행동을 주의하고 인간관계의 유대를 공고히 하세요. 주변 모두가 귀하를 도와줄 협조자이며 귀인들입니다. 결혼은 서두르지 마세요. 인연은 2022년에 만나며, 뱀띠나 동갑인 개띠 중에 있으며 심성이 착한 사람입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