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제대변인 임명된 최지은 전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민주당 국제대변인 임명된 최지은 전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5.11 15:59
  • 호수 12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최지은 전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 최지은 전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최지은 전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가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국제대변인 직책에 임명됐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4일 정무직 당직자 인사를 발표하고 국제대변인에 최 전 이코노미스트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외신 담당 대변인을 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이 외신 담당 당직자를 두긴 했었지만 직책은 부대변인이었다. 

낙선했지만…
당 최초 외신 담당 대변

민주당 관계자는 “국제 담당 대변인은 처음”이라며 “앞으로 외신을 대상으로도 브리핑을 할 필요가 있고 당 위상을 키우는 의미서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국제대변인을 맡게 된 최 전 이코노미스트는 서강대 경제학 학사,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행정학과 국제개발학과 석사 졸업 후 옥스퍼드대학교서 국제개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에 정규직 이코노미스트로 입사한 이후 세계은행에 영입됐다.

부산 출신인 최 전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총선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