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발명가 명예의 전당’ 오른 최상혁 박사
NASA ‘발명가 명예의 전당’ 오른 최상혁 박사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5.11 15:57
  • 호수 12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최상혁 박사 ⓒNASA
▲ 최상혁 박사 ⓒNASA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 랭글리연구소 수석연구원 최상혁 박사가 ‘발명가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NASA는 1980년부터 랭글리연구소서 40여년 동안 일한 최 박사가 그동안 많은 과학적 업적을 남겨 발명가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했다. 

NASA는 우주탐사를 위해 개발된 혁신기술의 일상 활용을 촉진하는 기술전수 프로그램에 따라 ‘미국 발명가 명예전당’과는 별도로 발명가 명예의 전당을 운용해 오고 있다. 

최 박사는 NASA서 일하면서 200편 이상의 논문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43개 특허권·71개 상
40년간 쌓은 업적들 소개

43개 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갖고 있으며 현재 특허 출원이 진행 중인 것도 여러 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NASA서 상을 71개나 받았다. 특히 바이오 나노 기술로 2006년과 2007년 2년 연속 ‘포어사이트 연구소’의 ‘나노50’ 상을 받았다.

2008년에는 ‘올해의 나노50 혁신가’로 뽑히기도 했다. 

최 박사는 인하대 공대에서 기계공학 학사학위를 받았고, 미국 오리건 주립대학서 기계공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땄다.

현재 미국발명아카데미 회원이면서 미국 항공우주학회 준회원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