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도쿄올림픽>최고 기대주 8인
<2021 도쿄올림픽>최고 기대주 8인
  • JSA뉴스
  • 승인 2020.05.11 10:28
  • 호수 12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청소년 스타들을 주목하라!
▲ 일본 체조 선수 기타조노 타케루
▲ 일본 체조 선수 기타조노 타케루

[JSA뉴스] 도쿄올림픽 연기로 올림픽을 준비하던 수많은 선수들이 훈련과 준비에 차질을 빚게 됐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올림픽 무대에 데뷔하고자 훈련해온 어린 선수들에게 1년이라는 추가 시간이 주어졌다.

지난 2018년 브라질 부에노스아이레스서 개최된 청소년올림픽(YOG, Youth Olympic Game)에 등장한 종목별 스타선수들이 바로 그들이다. IOC가 최근 어떤 선수들이 떠오르는 별(Rising Star)’로 주목받고 있는지 평가했다.

[일본-체조]
[기타조노]

일본 체조선수 기타조노 타케루처럼 ‘2018 청소년올림픽에 큰 영향을 끼친 선수는 없었다. 당시 15세였던 기타조노는 6개 종목서 5개 금메달을 따내며 종합성적, 마루, , 평행봉, 철봉 부문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이어 열린 ‘2019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서 일본 체조 전설 우치무라 고헤이의 이름을 딴 고헤이 2기술을 구사하며 금메달 3개를 따냈다.

‘2021년 도쿄올림픽은 기타조노가 일본 남자 체조팀에 왕관을 선사할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 호주 수영선수 케일리 맥키운
▲ 호주 수영선수 케일리 맥키운

[호주-수영]
[케일리]

수영의 배영 종목 50m서 금메달 등 4개의 메달을 딴 호주 수영선수 케일리 맥키운. 이후 그는 성인무대에 파문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배영 200m 은메달을 획득한 그는 코로나19로 시즌이 중단되기 전까지 인상적인 출발을 보였다.

혜성처럼 등장한 종목별 선수들 
‘떠오르는 별’ IOC 평가 보니…

18세의 케일리 선수는 20201월에 200미터 배영서 2583의 기록을 세웠고, 이 종목 거리서 역사상 7번째로 빠른 여성이 됐다.

같은 대회서 그녀는 또한 58.62초를 기록하면서 여자 배영 100m서 역대 9위에 올랐다. 더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021년 케일리는 역사상 가장 훌륭한 여자 배영 수영선수 중 한 명으로 등극할 것이 확실하다.
 

▲ 쿠바 3단뛰기 선수 조던 디아스
▲ 쿠바 3단뛰기 선수 조던 디아스

[쿠바-3단뛰기]
[조던]

3단 멀리뛰기 종목서 자신의 나라 쿠바의 훌륭한 전통을 이어간 조던 디아스는 17.14m의 최고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 기록은 ‘2016년 리우올림픽결승에서 4위를 차지하기에 충분한 기록이다. 디아스는 그 이후 더 높은 기록으로 나아갔다.

2019년에는 리마(페루)서 열린 범아메리칸 게임서 은메달을 따내며 첫 성인무대의 메달을 따냈고, 1985년 세워진 볼커말의 세계 청소년 기록서 불과 1cm 못 미친 17.49m로 개인 최고 기록을 냈다.

그는 내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때면 스무 살이 될 것이고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가장 인기 있는 선수들 중 하나가 될 것이 분명하다.
 

▲ 태국 배드민턴 선수 쿤라부트 비티사른
▲ 태국 배드민턴 선수 쿤라부트 비티사른

[태국-배드민턴]
[쿤라부트]

‘2017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태국 출신의 떠오르는 배드민턴 스타 쿤라부트 비티사른은 남자 단식 톱시드로 2018 청소년올림픽에 진출했고, 조별리그를 순항한 뒤 프랑스 아르나우트 메르클레에게 8강전서 패배를 당했다.

그러나 혼합 단체전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세계 주니어 타이틀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면서 다음 달에 더 많은 메달을 획득했다.

2019년에는 다시 타이틀을 지키며 남자 단식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 주니어선수권 3관왕에 올랐고, 아시아 주니어선수권대회서도 금메달을 차지했으며, 성인대회에 출전해 ‘BWF 인터내셔널 챌린지 대회’ 4관왕에 올랐다.

시니어 세계 랭킹서 28위로 올라섰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 올림픽 출전 자격은 거의 불가능했지만 12개월의 추가 기록으로 2021년 올림픽에 데뷔할 자격과 가능성이 충분해졌다.

 

▲ 우크라이나 높이뛰기 선수 야로슬라바 마후치크
▲ 우크라이나 높이뛰기 선수 야로슬라바 마후치크

[우크라-높이뛰기]
[야로슬라바]

2018 청소년올림픽서 금메달을 수상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우크라이나의 높이뛰기 선수 야로슬라바 마후치크는 이미 도하(카타르)서 열린 ‘2019 세계육상선수권대회서 은메달을 차지하며 성인무대에 이름을 올리고 있었다.

18살의 선수는 2010년 청소년올림픽의 챔피언 마리야 라시츠케네에게 패배했을 뿐이고, 올해 올림픽에서는 우승후보들 중 한 명이 될 것이 확실했다. 2021년까지 그녀는 세계 챔피언인 라시츠케네를 추월해 여자 높이뛰기의 여왕으로 추대될 수 있을 것이다.
 

▲ 인도 사격 선수 사우라브 차우드하리
▲ 인도 사격 선수 사우라브 차우드하리

[인도-사격]
[마누&사우라브]

혼합팀 10m 공기권총은 내년 도쿄올림픽서 처음 채택된 혼합팀 사격 3종목 중 하나로 인도의 마누 바커와 사우라브 차우드하리가 첫 금메달리스트로 주목받고 있다. 그들은 2018 청소년올림픽서 각각 여자 10m 공기권총과 남자 10m 공기권총 부문서 우승했고 이후 ‘ISSF 월드컵 서킷서 혼합팀 10m 공기권총을 장악하며 2019년 뉴델리, 베이징, 뮌헨, 리우데자네이루 등에서 우승하고 도쿄올림픽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코로나19’ 약 될까 독 될까
성인무대 데뷔 벌써 기대

 

▲ 인도 육상 선수 히루트 메세샤
▲ 인도 육상 선수 히루트 메세샤

[에티오-육상]
[히루트]

에티오피아의 히루트 메세샤는 2018 청소년올림픽서 육상 장거리 800m 동메달을 수상한 이후 이미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니어 레벨까지 성공적으로 올라섰다. 2019년 당시 18세였던 그는 라바트(모로코)에서 열린 아프리카 경기서 800m 금메달을 따내며 20316을 기록해 지난해 도하서 우승한 우간다 올림피 대표 할리마 나카야일과 같은 선수들을 물리쳤다. 그는 개인 최고 기록을 216으로 향상시켰고 2021년 올림픽에 데뷔하기 전에 자신의 기록을 더 단축시킬 계획이다.

[콜롬비아-다이빙]
[다니엘]

콜롬비아 다이빙 선수 다니엘 레스트레포는 이미 2019 팬아메리카 대회 3m 스프링보드 다이빙의 우승에 힘입어 2020년 도쿄서 입지를 굳혔다. 이제 부에노스아이레스서 열린 3m 스프링보드 다이빙과 혼합 단체전서 모두 2018 청소년올림픽 금메달을 수상했던 20세의 이 선수는 내년 도쿄서 큰 성공을 거두기 위해 올림픽 데뷔를 준비해야 하는 데 추가된 1년을 사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