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높이’ 대교 바짝 엎드린 사정
‘눈높이’ 대교 바짝 엎드린 사정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5.20 14:44
  • 호수 12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술술 잘 풀리다 ‘적자 블랙홀’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눈높이’로 유명한 대교그룹이 1분기에 적자를 봤다. 회사는 3년 연속 흑자였다. 실적이 매년 감소하긴 했지만 마이너스는 없었다. 대교는 어쩌다 고꾸라진 걸까.
 

▲ 강영중 대교 회장
▲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대교그룹은 국내 학습지 업계 강자다. ‘눈높이’ 브랜드로 익히 알려져 있다. 창업주는 강영중 회장으로 1975년 서울 성북구 종암동에 자그마한 공부방을 열었다. 시작부터 호황을 누렸지만 곧 난관에 봉착했다.

난관

1980년 과외금지 조치가 결정적이었다. 강 회장은 자구책을 내놨는데 바로 ‘1대1 방문 교육 시스템’이었다. 당시만 하더라도 학습지를 통한 방문학습은 업계서 단 한 번도 시도된 적 없었다. 사업 아이템으로도 생소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강 회장이 개척한 학습지 시장은 ‘눈높이 신화’로 이어졌다. 강 회장은 ‘연매출 1조 기업인’에 이름을 올렸다. 회사 역시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현재 대교그룹은 20여개 계열사를 품고 있다. 학습지뿐만 아니라 부동산, 환경, IT(정보통신)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한다.

대교그룹 주요 계열사는 ▲대교 ▲대교D&S ▲대교CNS ▲대교ENC ▲강원심층수 등이다. 대교그룹은 ‘대교홀딩스’를 정점으로 수직 계열화를 구축했다. 대교홀딩스가 계열사 지분을 취득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형태다.

주력 계열사는 학습지 사업을 담당하는 ‘대교’다. 그룹 매출 대부분은 이곳에서 발생한다. 지난해 대교는 연결 기준 7619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이어 대교D&S 482억원, 대교CNS 182억원, 강원심층수 98억원 순이다.

‘학습지 신화’ 중견그룹으로 성장
20개 넘는 계열사…신사업 확장

대교는 그룹 계열사 가운데 가장 많은 자회사를 두고 있다. 대부분 교육 관련 사업을 수행하는 회사들이다. 해외 법인까지 포함하면 모두 10개가 넘는다.

학습지 사업은 예전 같지 않다는 평가를 받는데 이는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 탓이다. 대교도 마찬가지다. 실적 면에서 꾸준한 감소세를 보인다. 다만 대교는 지난해까지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2015∼2019) 대교 성적표를 살펴보면 그렇다. 연결 기준 매출액은 8132억원, 8207억원, 8122억원, 7631억원, 7619억원으로 하락했다. 매출액은 500억원 정도 줄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상당 폭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30억원, 428억원, 454억원, 256억원, 293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 역시 460억원, 417억원, 416억원, 192억원, 171억원으로 내리막을 탔다.

다만 회사는 적자를 보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 영업이익이 직전년도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은 눈여겨볼만하다.
 

▲ 눈높이 제품들 ⓒ대교
▲ 눈높이 제품들 ⓒ대교

문제는 지난 1분기 실적이었다. 대교는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았다. 매출은 줄어들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모두 손실로 전환됐다. 적자 회사가 된 셈이다.

대교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706억원이었다. 직전년도에 비해 9.7% 하락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2억원서 -19억원으로, 순이익은 2억원서 -67억원으로 곤두박질쳤다.

실적 하락 주범으로 코로나19가 꼽히는데 방문학습이 사실상 차단됐기 때문이다. 앞서 대교는 코로나19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화상 수업 전략을 내놨다. 하지만 후폭풍을 완전히 감당해내지는 못했다.

지난해 대교는 연결 기준 7619억원 매출을 냈다. 이 중 ‘국내교육서비스 및 출판사업’서 전체 매출 92.7%에 해당하는 수익이 발생했다.

국내교육서비스 및 출판사업은 대교와 그 종속회사 대교에듀피아가 담당한다. 사업 내용은 ‘러닝센터사업’ ‘주간방문학습지’ ‘온라인교육서비스’ ‘교육출판사업’ ‘학원사업’ ‘방송사업’ 등이다.

이 중 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받은 영역은 러닝센터사업·주간방문학습지·교육출판사업·학원사업 등으로 분석된다. 대부분 대면으로 진행되는 사업들이기 때문이다. 결국 코로나19 후폭풍이 대교 실적을 깎아먹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흑자서 1분기 마이너스 전환
에듀테크로 탈출구 모색 중

학습지 업계 안팎에선 새로운 패러다임이 요구된다. 학습지 사업 자체가 하락 국면에 접어든지 오래고, 코로나19로 업계 전체가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대교 역시 이번 1분기서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일찌감치 활로 모색에 나선 바 있다.

대교는 ‘에듀테크’를 타개책으로 선정했다. 에듀테크는 교육(Educat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교육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사업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활용되는 스마트학습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대교 감사보고서를 통해 ‘에듀테크’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했다. 대교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18년 8월 ‘노리’를 인수해 에듀테크를 도입하는 등 교육 서비스 선진화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리는 인공지능 수학교육 플랫폼 업체다.

대교는 관련 업체들과 손잡고 있다. 지난해 11월말에는 학원 전문 서비스 기업 ‘에듀베이션’을 인수했다. 에듀베이션은 학원·강사·학부모 관리 솔루션 플랫폼 사업체다. 대교는 에듀베이션이 보유한 강사·학원 빅데이터를 확보해 에듀테크 역량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룹 계열사서도 에듀테크 연구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된다. 대교CNS는 지난해 연구소를 설립, 에듀테크 기술 개발에 나섰다.

연구팀은 연구소장과 연구전담요원 10인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자사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모바일 교육 플랫폼 프로토타입 개발 ▲화상회의 플랫폼 개발 등에 돌입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6억7000만원이었다. 사실상 에듀테크 전용 연구소를 설립한 셈이다.

후폭풍

그룹 차원서 에듀테크에 힘을 싣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향후 관련 연구소 추가 설립이나 연구개발비 증가 가능성 등이 점쳐진다. 대교는 지난해 감사보고서를 통해 “대교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감소했지만 디지털 기반 학습 서비스 확대와 사업구조 혁신을 통해 영업이익은 증가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