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욱 프로의 실전 레슨> 어드레스의 기본 요소
<홍성욱 프로의 실전 레슨> 어드레스의 기본 요소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5.06 08:49
  • 호수 12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편안하고 올바른 자세는 필수

공을 잘 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바로 어드레스이다. 어드레스는 골프 스윙의 70  % 이상을 차지한다. 지금부터 어드레스의 기본요소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어드레스

어드레스는 상당히 중요하다. 방향을 결정하고 공을 올바르게 칠 수 있는 확률이 여기에 달려 있다. 그립은 ‘베이스 볼 그립’‘인터로킹’‘오버래핑’ 등 크게 3가지로 나누어진다.
▲베이스 볼 그립= 말 그대로 야구방망이를 잡는 것처럼 잡는 것을 베이스 볼 그립이라고 한다. 용어에는 있는 그립이지만 기본에서 벗어나는 그립이다.
▲인터로킹 그립= 손의 각도가 중요하다. 내 팔이 툭 떨어졌을 때 바로 잡히는 각도가 편한 각도이다. 골프채 그립을 손가락으로 다 잡지만 왼손 검지와 오른손 새끼손가락이 교차 되어야 한다. 그러면서 양손의 검지와 엄지가 붙어있는 방향(즉 V자)은 오른쪽 어깨를 향해 있어야 한다.
▲오버래핑 그립= 인터로킹과 같다. 하지만 다른 부분은 딱 한가지다. 왼손 검지 위에 새끼손가락이 얹히는 것이다.
 

스탠스

스탠스는 자신의 어깨너비만큼 발의 간격을 넓혀주면 된다. 차렷 자세를 취한 뒤 양팔을 자연스럽게 내려놓았을 때 내 손의 위치가 발의 간격이 된다. 만약 스탠스를 너무 넓게 한다면 상체에 힘이 들어가 스윙의 회전력이 떨어지게 될 것이다. 반대로 스탠스를 너무 좁게 하면 상체에는 힘이 들어가지 않지만, 스윙의 힘을 실어줄 수 없다.

공의 위치

스탠스 간격을 자신의 어깨너비 만큼 취했다면 그 양발의 간격 정중앙에 공을 놓으면 된다,(7번 아이언 기준) 하지만 클럽에 따라 공의 위치는 변경된다. 
우드클럽인 경우 공이 왼쪽 발뒤꿈치쪽에 위치하고, 숏 아이언과 미들 아이언의 경우에는 스탠스의 중앙과 왼쪽 발뒤꿈치의 중간에 위치한다. 
그러나 모든 샷에 있어서 공을 왼쪽 발뒤꿈치 선에 놓고 치는 것이 좋다. 최고의 선수들이 이 방식을 사용해 스윙의 선이 매번 같아지므로 굳이 공의 위치를 변경할 필요가 없다.

무릎의 굽힘

어드레스 시 무릎을 굽히는 게 좋지만 어느 정도 굽히느냐는 사용하는 클럽에 따라 정해야 한다. 웨지 사용 시 지나치게 무릎을 굽히면 클럽의 앞 끝이 지면에서 떨어져 임팩트 시에 지나쳐 버리게 된다.
클럽의 밑바닥이 완전히 땅에 닿아야 한다. 웨지를 사용할 경우 공에 다가서서 무릎을 살짝 굽히는 것이 좋으며 긴 클럽을 사용할 경우엔 무릎을 조금 굽히고 공에서 좀더 떨어져 어드레스하고, 클럽이 길수록 무릎을 많이 굽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