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의 미래에셋, 트리플 1조 달성
박현주의 미래에셋, 트리플 1조 달성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04.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래에셋그룹 2019년 영업이익, 세전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1조 이상
▲ 미래에셋센터원 ⓒ미래에셋그룹
▲ 미래에셋센터원 ⓒ미래에셋그룹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박현주 회장이 이끄는 미래에셋그룹이 2019년 연결 기준 영업이익, 세전이익, 당기순이익서 모두 1조원을 넘겼다. 항목별로는 1조원을 넘긴 적이 있으나 주요한 3항목 모두서 1조원을 넘긴 것은 처음이다.

미래에셋그룹의 2019년 기준 영업이익, 세전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1160억원, 1조5392억원, 1조1432억원이다.

대상 계열사는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컨설팅으로 모두 3항목서 플러스를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당기순이익이 마이너스였던 미래에셋캐피탈과 미래에셋컨설팅 역시 각각 1657억원, 494억원 이익이 발생했다.

성과가 탄탄해진 배경은 글로벌 경쟁력에 있다.

박현주 회장은 글로벌시장서의 경쟁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며 2003년부터 홍콩을 시작으로 해외진출을 시작했다.

현재 미래에셋은 15개 지역에 40여개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플러스 ‘α’로 기대했던 해외시장 사업이 가속 되면서 1조원 고지를 넘긴 것이다.

미래에셋은 글로벌 사업의 다양한 분야서 경쟁력을 갖추며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해외 세전 순이익 2000억원을 돌파했다. 2019년 해외 법인 세전 순이익은 2100억원이 넘는다.

이는 2018년 대비 70% 넘게 증가한 기록으로, 그룹 역사상 처음으로 해외법인서 세전 순이익 연 2000억원을 돌파하는 이정표도 세우게 됐다.

또, 이는 기업 전체 연결 세전 순이익 대비 19%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하는데 여타 금융사 대비해서도 최상위권에 해당한다.

본업의 경쟁력도 탄탄하다. 미래에셋대우는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로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해외주식서 국내 증권사 중 거래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분법 평가이익 등 해외성과를 제외하고도 14년째 당기순이익 1위를 기록 중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본업인 여신업 비중을 확대하면서 실적 개선되어 13년만에 보통주에 대한 현금배당을 시행했다.

미래에셋그룹의 자기자본도 급성장 중이다. 17년 13조원서 18년 14조원, 19년 말에는 16조원을 넘어섰다.

투자회사는 M&A부터 딜소싱까지 자기자본을 통해 이뤄지고 그 다음 투자자를 찾는 경우가 많아 자기자본은 가장 중요한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유동성도 풍부하다. 유동성자산서 유동성부채를 뺀 ‘유동성갭’ 지표를 보면 미래에셋그룹의 유동성은 10조2208억원에 달한다.

2017년 9조 45억원서 2년 사이 1조 이상 늘었다.

신용등급도 안정적이다. 나이스신평이 제시한 미래에셋대우 단기 신용등급은 ‘A1’, 장기 신용등급은 ‘AA/Stable(안정적)’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단기 ‘A1’, 장기 ‘AA-/Stable’이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단기 신용등급 없이(Not Rated) 장기 신용등급 ‘AA/Stable’이다.

자기자본과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과감히 도전하는 것이 미래에셋의 성장 동력이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