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 경영’ 에넥스의 빛바랜 리더십
‘2세 경영’ 에넥스의 빛바랜 리더십
  • 양동주 기자
  • 승인 2020.05.21 08:52
  • 호수 12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량 실점’ 구원투수 박진규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에넥스가 수익성 악화로 신음하고 있다. 공격적인 외형 확장 전략이 지난해를 기점으로 한풀 꺾이면서 박진규 회장의 지난 10년의 노력마저 한순간 빛이 바랜 양상이다. 실적 개선이 이뤄져야 흠집 난 박 회장의 리더십이 재평가 받을 수 있다.
 

▲ 박진규 에넥스 회장과 박유채 명예회장
▲ 박진규 에넥스 회장과 박유재 에넥스 명예회장

에넥스는 창업주 박유재 회장이 1971년 설립한 서일공업사에 뿌리를 둔 종합가구기업이다. 1992년 현재의 상호로 변경하면서 대중에게 이름을 각인시켰고, 1995년 증권거래소에 상장을 거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잘나가던 에넥스에 한파가 도래한 건 2008년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시작으로 건설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에넥스는 3년 연속 적자의 늪에 허덕였다. 이 무렵 에넥스의 구원투수로 등장한 인물이 바로 박진규 회장이었다.

덩치만 키우더니

창업주의 장남인 박 회장은 충북 황간 공장서 근무를 시작하며 에넥스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1990년 에넥스 하이테크 대표이사를 거쳐 1998년 에넥스 부회장에 취임했고, 중국 법인장과 베트남 법인장 등을 지냈다.

박 회장이 대표이사로 부임한 2010년은 금융위기의 여파로 인해 에넥스가 한참 힘들던 시기였다. 2007년 70억원대 영업이익을 올렸던 에넥스는 2008년과 2009년에 각각 7억6000만원, 7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휘청거렸다.

구원투수로 등판한 박 회장은 쇄신을 택했다. 사업 포트폴리오를 뜯어고치고 유통망 확대에 열을 올렸다. 가시적인 성과는 3년 후 나타났다. 대표이사 부임 첫해에 영업손실 115억원을 기록했던 에넥스는 박 회장 취임 3년 만인 2013년에 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014년부터는 탄탄대로의 연속이었다. 에넥스의 외형적 성장은 눈부셨다. 연결기준 2014년 2619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 4457억원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B2C의 비중을 늘린 에넥스는 유통망 확대에 집중했고, 주방가구·수납 패키지의 판매 향상과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회장 취임은 기존의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물이었다. 박 회장은 지난해 3월 기존 부회장서 회장으로 명함을 바꾸는 데 성공했다. 대신 부친인 창업주 박유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회사 측은 박 회장의 현장 경영 의지와 구조 재편을 통한 위기 극복 리더십에 주목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매출 올리는 데 급급하더니 손실만 잔뜩
형편없는 내실…‘빈 수레’ 탈출구 있나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에넥스의 성장세는 지난해를 기점으로 한풀 꺾였다. 연결기준 지난해 에넥스의 매출은 전년대비 18.41% 감소한 3636억원에 그쳤다. 제품군과 상품군의 매출 동반하락이 눈에 띈다. 제품군 매출은 2018년 1325억원서 지난해 1090억원으로, 같은 기간 상품군 매출은 2876억원서 2352억원으로 뒷걸음질쳤다.

매출 상승세가 한풀 꺾인 만큼 에넥스가 그간 취했던 외형적 성장 전략의 수정 여부에 이목이 집중된다. 에넥스는 박 회장 체제서 비약적인 매출 성장을 일궈냈지만 수익성은 매출과 정반대 행보였다.
 

2015년 연결기준 80억9400만원으로 정점을 찍었던 영업이익은 이듬해부터 3년간 하향세가 이어지더니 지난해에는 28억3060만원 손실로 적자 전환하기에 이른다. 게다가 영업이익이 매출 상승세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률은 2016년 0.6%, 2017년 0.7%, 2018년 0.4%, 지난해 –0.5% 등 1%를 넘기는 것도 버거웠다.

비싼 값에 제품을 팔아봐야 실제로 남는 건 별로 없었다는 뜻이다.

순이익 역시 비슷한 곡선을 그렸다. 2015년 84억6300만원으로 최대치를 찍었던 순이익은 이듬해 18억6700만원으로 급감한 뒤부터 별다른 반등세를 나타내지 못했고, 급기야 지난해에는 적자 전환에 이르렀다. 순손실만 37억6500만원에 달했다.

혹독한 신고식

회장 취임 첫해에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만큼, 박 회장 체제 순항을 위해서라도 사업 구조 변경과 수익성 제고는 필수가 돼버렸다. 박 회장이 B2C의 비중을 늘린 것도 같은 맥락서 이해할 수 있다. 실제로 에넥스서 사업 비중이 높은 B2B 부문은 건설사 수주사업인 탓에 매출은 컸지만, 수익성은 낮은 축에 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