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여당’ 원내사령탑 쟁탈전
‘공룡여당’ 원내사령탑 쟁탈전
  • 최현목 기자
  • 승인 2020.04.27 11:22
  • 호수 12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굳히기냐 반란이냐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국회의원 180명의 사령탑은 누가 될 것인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2022년으로 예정돼있는 대선으로 가기 위한 첫 단추다. <일요시사>는 민주당 내부서 치열하게 전개될 원내대표 경선을 다각도로 분석했다.
 

▲ (사진 왼쪽부터)정성호·전해철·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 왼쪽부터)정성호·전해철·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룡여당의 첫걸음이다.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은 지난 22일 당내 선거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를 구성했다. 원내대표 경선이 다음달 7일로 예정돼있기 때문이다. 선관위에는 4선의 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선관위 위원장으로, 같은 당 이원욱·서삼석 의원과 21대 총선 당선인인 문진석·허영 당선인이 위원으로 들어갔다.

역대 최강

앞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선관위 구성을 예고한 바 있다. 지난 20일 국회서 개최된 의원총회에 참석한 이 원내대표는 “이번 주 중에 원내대표 경선 준비에 착수하겠다”며 “내가 아주 원만하게 원내대표서 물러나도록 이번 마지막 국회까지 협조를 해주시리라고 믿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의 뒤를 잇는 차기 원내대표는 민주당 역대 가장 막강한 힘을 행사할 수 있다. 이번 21대 총선서 민주당은 163석을 차지했다.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17석까지 합하면 180석이다. 개헌을 제외하고 입법, 인사 등 국회의 전반을 좌우할 수 있는 숫자다.

막강한 힘과 동시에, 짊어져야 할 무게도 상당하다. 미래통합당 등 야당과 국회 의장단 구성 및 상임위원장 배분 등을 놓고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 의장단 구성은 여야 샅바싸움의 시작이다. 

역대 국회서 개원이 늦어진 이유 중 하나다. 앞서 20대 국회 때는 122석의 새누리당이 123석 민주당에 의장직을 넘기는 것에 잠정 합의했다가 입장을 선회, 그해 6월이 돼서야 원구성을 마쳤다.

차기 원내대표는 문재인정부 국정운영의 성공을 가를 후반기 주요 입법과제도 수행해야 한다. 당장 코로나19 여파를 해결해야 하는 중책도 떠안는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과연 ‘성배’는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 민주당 내에서 자천타천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만 10여명에 이른다. 친문(친 문재인)·비문(비 문재인)을 가리지 않는다.

4선의 정성호 의원과 3선의 전해철 의원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정 의원은 당내서 비문으로, 전 의원은 친문으로 분류된다. 두 사람이 강조한 차기 원내대표의 덕목은 바로 ‘소통력’이다. 정 의원은 자신이 초선 의원들과의 소통과 야당과의 협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말했으며, 전 의원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초선 당선인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선의 김태년 의원도 결심을 굳혀가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친문 중에서도 이해찬계로 분류된다. 지난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당 정책위의장을 맡는 등 민주당 내 대표적인 ‘정책통’으로 불린다. 앞서 김 의원은 가장 최근 실시된 원내대표 경선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밀려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 외에도 6∼7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경선 도전에 뜻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 가운데, 불출마자도 나오는 등 레이스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자천타천 후보군만 10여명
캐스팅보터 68명, 누구를?

가장 먼저 불출마를 선언한 사람은 민주당 정청래 서울 마포을 당선인이다. 이번 21대 총선으로 3선에 성공한 그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원들도 이런저런 경로로 많이 물어들 본다. 그래서 말씀드린다. 저는 (원내대표 경선에)출마하지 않는다”며 “나서는 사람도 중요하고, 뒤에서 돕는 사람도 중요하다. 당분간 낮은 자세로 머슴처럼 일하겠다”고 선언했다.

마찬가지로 3선의 박홍근 의원 역시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22일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첫 원내수석부대표로서 검증된 실력과 당의 ‘을지로위원장’으로서 민생정치를 선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21대 국회서 원내대표에 도전하겠다는 뜻은 있지만, 이번은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며 사유를 밝혔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박원순계로 분류된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국회의장 선출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의 전초전이다. 출마를 저울질 중인 후보들은 단순히 자신의 출마가 아닌, 이후 선거서 계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고려해야 한다.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여야를 초월해 역대 정당의 지도부 구성은 한쪽 계파에 치우치지 않도록 조정돼왔다. 예를 들어 친문이 당권을 잡으면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은 사람이 원내대표를 맡는 식이었다. 

친노(친 노무현)·친문의 좌장인 이해찬 대표가 당권을 잡자 민주당 의원들의 표심은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그룹의 대표주자이자 김근태계인 이인영 원내대표에게로 향했다. 이때 이 원내대표에게 밀려 떨어진 사람이 이해찬계의 김태년 의원이었다. 

당시 민주당 내부에서는 ‘자정작용’이 발동했다는 말이 나왔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서 민주당 지도부가 친문인사에 의해 독점, 자칫 친문에게만 힘이 쏠릴 경우 ‘공천’을 두고 ‘친문 대 비문’의 공천파동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였다.

차기 원내대표는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이 결정한다는 말이 민주당 안팎서 나온다. 당선인 총회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민주당 소속 당선인 163명의 투표로 결정된다(더불어시민당 제외). 그중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옅으며, 개혁성향인 초선 당선인은 68명이다. ‘캐스팅 보터’로서 충분한 숫자다. 

민주당 선관위는 지난 22일 첫 회의를 열고 원내대표 경선 일정을 발표했다. 원내대표 경선 후보 등록 접수는 27일 오전 9시부터 28일 오후 4시까지 이뤄진다. 선거운동 기간은 28일 후보자 등록 공고가 난 직후부터 선거일 전날인 다음달 6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후보자 정견발표로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될 전망이다. 다음달 7일에 있을 선거서 과반수 이상을 득표한 후보자가 원내대표로 선출된다. 과반 투표자가 없으면 결선투표를 거쳐 최다 득표자가 당선된다.

초선은…

민주당은 다음달 6일 오전 10시 국회서 초선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연설회는 각 후보의 정견발표 후에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된다. 원내대표 경선에 앞서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은 27일 워크숍을 연다. 이 자리서 원내대표 경선에 대한 의견 교환 등도 이뤄질 전망이다.


<chm@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막강한 초선들, 왜?

이번 21대 총선으로 처음 국회에 입성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초선 당선인은 68명이다. 여기에 더불어시민당(이하 시민당)의 비례대표 초선까지 합하면 그 수는 85명으로 늘어난다. 민주당+시민당 180석 중 과반에 가까운 수다. 

이들은 향후 선거에 중요 변수로 활동할 전망이다.

시민당이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이전에 합당할 가능성은 낮다. 민주당과 시민당은 다음달 15일까지 합당을 위한 당내 절차를 마무리 짓기로 잠정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다음달 7일로 예정돼있다. 

그러나 당 대표 선거가 있는 8월 전당대회 전까지는 합당이 가능하다. 원내대표 경선이 끝나는 대로 차기 당권을 노리는 후보들이 초선 당선자들을 물밑 접촉하는 일이 늘어날 전망이다. <목>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