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이 멀게 느껴지는 6명의 선수
올림픽이 멀게 느껴지는 6명의 선수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4.27 09:49
  • 호수 12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세월 야속한 노장들

올해 7월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영향 때문에 2021년으로 미뤄지면서 선수들 사이에 희비가 엇갈린다. AFP통신은 최근 ‘2021년 올림픽이 멀게만 느껴지는 6명의 스타 선수들’을 선정해 소개했다.

6명에는 ‘스타’라는 표현으로도 부족한 ‘황제급’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먼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9·스위스)가 첫 손에 꼽혔다.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번이나 우승했지만 올림픽에서는 2008년 베이징 대회 남자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 대회 단식 은메달이 전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부상으로 나가지 못한 페더러는 40세에 생애 첫 올림픽 단식 금메달을 노리게 됐다.

황혼기 접어든 나이는 어떻게…
부상 이겨내도 체력 부담 우려

골프는 테니스에 비해 늦은 나이까지 할 수 있는 종목이지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 역시 40대 후반으로 넘어가는 나이가 부담스럽다. 남자 골프는 1904년 대회 이후 올림픽에서 제외됐다가 2016년 리우 대회에서 다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열렸는데, 당시 우즈는 부상 등이 겹치며 출전하지 못했다.

페더러와 우즈는 최근 각각 무릎과 허리 부상으로 인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에 올해 7월 도쿄올림픽에서 정상적인 기량 발휘가 가능할지 불투명했다. 하지만 2021년에는 부상에서는 자유로워질지 몰라도 그만큼 체력 부담이 더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여자 테니스의 세리나 윌리엄스(39·미국) 역시 2017년 딸을 낳고 2018년 상반기에 코트에 복귀한 선수다. 2021년에는 나이도 40이 되면서 적수가 없었던 전성기 기량과는 더 멀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윌리엄스는 이미 2012년 런던 대회 단·복식 2관왕 등 올림픽 금메달이 4개나 있다는 사실이다.

이들 세 명 외에는 배드민턴의 린단(37  ·중국), 육상 앨리슨 펠릭스(35)와 저스틴 개틀린(38·이상 미국)이 2021년 올림픽에 나이 부담을 느낄 선수들로 지목됐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