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이유 없이∼ 후보 차량 파손
아무 이유 없이∼ 후보 차량 파손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0.04.16 15:21
  • 호수 12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부산서 술에 취해 총선 후보자의 포스터가 부착된 승용차를 파손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제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지난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35분경 연제구의 한 길거리에 주차된 SM5 승용차의 사이드미러를 발로 차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파손된 차량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B 정당의 C 후보자 보좌관 소유로, 공식 선거 유세차량은 아니지만, 후보 포스터가 부착돼있었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범행을 저지른 이후 112에 전화해 위치 설명 없이 신고한 후 도주했다.

신고받은 경찰은 파손된 차량을 발견하고, 인근 골목을 배회하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