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에 쏟아지는 '악플'...성형수술·누드화보 때문?
곽진영에 쏟아지는 '악플'...성형수술·누드화보 때문?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4.2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곽진영 (사진 : SBS ‘불타는 청춘’)
▲ 곽진영 (사진 : SBS ‘불타는 청춘’)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배우 곽진영이 긴 공백기를 가졌던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곽진영은 1990년대 하이틴스타로 최근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숨김없는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곽진영은 그동안 성형수술과 누드화보 등으로 악플에 시달렸다고 알려졌다. 그는 MBC 주말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막내 '종말이'역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캐릭터 이미지가 너무 센 탓에 좀더 성숙한 이미지 변신을 위해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그러나 성형수술 후 이미지가 달라져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앓았다. 곽진영은 체널A <한번더 해피엔딩>에서 “‘성형괴물’ ‘비호감’ ‘평생 독신으로 살아라’” 등의 악플 세례를 받고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성형수술이) 계속 꼬리표처럼 10년 가까이 따라다니니까 너무 힘들고 속상했다. 물론 잘못된 선택이었고, 내가 성형 후에 얼굴이 망가진 것도 알고 있다”며 “그래도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카메라 앞에 나선 이후로 또 악플이 많아서 속상했다”며 속상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결국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으로 가세가 기울자 2004년 누드 화보집 촬영에 도전했다. 곽진영은 “누드화보집 제의가 들어왔을 때, 첫 번째는 생계를 위해, 두 번째는 이미지 변신을 위해 승낙했다”고 말했다.

한편, 곽진영은 1970년 생으로 올해 51세다. 1977년 영화 '진짜 진짜 좋아해'의 아역 단역을 통하여 영화배우 첫 데뷔했다. 이후 1991년 MBC 공채 20기 탤런트로 선발돼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