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도로의 무법자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도로의 무법자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4.20 10:22
  • 호수 12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자전거도 아닌 것이 원동기도 아닌 것이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도로의 무법자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 차량과 충돌한 전동 킥보드 사고 현장 ⓒ부산경찰청
▲ 차량과 충돌한 전동 킥보드 사고 현장 ⓒ부산경찰청

우려하던 일이 벌어졌다. 전동 킥보드 탑승자가 승용차와 충돌해 숨지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전동 킥보드 사고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관련 규제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갑툭튀’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0시15분께 부산 해운대구의 왕복 8차로 도로를 달리던 소형 SUV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전동 킥보드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킥보드를 타고 있던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이 사고 현장 인근 CCTV를 확인한 결과 A씨는 신호를 위반해 무단횡단하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도로는 8차로로, 사고 당시 비가 내리는 상황이었다. 남성이 탔던 전동 킥보드는 바퀴와 손잡이 등이 완전히 파손됐다. 사고 현장서 안전모 등 보호장비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경찰은 A씨의 음주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혈액 분석 등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를 친 승용차 운전자도 제한속도를 넘어 과속 운행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CCTV에 찍힌 차량 속도가 제한속도보다 빠르다고 판단해 운행속도를 파악해달라고 국과수에 사고현장에 남겨진 혈흔 등의 감식을 요청했다”며 “과속 등이 확인되면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무면허 상태서 킥보드를 운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동 킥보드는 도로교통법상 오토바이와 같은 ‘원동기 장치 자전거’로 분류돼 원동기 면허가 있어야 한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횡단보도서 이용자는 전동 킥보드서 내린 뒤 전원을 끄고 끌고 건너야 한다. 

부산서 전동 킥보드 사망사고 발생
무면허 운행…자정 무단횡단 참사

그러나 해당 킥보드 대여업체인 ‘라임’은 이용자들의 면허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 누구나 면허 없이 이용이 가능한 것. 라임앱서 휴대폰 본인 인증과 결제수단만 등록하면 된다. 미국 기업인 라임은 그동안 여러 차례 비판을 받았지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우려하던 사고가 났다’<tolo****> ‘공유 서비스서 헬멧은 안 주나?’<mlni****> ‘운전자는 무슨 죄?’<inde****> ‘새벽에는 제발 안전이 우선입니다. 신호 지켜주시고 전방주시!’<shin****> ‘조그만 킥보드 자체가 얼마나 조마조마하고 위험스러운 건지 알기나 하나∼’<yjun****>
 

▲ 전동 킥보드 ⓒ라임코리아
▲ 전동 킥보드 ⓒ라임코리아

‘유기견 한 번 친 적 있는데 그 충격 몇 달 넘게 가더군요. 차가 도로 위에서는 절대적 강자겠지만 운전자가 겪어야 될 충격도 매우 큽니다. 무단횡단, 자라니, 퀵라니 등에 대한 처벌도 강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무조건 운전자에게만 책임을 묻는 사고 책임비율이나 법 판결 등도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kalm****>

대여업체 ‘라임’ 책임론
면허소지 여부 확인 안 해

‘보호장구 없이 타는 사람들 보기만 해도 위험해 보이던데 왜 저렇게 자꾸 타지?’<dldu****> ‘킥보드 같이 위험한 것들 모조리 없애라. 헬멧 착용과 제한속도 규정은 기본, 단속 좀 제대로 하자’<tosu****> ‘제발 이어폰 끼고 인도로 다니지 좀 마라! 그러고 다니면 멋있는 줄 아나?’<yeon****> ‘특히 밤에 절대 무단횡단 금지요. 시야가 확실히 좁아서 거리 측정이 안 됨’<cyon****>

‘전동 킥보드 대여하지 말아야 해요. 뒤에서 정말 스칠 만한 거리서 휙 지나가면 정말 깜짝 놀랍니다. 제가 방향이라도 틀었으면 분명 부딪혔을 거예요. 인도서 타는 것도 위험하고 차도서 타는 것도 위험한데, 도대체 왜 대여를 하는지 모르겠어요’<slum****> ‘제발 갑툭튀 좀 하지 마라. 가끔은 진짜 그냥 밟아버리고 싶다’<bsyo****> ‘1차선으로 갑자기 슝∼ 완전 깜짝!’<forg****> ‘이해는 하지만 너무 위험하다’<show****> 

‘법을 고쳐야 한다. 아무 잘못 없는 운전자인데도 일단 무단횡단한 사람이 죽으면, 운전자의 과실이 없어도 무단횡단해서 죽은 사람의 가족과 합의를 무조건 봐야 한다. 신호위반해서 죽은 사람이 잘못인데 오히려 차주에게 배상을 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보험회사들이 한쪽 잘못인데도 보험료 쌍방으로 올리려는 꼼수도 없어져야 한다’<toma****> ‘불쑥불쑥 나타나는 오토바이도 좀 단속해라!’<youf****>

규제 시급

‘신호 지키면서 헬멧 쓰고 타고 다니는 사람까지 싸잡아 욕하진 맙시다. 25km 이하는 도로통행 방해되니 자전거도로 허용해주고… 준법하는 사람만 권리를 누리게 해야 된다’<ked9****>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전동 킥보드 사고 보니…

전동 킥보드가 대중화되면서 안전사고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8년 전동 킥보드 사고는 233건으로 2015년 14건보다 17배 가까이 급증했다.

관련 민원 접수도 2016년 290건서 2017년 491건, 2018년 511건으로 늘어났다.

2017년과 2018년 경찰청에 접수된 개인형 이동수단 인명사고는 사망 8건, 중상 110건, 경상 171건 등 289건에 이른다. <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