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아모레퍼시픽 황금 혼맥도
‘끼리끼리’ 아모레퍼시픽 황금 혼맥도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5.20 14:39
  • 호수 12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더 두터워진 ‘사돈 파이’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 장녀와 보광그룹 장남이 교제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결혼 성사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혼맥이 주목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재계를 포함해 언론계에도 맥이 닿아 있다.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과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과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니스프리, 아리따움, 헤라 등으로 유명한 국내 화장품 제조업체다. 기업 규모는 상당하다. 지난해 매출만 6조원으로 몸값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시가총액은 10조원에 가깝다.

장남-장녀

그룹은 경영 실적 외에도 혼맥으로 유명하다. 재계뿐 아니라 언론계 역시 아모레퍼시픽그룹 혼맥도에 이름을 올린다. 시작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세대부터였다.

서경배 회장의 형은 서영배 태평양개발 회장으로 고 방우영 <조선일보> 명예회장의 장녀 방혜성 태평양학원(성덕여중·성덕고) 이사와 결혼했다. 서경배 회장은 식품회사 농심과 손을 잡았다. 그는 신춘호 농심 회장의 막내딸 신윤경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광폭 행보는 현재진행형이다. 서경배 회장의 장녀 민정씨는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씨와 교제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정환씨 일가도 만만치 않은 혼맥을 자랑한다.

홍석준 회장의 부친은 홍진기 전 <중앙일보> 회장으로 이승만정부 시절 내무부장관을 지냈다. 그는 슬하에 홍석준 회장을 비롯해 6남매를 뒀다. 홍석준 회장은 이 중 넷째다.

아모레-보광 오너 자녀 결혼 전제 교제 
양가 재계·언론 유수의 집안들과 인연 

첫째는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으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아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가 정환씨의 고종사촌이다. 둘째는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다. 홍석현 회장의 장녀인 홍정현씨는 GS 오너 일가 허서홍 GS에너지 전무와 결혼했다.

셋째는 홍석조 BGF리테일 부회장이다. 홍석조 부회장은 LS그룹과 사돈관계다. 홍석조 부회장 장남 홍정국 BGF리테일 부사장은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딸 구희나씨와 결혼했다. 구자용 회장의 아버지는 고 구인회 LG창업주의 동생 고 구평회 E1 명예회장이다.

다섯째는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으로 외교관과 청와대 비서실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막내는 홍라영 전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이다. 그는 삼성문화재단에 입사한 바 있다. 남편은 노신영 전 국무총리의 차남 노철수씨다.

이번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민정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정환씨의 만남은 지인 소개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진다. 민정씨와 정환씨는 1991년생, 1985년생으로 6살 차이다.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민정씨와 정환씨는 ‘주식 부자’라는 공통점이 있다. 민정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241만2710주)를 비롯해 그룹 비상장 계열사에도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에뛰드 19.5%(14만1791주), 이니스프리 18.18%(4만4450주), 에스쁘아 19.52%(3만9788주) 등이다.

민정씨는 외가인 농심그룹 지주사 농심홀딩스에도 0.3%(1만3791주) 지분을 소유 중이며 ‘30세 이하 주식 부자’로 언급된 바 있다.
 

▲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민정씨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민정씨

재벌닷컴에 따르면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 지분 가치를 평가한 결과(지난해 12월6일 종가 기준) 민정씨는 2120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민정씨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하락했다. 지난 11일 종가 기준 민정씨가 보유한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과 농심홀딩스 지분은 각각 1351억1176만원, 10억48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정환씨도 400억원에 가까운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정환씨는 BGF와 BGF리테일서 각각 0.52%(50만2113주), 1.56%(26만8986주) 지분을 갖고 있다. 지난 13일 종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BGF는 23억720만원, BGF리테일은 403억4700만원이다. 모두 426억5500만원으로 민정씨의 보유 주식 가치와 합하면 약 1788억1400만원 정도다.

‘수천억&수백억’ 주식 부자 커플 
‘우리가 남이가’ 사업도 상부상조 

민정씨는 서경배 회장의 뒤를 이어 아모레퍼시픽그룹을 이끌 후계자로 평가받는다. 민정씨는 중학생 시절부터 서 회장으로부터 지분을 증여 받았다. 현재 민정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를 보유 중이다. 미미한 듯 보이지만 지분만 따져놓고 본다면 서 회장 다음의 아모레퍼시픽그룹 2대주주다.

민정씨는 국내 화장품 채널 조직인 뷰티 영업 유닛서 뷰티영업전략팀 ‘프로페셔널’로 근무 중이다. 프로페셔널은 과장급에 해당된다.

앞서 민정씨는 미국 아이비리그 중 하나인 코넬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에 입사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으로 입사한 때는 지난 2018년 1월이다. 경력사원으로 입사한 그는 오산공장서 근무하다 그해 6월 퇴사했다.

중국으로 떠난 민정씨는 현지 유명 경영전문대학원인 장강상학원(CKGSB)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중국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징동닷컴에 입사했지만 지난해 10월 아모레퍼시픽으로 돌아왔다.

정환씨는 보광창업투자 투자심사부서 투자심사를 총괄하고 있다. 정환씨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보광창업투자는 지난 2015년 K뷰티의 성장성에 주목, 한화(인베스트먼트·드림플러스)·스파크랩스 컨소시엄 등과 함께 스타트업 ‘웨이웨어러블’에 투자한 바 있다. 웨이웨어러블은 사물인터넷(IoT) 스킨케어 솔루션 ‘웨이’를 개발한 업체다. IoT와 코스메틱 결합 디바이스를 생산해 뷰티테크 기업으로 조명받은 바 있다.

지난 2014년 9월에는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로열패밀리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보광그룹과 사돈 관계를 맺게 될 것으로 보이면서 재계 안팎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양가의 혼사는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결혼의 개념을 넘어 다양한 의미를 갖게 될 공산이 크다. 두 기업 간 관계가 돈독해지면서 사업 진척이나 확장 등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