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아쉬운 임성재 '속사정'
코로나19가 아쉬운 임성재 '속사정'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4.20 09:51
  • 호수 12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전국구 인정 직전 멈춰버린 투어

임성재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PGA 투어 첫 승에 이어, 2주 연속 시상대에 올랐다. 최근 임성재의 활약을 눈여겨본 해외 골프 전문가들은 가상 대결 4강 명단에 그의 이름을 넣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승세가 한풀 꺾인 게 아쉬울 뿐이다. 
 

임성재(22)는 지난달 2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막을 내린 ‘PGA 투어 혼다 클래식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까지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쳐, 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했다. 49전 50기 끝에 한국인으로는 7번째로 우승 감격을 맛봤다.

PGA 투어 데뷔 후 50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의 영예를 안은 임성재는 지난 시즌 신인상 수상에 이어 PGA 투어에 다시 한 번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한국 선수가 PGA 투어에서 우승한 것은 임성재가 통산 7번째다.

파죽지세

임성재는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지금 한국에서는 많은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한국 선수로서 한국인 모두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 코스인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7125야드)의 15번홀부터 17번홀을 일컫는 ‘베어 트랩’은 난코스로 유명하다. 하지만 이날 임성재는 세 홀에서 2타를 줄이며 1타 차 우승을 일궈냈다.

그는 “15번홀 버디가 나오면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고, 15번홀 버디와 16번홀 파, 17번홀 버디로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었다”며 “지난 사흘간 15번과 17번홀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오늘은 공격적으로 친 것이 내 뜻대로 잘 갔다”고 돌아봤다.
 

17번홀에서 1타 차로 따라붙던 매켄지 휴스(캐나다)가 긴 거리 버디에 성공한 장면에 대해 임성재는 “그래서 정신이 더 번쩍 들었다”며 “그래서 나도 버디 퍼트를 꼭 넣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휴스를 1타 차로 앞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도 임성재는 벙커샷을 홀 1m도 안 되는 곳으로 보내 파를 지켰다.

임성재는 “이번 주 벙커샷이 잘 돼서 자신 있게 쳤다”며 “앞서 몇 차례 우승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쉬웠지만 이렇게 우승을 빨리하게 돼 정말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임성재는 일주일 뒤에도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9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 앤 로지(파72·7454야드)에서 열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일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적어내 1타를 잃었다. 어려운 코스에서 합계 2언더파 286타를 친 임성재는 우승자 티럴 해턴(잉글랜드·4언더파 284타)에 2타 뒤진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8-2019 시즌 신인상을 차지했던 임성재는 지난주 혼다 클래식에서 정상에 올라 ‘우승 없는 신인왕’이라는 꼬리표를 뗀 뒤 다시 좋은 성적을 내면서 강렬한 ‘영건’ 이미지를 팬들에게 심어줬다. 임성재는 또한 시즌 페덱스컵 랭킹에서도 저스틴 토머스(미국·1403점)를 제치고 중간 순위 1위(1458점)로 올라섰다.

PGA 마수걸이 승리…한국인 7번째
2주 연속 톱3…페덱스컵 랭킹 1위

임성재는 “지난주 우승 뒤 이번 주에도 우승 경쟁을 했으니 나 자신에게 95점을 줘도 되겠다”며 “오늘 후반에 몇 개 홀에서 아쉬운 플레이가 나왔지만 경기를 잘 마무리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우승은 해턴티럴 해턴이 차지했다. 해턴은 PGA 투어 60경기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하며 우승 상금 167만4000달러(약 20억1000만원)를 받았다. 유러피언투어에서 4승을 올린 해턴은 손목 수술을 받고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기쁨이 더 컸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마크 리슈먼(호주)이 해턴을 끝까지 압박했지만 1타 뒤진 2위(3언더파 285타)에 올랐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30)가 공동 5위(이븐파 288타)에 올라, 오는 7월 열리는 메이저대회 브리티시 오픈 출전권을 따냈다. 강성훈(33)도 선전을 했지만 마지막 2개 홀에서 연속보기를 하는 바람에 공동 9위(1오버파 289타)로 밀려 브리티시 오픈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마지막 날 4타를 잃는 부진 속에 공동 5위(이븐파 288타)에 머물렀다. 이번 대회에는 단단하고 빠른 그린에다 강풍이 몰아쳐 4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1언더파 287타)까지 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낸 선수가 4명에 불과했다.

임성재의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PGA 투어에서 그의 가치는 계속 올라가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시즌이 중단된 PGA 투어는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대회’를 가상으로 진행해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임성재는 가상으로 진행된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쟁쟁한 세계적인 톱 랭커들을 줄줄이 따돌리며 4위를 차지했다.

가상 매치플레이 4위
자타공인 최고의 신성 

가상 대회는 원래 대회 포맷 그대로 64명의 선수를 추려 한 조에 4명씩 조별 리그를 벌이게 한 뒤 16강부터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정했다. 물론 실제 골프 경기를 할 수가 없기 때문에 승부는 전문가 10명의 투표로 정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그 결과 임성재는 조별 리그에서 저스틴 로즈, 맷 월리스(이상 잉글랜드), 버바 왓슨(미국)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로즈, 왓슨 등 메이저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들을 상대로 전문가 투표 8:2 완승을 거뒀고, 월리스는 아예 10:0으로 완파했다. 16강에서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놓고 경쟁한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만난 임성재는 5:5로 승부를 내지 못했으나 연장전 성격의 팬 투표에서 56%:44%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멈춘 상승세

8강에서 상대 애덤 스콧(호주)과 만난 임성재는 전문가들로부터 6-4 판정승을 거둬 4강까지 승승장구했다. 스콧은 16강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9:1로 대파하고 8강에 올라온 상황이었다. 

지난달 30일 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4강 결과는 임성재의 패배였다. 임성재는 4강에서 욘 람(스페인)에게 4:7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고, 3:4위전에서는 잰더 쇼플리(미국)를 만나 2:8로 패했다.

이 대회 결승에서는 람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6:5로 꺾고 우승하는 것으로 나왔다.

물론 이 결과는 실제 골프 경기를 한 것이 아니고, 전문가들의 예상으로만 결과를 만든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지만 2019·2020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를 바라보는 전문가들의 시선이 어느 정도인지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임성재의 4위는 기분 좋은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