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새싹의 뉴질랜드 승전보
태극새싹의 뉴질랜드 승전보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4.20 09:44
  • 호수 12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장현·이정현 동반 우승

이장현(17)과 이정현(13·여)이 뉴질랜드의 아마추어 메이저 대회인 ‘스트로크플레이챔피언십’에서 동반 우승했다. 

이장현은 지난달 15일 뉴질랜드 호크스베이의 헤이스팅스 골프장(파72)에서 열린 100년의 역사를 가진 이 대회 파이널 라운드에서 막판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장현은 3언더파 69타를 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71-69-65-69)로 우승했다. 또한 선두로 출발한 이정현은 이날 6언더파 66타를 쳐서 16언더파 272타(67-71-68-66)를 기록해 남녀 우승을 일궈냈다.

오전에 치러진 여자 경기 마지막 라운드에서 최연소 한국 국가대표인 이정현은 뉴질랜드 국가대표 2명과 경기를 펼쳐 4일 내내 선두를 내주지 않고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이정현은 첫날부터 5언더파 67타를 치며 돌풍을 예고했다. 헤이스팅스 골프장은 코스 난도를 높이기 위해 파74를 파72로 만들었으나 이정현은 나흘 내내 언더파를 쳤다. 이정현의 16언더파 우승은 이 대회 여자경기 부문 최소타 기록이기도 하다.

이장현, 막판 짜릿한 역전승
이정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여자 경기에 이어 오후에 치러진 남자 경기에서 이장현은 뉴질랜드 국가대표 2명과 동반 경기를 펼쳤다. 선두조의 스코어는 11언더파 동타로 경기가 시작됐다. 이장현은 전반 초반에 보기 두 개를 적어내 선두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했으나 6, 7번홀에서 연속버디를 잡고 9번홀에서 버디 한 개를 추가해, 12언더파로 뉴질랜드 PGA챔피언십 우승자 고보리 가즈마에게 한 타 차 뒤졌다.

이장현은 후반 10번홀에서 버디를 잡고 13언더가 되면서 보기를 범한 가즈마를 1타 차로 역전했다. 게다가 17번홀에서 4미터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3타 차 선두가 됐다. 18번홀에서는 드라이버 티샷이 오른쪽 러프에 떨어져 위기를 맞았다. 핀과의 거리는 95미터였다. 큰 나무를 넘겨 그린 중앙을 공략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장현은 침착하게 그린을 공략하여 안전하게 2퍼팅으로 파를 기록하며, 4일간의 승부를 마감했다.

두 선수는 이미 이 대회 한 주 전에 열린 뉴질랜드 프로투어에서도 아마추어 부문 남자 2위. 여자 1위를 했다.

이 대회 우승으로 2021년 뉴질랜드오픈 본선 출전 자격을 얻은 이장현은 한국선수 중에서는 세계아마추어 랭킹 1위다. 뉴질랜드 고재민 골프아카데미에서 골프 유학 중인 그는 지난해 주니어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팀 한국 대표 선수로 출전하기도 했다.

한편,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골프를 비롯한 각종 스포츠 이벤트가 대다수 중단된 가운데 뉴질랜드는 지난달 15일까지 확진자가 6명에 불과한 등 영향이 미미해 대회를 진행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