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룸녀의 전파력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룸녀의 전파력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4.13 09:56
  • 호수 15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여는 X이나∼ 가는 X이나∼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룸녀의 전파력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강남구 4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주점
▲ 강남구 4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주점

결국 터질 게 터졌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클럽, 노래방 등 유흥업소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누차 강조했으나,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여종업원이 손님과 직원 등 500여명과 접촉해 집단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ㅋㅋ&트렌드’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 A씨가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구 논현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서초구 확진자(서초구 27번)와 지난달 26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밤부터 기침 등 최초 증상이 있어 스스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지난 1일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이튿날 오전에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가 근무한 업소는 강남구 역삼동 대로변에 위치한 대형 유흥업소다. 업소명은 ‘ㅋㅋ&트렌드’. 직원만 1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 1∼2층을 사용하고 있어 밀폐된 공간의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A씨 룸메이트도 감염 판정을 받았다.

강남 대형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확진
손님 등 500여명 접촉…전원 자가격리

A씨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약 9시간 동안 해당 업소서 근무했다. 당일 손님, 직원 등 500여명이 드나들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유흥업소를 폐쇄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보이는 종업원, 손님 등 118명에 대해선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자율 휴업 권고를 하더라도 실제로 업소들의 참여율도 적고, 확진자가 나오거나 수칙을 위반하지 않는 이상 휴업을 강제할 순 없다”며 “현장을 나가면 생계가 달린 일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정부가 벌금 부과 등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실효성을 거두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 ⓒpixabay
▲ ⓒpixabay

‘이 시국에 유흥업소 들락거리는 사람들의 머릿속이 궁금하다’<undn****> ‘저러고 싶을까? 코로나에 걸리면 죽을 수도 있는데… 유흥업소 참 말 안 듣는다. 벌금 왕창 물리고 치료비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kgs1****> ‘유흥업소면 역학조사도 제대로 안 되겠네. 카드 사용자면 모르지만 현금 사용자는 추적이 안  되겠군’<k955****>

“벌금 왕창 물리고 
비용 본인 부담해야”

‘신천지 교인들이랑 다를 게 뭐야? 저분들은 걸리게 되면 치료비용 본인들이 다 부담하게 하세요’<wjdd****> ‘거리 두기를 하라고 하면서 사전방지 활동은 안 하고 늘 뒷북치고 있어요’<kt59****> ‘업주가 돈 몇 푼 더 벌려다가 폐업하게 생겼네. 직원들도 마찬가지고…’<kyj1****> ‘여는 X이나 가는 X이나∼ 사이좋게 자가격리시켜라’<ehgn****>

‘하루라도 빨리 좋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집에 갇혀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자기 즐기자고 유흥업소 다니고 그러나∼ 허무하다. 두 달 가까이 누구는 놀 줄 몰라서, 다닐 줄 몰라서 집에서 방콕하고 있는 줄 아나? 정부 방침 안 따르다 감염되거나 감염시킨 사람은 벌금 강하게 때려주세요. 억울해서 안 되겠어요’<yj19****> ‘성적인 욕구가 코로나의 공포를 이기는구나’<1by2****>

‘이제 하다하다 성매매하는 것들까지 치료하게 생겼네요’<coco****> ‘이번 건은 잘못하면 신천지급 이상으로 번질 수도 있겠네요. 조심합시다’<chan****> ‘유흥업소에서 단 한명이라도 나오면 해당업소 허가 취소시키고 관련자 전원 구상권 청구시켜라. 자가격리자가 멋대로 돌아다니는 거나, 밀폐된 공간에 남녀 같이 몰아넣고 방치한 거나 감염 위험은 동일하다. 자가격리 무단이탈과 동일하게 업주와 직원 고객 전원 의도적 감염 유포자로 처리해야 한다’<ryus****>

‘몇 명이나 떨고 있을까?’<mang****> ‘교회는 막으면서 유흥업소는 풀어준 정부. 이제 쓰나미가 온다’<tjdd****> ‘빙산의 일각으로 보인다. 수도권 엄청난 수의 유흥업소, 클럽… 대재앙의 방아쇠가 당겨졌다’<bokc****>

대재앙 방아쇠?

‘이기적인 사람들 때문에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는 겁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한 사람들이 바보입니까? 서로서로 조심해야 어려운 상황이 끝나는데, 자신들만 생각하니 오히려 조심하는 사람들만 고생하는 거죠’<ley3****>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룸살롱, 클럽, 콜라텍… 
442개 유흥업소 영업금지

서울시가 오는 19일까지 룸살롱, 클럽 등 422개 유흥업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 금지 명령에 따라 해당 유흥업소들은 자동적으로 영업이 금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8일 서울시청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열고 “오늘부터 영업 중인 룸살롱, 클럽, 콜라텍 등 422개의 유흥업소에 대해 19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다”며 “이렇게 되면 위 유흥업소들은 자동적으로 영업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 영업장소들에서 밀접접촉이 이뤄지고 있고 7대 방역수칙을 지키기가 불가능하다”며 “특히 홍대 인근의 클럽과 강남을 중심으로 한 룸살롱, 유흥주점, 콜라텍들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어 집합금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