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65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65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20.04.07 09:06
  • 호수 12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임우환
남·1984년 8월12일 진시생

문> 사업에 실패했습니다. 뒤이어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시고, 1985년 5월 신시생인 아내마저 집을 나갔습니다. 저 역시 자살을 시도했으나 실패했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목숨뿐인데 답답합니다.

답> 스스로를 포기하는 것은 영원한 실패이고 생명을 포기하는 것은 천추의 죄악이므로 영원을 멸하는 행위입니다. 귀하의 나약한 마음은 혹독한 악운과 불운이 겹쳐서 현실적으로는 이해가 되나, 불행 다음에 행운이 오는 것이 섭리입니다. 이제 더이상의 불행은 없습니다. 부인이 다시 돌아와 빈자리를 채우고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삶에 대한 부인의 적극적인 애착으로 돈도 벌게 됩니다. 직업은 보험업종이 맞고 귀하는 자동차와 화재, 부인은 생명과 교육 쪽이 좋습니다. 손해사정인 자격 도전으로 성공이 완성됩니다. 직장과 자격 준비를 병행하세요.

 

유혜정
여·1979년 10월19일 술시생

문> 1969년 4월 인시생인 남편의 실직과 각종 사고로 인해 집안이 엉망이 돼 정신이 하나도 없습니다. 이러다가 정말 파산하는 것은 아닌지 답답한 마음입니다.

답> 현재 남편과는 두 번째로 만난 인연입니다. 원래 남편 복이 없어 고행은 마찬가지며, 남편으로 인한 행복은 없습니다. 이제 마땅히 갈 곳도 없지만 당장 헤어지면 더 큰 후회만 남습니다. 남편은 게으르고 적극성이 없는 데다 낭비벽이 심해 결점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허점이 너무 많아 악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남편의 자제력과 절제력을 최대한 살려 급한 틈새를 막아야 합니다. 더 이상 남편의 직장운은 없습니다. 귀하가 주도해 남편과 장사를 시작하세요. 의류자재나 식품 쪽에 길이 있습니다. 귀하는 운영을, 남편은 납품을 분담해 운영하세요.

 

김승윤
남·1975년 10월2일 미시생

문> 기능직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너무 박봉입니다. 게다가 1978년 7월 신시생인 아내의 씀씀이가 커 빚에 쪼들려 불화가 끊이질 않습니다. 헤어지고 싶은데 아이들이 걸립니다.

답> 타고난 복은 정해져 있습니다. 귀하는 경제운이 48세를 지나야 상승하게 되고 저축도 늘어나며 안정도 찾게 됩니다. 성격이 너무 꼼꼼하고 세심하여 삶의 애착이 강한 반면, 부인은 계획이 없고 낭만적인 데다 사치와 낭비가 심합니다. 타고난 기질은 바꿀 수 없으니 운명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며, 직장이나 가게 운영으로 부인의 문제는 해결됩니다. 직장은 영업직으로 구하고, 가게는 완구점, 유아 및 아동용품 쪽이 맞습니다. 작지만 성공하게 돼 자신의 위치를 찾게 됩니다. 이별운은 아닙니다. 마침 부인의 운이 호운이 진입해 바로 시작해도 무방합니다.

 

윤지혜
여·1988년 10월14일 자시생

문> 취미는 많지만 하나에 잘 정착하지 못합니다. 현재 발마사지를 배워 취업을 하려고 하는데 잘 맞을지요. 그리고 이성문제도 매우 궁금합니다.

답> 발마사지 쪽은 귀하와 잘 맞지 않습니다. 피부미용이나 메이크업으로 바꾸세요. 진로는 시작이 매우 중요합니다. 본인에게 맞지 않는 길은 시간 낭비일 뿐 아니라 오히려 많은 것을 잃게 합니다. 36세부터 운의 성장이 있어 시간은 충분합니다. 두뇌 회전이 빠르고 재능도 다양하고 풍부하나 신중하지 못하고 마음의 변화가 심해 한 가지도 완성되는 것이 없으니 고쳐야 합니다. 이성문제는 지금까지 귀하와 인연이 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돼지띠와 인연이나 내년에 만나게 됩니다. 남자운에 부분적으로 악재가 있어서 전문적인 궁합이 요구됩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