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축구 칼럼니스트 애드리안 클라크 ‘손흥민을 조명하다’
영국 축구 칼럼니스트 애드리안 클라크 ‘손흥민을 조명하다’
  • JSA뉴스
  • 승인 2020.04.06 10:38
  • 호수 12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선수
▲ 토트넘 핫스퍼 손흥민 선수

[JSA뉴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4대 리그를 포함한 유럽의 모든 프로축구 리그 일정이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이런 상황서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활약 중인 EPL(England Premier League) 홈페이지에 영국의 축구 칼럼니스트인 애드리안 클라크가 손흥민을 분석한 칼럼이 게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피드가 손흥민을 무리뉴의 중요 선수로 만들었다(Speed makes Son Mourinho's main man)’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클라크는 스피드에 바탕을 둔 손흥민의 질주 능력(Running power)과 이중의 공격 역할(Dual attacking role)이 그를 토트넘서 가장 중요한 선수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클라크는 최근 올 시즌 EPL 리그 각 팀의 전술적 설정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손흥민을 분석한 기사서 손흥민은 다른 어떠한 팀 동료들도 할 수 없는 방식으로 토트넘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손흥민은 그의 주 포지션이 왼쪽 윙어뿐만 아니라 오른쪽 윙어, 혹은 중앙의 스트라이커 역할까지 수행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질주 능력·공격 역할 조명
전술적 설정서 결정적 역할

클라크는 특히 손흥민의 스피드에 주목해 고속(High speed)’이라는 타이틀의 분석 자료를 기사에 게재한 바 있다. 올 시즌 손흥민의 최고 질주 속도는 시속 35km로써 다빈손 산체스(35.3km)에 이어 팀 내 2위인데, 질주 횟수로는 344회로 팀 내에서 압도적인 횟수를 자랑하며 1위를 차지했다.

질주 횟수 2위는 세르주 오리에의 257회다.

손흥민은 이런 질주 능력과 침투 능력으로 상대 팀 골 박스 안에서 평균 90분 동안 6.69번 볼터치를 했다. 이것은 팀의 전술적 관점서도 무리뉴로 해금 오리에가 오른쪽 수비수로 나서고 손흥민이 왼쪽 윙어로 나섰을 때 더 수비적인 전술로 경기에 임한다고 했다.

바로 손흥민이 자신의 측면을 스스로 커버할 능력을 갖췄기 때문(He does this safe in the knowledge that Son has the capability to cover that flank on his own)’에 그 수비적 전술을 채택한 이유라는 것이다. 이어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 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의 골과 승리의 차이가 너무 크게 벌어진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골잡이와 (골 기회의) 창조자, 두 가지 역할에 완벽하다(Son is perfectly suited to his dual role of being both a goalscorer and a creator).’

손흥민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포함 32경기에 출전해 169도움을 올렸고, EPL에서는 97도움을 기록 중이다.


<jsanews@jsanews.co.kr>
 

<기사 속 기사> EPL 최고 솔로 골’ 역대급 프리미어

코로나19 사태로 시즌 절정이었을 유럽의 모든 리그가 단번에 중단된 가운데 EPL(England Premier League) 사무국은 지난 1992년 리그 출범 이래 역대 최고의 솔로 골(Solo Goal)’ 타이틀 아래 16개의 득점 장면을 선정,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현재 리그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뿐만 아니라 은퇴한 선수들의 득점 장면까지 포함한 16개의 득점 장면 중 손흥민의 득점 장면이 유일하게 두 개가 포함돼있어 다시 한 번 그의 실력이 세계수준급(World Class)임을 입증하고 있다.

16개 득점 장면 선정 발표
유일 2개 포함…실력 입증

선정된 6분가량의 득점 장면을 보면, 세 번째 솔로 골의 장면에 손흥민이 201912월 번리를 상대로 전반 32분경, 70m를 단독 드리블로 돌파하며 번리 수비수 6명을 제치고 골을 기록하는 환상적인 장면과 지난 2018-2019 시즌 첼시를 상대로 하프라인부터 치고 들어가 득점하는 모습이 마지막 16번째 장면으로 들어가 있다.

손흥민은 이 두 개의 장면을 통해 그의 스피드와 드리블링, 오른 발 득점(번리전)과 왼발 득점(첼시전) 등을 고루 보여주며 그의 실력이 세계적 수준임을 여실히 증명해냈다.

한편 발표된 16개의 득점 장면에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에당 아자르(전 첼시, 현 레알 마드리드) 등 현역 선수뿐만 아니라 티에리 앙리(전 아스날), 뤼트 판 니스텔로이(전 맨유) 등 과거 세계 최고 스타였던 선수들의 단독 득점 장면들이 나온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