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우의 시사펀치> 김종인 카드, 득 혹은 독?
<황천우의 시사펀치> 김종인 카드, 득 혹은 독?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0.04.07 11:00
  • 호수 12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흡사 ‘삼고초려’를 방불케 하듯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통합당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이와 관련한 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의 변이다.   

“김 전 대표를 모시는 일이 총선 승리를 위해서 중요한 관건으로 이번 선거에 수도권이 대단히 중요한데, 수도권 중도층과 젊은 세대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해서(김 전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라는) 많은 요청이 있었다.”

박 위원장의 말대로라면 김 전 대표의 영입 이유는 극명하다. 현재 판세를 살피면 수도권서 열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영입했다는 말이다. 이 말이 겉으로는 그럴싸해 보이지만, 이면을 상세하게 살피면 흥미롭다. 물론 수도권서 열세임을 인정한 부분에 대해서다. 

필자가 그동안 정치판 경험을 토대로 <일요시사>를 통해 수차례 언급했지만, 모든 선거의 경우 수도권 표심의 향배는 현 정권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후보 개개인의 역량도 변수로 작용되지만, 그에 앞서 현 정권의 국정 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가 표심을 좌지우지한다는 말이다.

즉 통합당이 수도권서 열세를 인정한 그 이면에는 문재인정권의 국정 운영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자인한 꼴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뿐만 아니다. 필자가 살필 때 금번 선거는 현 정권의 국정 운영 평가가 수도권은 물론 전국 선거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리라 판단한다.

일부 지역에선 아직도 지역주의 색채를 띠고 있지만, 금번 선거는 과거에 비해 지역색이 상당히 옅어졌다고 본다. 특히 통합당의 아성으로 인식됐던 영남권의 표심이 전혀 의외의 결과를 내놓을 수도 있다.  

여하튼 통합당의 희망처럼 김종인 체제가 금번 총선서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이에 대해 필자는 부정적이다. 먼저 선거 분위기에 대해서다. 금번 총선의 최대 이슈는 뭐니 뭐니 해도 코로나19 사태다.

통합당은 이와 관련해 소소한 문제로 문정권을 공격할 수 있겠지만, 동 사건으로 인해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통령 문재인’이라 평가를 내려도 될 정도로 나름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국제 사회서도 그를 인정하고 있다. 

물론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신의 경쟁력인 경제를 앞세워 문정권을 공략할 수 있다. 그러나 경제 문제가 인력으로 단시간에 처리하기 힘든 영역임은 삼척동자도 알고 있기에 코로나19 사태를 절대 상회할 수 없다.

다음은 김종인 위원장의 이미지에 대해서다. 최근의 전력만 살펴보더라도 그의 행보는 파격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서 문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과정은 그런대로 봐줄만 했다. 그런데 나이 80세에 또 다시 현실정치에 뛰어들면서 문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는 황교안 대표와 손을 잡은 그의 행보는 국민들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고 있다.

특히 최근 발간한 회고록 <영원한 권력은 없다>서 문 대통령을 가리켜 ‘돌아가는 형국을 보니 편안하게 임기를 마칠 가능성이 극히 낮아 보인다’고 혹평한 부분은 그의 크나큰 패착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이 잘만 활용한다면 이 대목은 코로나19 사태보다 더욱 영향력 있는 이슈가 될 수 있다. 한국인들이 중시 여기는 인간성의 문제기 때문이다. 아울러 통합당이 선택한 김종인 카드는 ‘득’보다 ‘독’이 될 확률이 높을 전망이다.


※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