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킹덤2> 김은희 작가 “끝까지 놓치지 않으려 했던 ‘정치란 무엇인가’”
[인터뷰] <킹덤2> 김은희 작가 “끝까지 놓치지 않으려 했던 ‘정치란 무엇인가’”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3.31 12:01
  • 호수 12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세계를 들끓게 한 ‘혁신적 좀비물’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K팝과 K무비에 이어 K-스토리가 대세다. 그 중심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2>가 있다. ‘조선판 좀비물’인 <킹덤2>는 전 세계 좀비물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총기류나 폭탄이 없던 시기, 오롯이 검과 죽창으로 좀비와 맞서야 하는 상황을 극의 배경으로 하는 <킹덤2>는 ‘좀비물의 혁신’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드라마의 처음과 끝을 설계한 김은희 작가와 <킹덤2>의 주인공으로서 작품의 화자 역할을 한 주지훈을 만나, 소회를 들었다.
 

▲ ▲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잠식한 요즘, 아이러니하게도 바이러스물이 인기를 끌고 있다. 탄탄한 작품성을 밑바탕으로 한 <킹덤2>는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를 들끓고 있다. 한옥과 한복, 갓 등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는 만날 수 없는 한국적인 좀비물에 해외 팬들은 뜨겁게 열광 중이다. 

정치란?

김은희 작가를 향해 대중은 환호하고 있다. 앞뒤가 딱딱 맞아떨어지는 개연성과 입체적인 캐릭터, 다음 편을 보지 않고는 견딜 수 없게 만드는 매회의 엔딩, 정치와 이상적인 사회에 대한 메시지, 의외성이 있으면서도 충분히 이해되는 결말까지, <킹덤2>서 김 작가가 선보인 매력은 칭찬할 거리로 가득하다. 매우 한국적인 것으로 가득찼음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를 사로잡은 비결은 대본 자체의 완성도에 있다.

<킹덤2>서 가장 관심을 받는 대목은 특색이 뚜렷한 좀비다. 좀비의 발생 기원은 흥미로우며, 1차 감염 좀비와 2차 감염 좀비의 차이, 좀비의 활동 가능 조건 등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린다. 

정치권력의 탐욕과 생사초로 인해 발생한 1차 감염 좀비, 1차 감염 좀비를 먹고 탄생한 2차 감염 좀비, 이러한 좀비로부터 물린 인간은 3차 감염자다. 3차 감염이 된 인간은 기생충이 온몸에 퍼지기 전에 물에 들어가면 살아날 수 있다. 이전 어떤 좀비물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기발한 발상이다. 좀비를 통해 정치를 말하고 싶었던 김 작가의 철저한 의도였다.

“좀비를 통해 형성된 평등한 사회”
시즌3 주제 의식은 ‘하층민의 한’

일반적인 좀비와 좀 달랐으면 했다. 정치와 함께 보여줄 수 있는 좀비이길 바랐다. 1차 좀비는 탐욕 때문에 생겨났고, 2차 좀비는 배고픔 때문에 탄생했다. 1차 좀비에게 열을 가했을 때 폭발적으로 전염이 되는가는 시즌3에서 이야기할 생각이다. 상징적으로 말하고 싶었던 것은 탐욕은 전염이 되지 않으나, 배고픔은 전염이 된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좀비물’서 ‘좀비의 기원이 어디서부터 시작되는가’는 굉장히 중요한 질문이다. 좀비 자체가 현대사회를 은유하기 때문에, 좀비가 발생하는 지점 자체가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배경이 되기 때문이다. <화이트 좀비> 속 좀비를 통해 흑인 노예를 부리는 백인들의 욕망을 담은 것이 그 예다.

<킹덤2>서 좀비가 탄생한 배경은 조선의 궁궐이다. 첫 좀비는 권력자들의 탐욕으로 생겨난다. 그리고 궁궐서 가장 먼 지역 ‘동래’로부터 전염이 시작된다. 위정자들의 그릇된 탐욕서 발생한 역병으로 가장 먼저 피해를 받는 건 권력서 가장 먼 백성이라는 의미로 귀결된다. 

이상적 사회

“<킹덤>을 쓰면서 놓치지 않으려고 했던 건 ‘정치란 무엇인가’였다. 잘못된 정치로부터 파생된 배고픔에 대한 얘기를 하고 싶었다. 정치란 무엇이고, 좋은 리더란 무엇인지에 대해 계속 생각했다. 또 좀비물을 한국적으로 만들어보고 싶었던 의도도 있었다.”
 

▲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킹덤2>는 두 가지 피를 말한다. 혈흔과 혈통이다. 좀비에게 물어뜯기며 낭자하는 피와 성씨에 집착하는 조선인들의 특징을 그려낸다. 철저하게 계급에 얽매였던 조선 사회를 통해 불평등을 그려낸다.

조선 말기의 실제 존재했던 안동 김씨를 연상시키는 조학주(류승룡 분) 중심의 해원 조씨 일가서 권력을 이어가기 위해 저지른 악행은 창궐한 좀비떼로 인해 무용지물이 된다. 조학주와 중전 인간(김혜준 분)을 피를 갈망하기 위해 내달리는 좀비떼 사이에 엉겨붙는다. 

“평등한 사회를 보고 싶었다. 조선은 마지막까지도 계급에 얽매였고, 그걸 넘어서는 것을 생각조차 못한 시대다. 누구나 배고픔 하나만을 위해 달려가는 모습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좀비를 조선으로 데려왔다. 요즘은 계급은 없지만, 그럼에도 매우 강한 불평등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불평등을 야기하는 특권의식이 없어지길 바라는 무의식이 <킹덤>을 만든 것 같다.”

권력의 도구

김 작가의 인물들은 대체로 입체적이다. 뛰어난 총기로 갖은 암투를 벌이며 야망을 이뤄나가려는 중전은 장기적인 플랜까지 내다보지 못하며, 이상적인 리더를 꿈꾸는 이창 역시 세자라는 틀에 갇힌 것처럼 대칭이 있다.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 때문에 배신을 선택한 좌익위(김상호 분)나, 올바름을 내세우지만 나병환자들을 몰살시킨 안현, 속물적이면서도 인간을 존중하는 마음이 드러나는 범팔처럼 선악이 불분명하다. 

매우 탄탄하게 쌓은 캐릭터는 김 작가에게 있어 깨물어 아프지 않을 자식과 같을 텐데, 김 작가는 애지중지 만들어낸 캐릭터를 거침없이 죽인다. 시즌2에 들어서 주요 인물들이 죽음을 맞이한다. 그 결단력은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커다란 영향을 끼친다. 

“제 캐릭터들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아 정말 고맙다. 안현을 죽는 내용을 쓸 때는 고민이 많았다. 그의 죽음은 혈통주의에 대한 반성이라는 의미다. 3년 전 저지른 죄로 존경을 받은 안현의 희생이 있지 않고는 생사역(좀비)의 진실을 알리기 힘들 것이라 생각했다.”

덕성과 좌익위, 심지어 시즌1에서는 연기력 논란으로 비난의 화살을 온 몸으로 맞았다가 시즌2서 가장 핫한 인물이 된 중전, <킹덤>의 최고 ‘빌런’ 조학주까지 죽임을 맞이한다. 특히 중전이 감염돼고 좀비떼에 뒤엉켜 내달리는 장면은 <킹덤2> 최고 명장면으로 꼽힌다. 특히 중전의 대사를 통해 드러난 한은 그가 벌인 암투를 모두 이해시킨다.
 

▲ ⓒ넷플릭스
▲ ⓒ넷플릭스

“중전은 해원 조씨의 딸로 태어났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무시 받았다.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늙은 왕과 결혼해, 아버지의 권력 도구로 쓰일 수밖에 없었던 10대 후반의 어린 여자다. 아들을 갖는 것만이 아버지와 오라버니를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천민의 한

<킹덤2>의 마지막은 배우 전지현의 옆모습으로 마무리된다. 여진족 여인이다. 김 작가는 시즌3의 방향은 하층민의 한이 주제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시즌3의 중간 정도는 구성이 끝났다. 새로운 빌런이 탄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며 어린 왕의 감염 여부, 아신의 정체, 생사초의 비밀은 아직 풀지 않았다. 배고픔서 피, 그리고 한으로 이어지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