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종 BHC 회장님의 기막힌 절세법
박현종 BHC 회장님의 기막힌 절세법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0.04.06 14:12
  • 호수 12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오너 되더니 재벌 흉내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국내 대표 치킨프랜차이즈 BHC를 이끄는 박현종 회장이 수십억원에 달하는 아파트를 자녀와 사위에게 증여하는 과정서 ‘쪼개기 증여’ 등 각종 절세 기술을 활용해 구설에 올랐다. 재산 증여나 절세는 불법은 아니지만 업계 수위권 기업의 총수가 ‘꼼수’로 자녀에게 재산을 넘겨준 셈인 만큼 ‘사회적 책임’을 망각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 박현종 BHC 회장
▲ 박현종 BHC 회장

기업인 등 셀럽들의 부동산 자녀 증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서울 지역 증여 거래는 3만7583건에 달했다. 이처럼 부동산 증여에 관심이 높은 이유는 ‘상속’보다 상대적으로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부동산을 증여하면 현금 증여와 달리 절세효과가 높을 뿐더러 향후 부동산 시세차에 대한 추가 절세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수억원 아껴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BHC를 이끄는 박현종 회장도 부동산 증여 바람에 가세했다. 지난 2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해 2월 자녀(1990년생)와 사위(1987년생)에게 서울 잠실의 랜드마크 아파트를 증여했다.

박 회장 부부는 지난해 서울 송파 롯데월드타워 바로 앞에 위치한 롯데캐슬골드 아파트를 가족들에게 전부 증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2월 공동명의로 롯데캐슬골드 아파트(공급면적 241㎡)를 16억2500만원에 매입했다. 이후 2년 뒤 지난 2월 해당 부동산을 30대 자녀와 사위에게 각각 증여했다.

비슷한 시기에 같은 면적 롯데캐슬골드 아파트가 14억7000만원에 거래된 만큼 이를 기준으로 증여세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선 지난해 부동산 가격이 급증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박 회장의 증여 시점은 ‘최고 적기’였다고 평가했다. 롯데캐슬골드의 해당 면적의 현재 시세는 최고 22억5000만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에 따른 세금 절세 및 시세 차익은 각각 3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무 전문가들은 박 회장의 절세 기술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부부 공동 명의는 물론 ‘지분 쪼개기 증여’ 등 다양한 절세법이 망라됐다는 것.

박 회장은 10억원 초과 증여 시 가산되는 증여세율을 낮추기 위한 ‘쪼개기 증여’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 회장 부부가 자녀 1명에게 지분 전체를 주지 않고 자녀와 사위에게 나눠 증여한 이유는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서라는 얘기다.

자녀·사위에 고급 아파트 증여 
각각 75%·25%씩 ‘지분 쪼개기’

현재 우리나라 증여세율은 증여액이 ▲1억원 이하일 때 10% ▲1억원 초과∼5억원 20% ▲5억원 초과∼10억원 30% ▲10억원 초과∼30억원 40% ▲30억원 초과 시 50%로 단계적으로 할증 부과된다.

과표 1억원 초과∼5억원 이하 구간부터 누진 공제가 1000만원∼최대 4억6000만원까지 이뤄진다.

박 회장의 잠실 아파트 경우 증여액 과표가 10억원이 넘어 단순 계산해도 세율 40%를 적용받게 된다. 이에 비해 자녀와 사위에게 지분을 쪼개면 ▲1명은 과표 10억원 이하 ▲나머지 1명 5억원 이하로 각각 증여액이 줄어든다.

부동산 등기부 확인 결과 실제로 박 회장 부부는 각각 50%씩의 지분 중 자녀에게 75%를 증여하고 사위에게는 25%를 넘겨줬다.

만약 박 회장 부부가 자녀 1명에게만 이 아파트를 넘겨줬다면 세율 구간인 ‘10억원 초과∼30억원 미만’에 속해 20억원의 40%인 8억원을 내야 했다.
 

▲ 서울 송파구 신천동 소재의 롯데캐슬골드 아파트
▲ 서울 송파구 신천동 소재의 롯데캐슬골드 아파트

한 회계 전문가는 “‘지분 쪼개기 증여’는 최근 세테크 트렌드”라며 “누진세 성격을 가지는 상속·증여세의 과세표준 금액을 특정구간 밑으로 낮추기만 해도 수억원대의 세금을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고가 아파트 시장에서는 상속 전, 미리 배우자·자녀·친족 등에 지분을 증여해 절세하는 방법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방식은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화 시책을 피하는 편법 증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부는 국토교통부와 국세청, 금융감독원,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기관을 동원해 주택 상속·증여 의심사례 등 부동산 자금출처조사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서울 집값이 향후 오를 것이란 시장 기대감도 있어 쉽사리 근절되지 않을 전망이다.

BHC 측 관계자는 이런 논란에 대해 “오너의 개인적인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평사원으로 시작한 박현종 회장은 외국계 사모펀드에 기업을 매각하고 이후 국내 사모펀드를 통해 재매입하는 등 현란한 금융 기술로 부를 쌓았다”며 “이를 종잣돈 삼아 부동산 재테크에도 성공한 인물인 만큼 이런 세테크 기술은 놀랍지도 않다”고 말했다. 

세테크

한편 박 회장은 2018년 11월 글로벌 사모펀드인 로하틴그룹(The Rohatyn Group)으로부터 경영자매수 방식으로 BHC 그룹을 인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박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전문경영인을 시작으로 경영하던 기업을 인수해 오너 겸 최고경영자가 됐다. 
 


인기 포토 / 영상